[백두대간 프로젝트] 쾌방령에서 추풍령까지 
2019.4.5 
참여자 : 늦꿈, 자뻑, 고동, 감대, 자왕, 반반 

 

백두대간을 해보자고 팀을 만든지 어언 4년 차다. 
2016년 4월5일 처음으로 13명이 모여 2박 3일 지리산을 시작으로 벌써 
네번째 식목일을 맞이했다. 
그 당시 우연히 식목일에 일정을 잡았는데, 알고보니 식목일이 인순샘의 생일이었던 것이었다. 

그 후로 매년 4월 5일은 산행과 생파를 겸한 공식 일정이 되었다. 

 

식목일을 기념하러 떠난 날, 아이러니하게 강원도 지역에 대형 산불이 일었다.

불길이 어서 잡히길 기도하는 마음으로 산행을 한다.

산에는 벌써 봄이 와 있었다. 

연분홍 치마를 펼쳐놓은 듯한 진달래 무더기, 노랗게 피어난 생강나무, 망울을 맺어낸 살구꽃...

 

 

처음 대간 할 때 매우 느린 속도감을 보여줘서 '고둥'이라는 별명을 얻은 나

일년 넘게 운동하면서 조금씩 체력을 보완했다. 

이제는 맨꼴찌는 면하고, 근육통도 거의 없다. 나 용됐다. 

 

늘 뻣뻣하게 서있는 사진말고 포즈에도 변화를 주자고 했으나 사진기 앞에 뻗뻗하게 굳어버린 일행들. 

표현력 풍부한 인순샘만 저런 포즈가...

 

뒷풀이 장소 -  시립 박찬호 야구장 근처에서  - 대왕 산삼 백숙 농원  (041-858-9008)

뒷풀이는 생일파티도 겸했다. 

늘 멤버들을 위해 준비 해주시는 대장님이

서울에서부터 준비한 초코케익으로 파티를!! 

좋은 사람들과 함께 산에서 에너지 받고 자연 에너지를 온몸에 저장하는 식목일이 되었다!!

 

 

 

올 여름엔 설악산 도전. 

북한산에서 2회 가량 워밍업을 하기로 함. 

 

Posted by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백두대간 프로젝트] 덕유산 설천봉에서 빼재까지  
2019.1.22
참여자 : 자뻑, 고동, 감대, 자왕, 블랙, 반반 



백두대간 빼재 구간 

① 설천봉에서 빼재까지 총거리는 13.5km 정도로 부드럽게~

② 출발 시간 및 경유지

  - 서울숲트리마제 입구 : 06:00

 - 경유지 : 신갈간이버스 정류장  06.30

 - 무주리조트 주차장 9시40분 도착

 - 10시 곤도라 탑승(선착순으로)

☆ 필요 물품

겨울등산 복장, 아이젠과 스패츠 필수


벌써 이년전이네 2017년 오월의 푸른 덕유산을 느꼈는데, 
이번에는 겨울 한복판에 방문하게 되었다. 


곤도라를 타고 올라가서 본격 산행시작.





이때까지만 해도 신났다. 
백두대간길은 인적이 없는 길이다. 그래서... 겨울의 산에는 눈길을 내면서 걸어야 한다. ㅜㅜ
눈이....끝도 없이 무릎까지....
눈이 미끄러워 아이젠을 착용하고 걷다 흙길을 걸으면 얼음과 흙과 낙엽이 뭉쳐서 주먹만한 방해물이 발 뒷굼치에 달린다. 
이걸 매번 떼어내고 걷고 무릎까지 눈을 헤치면서 무려 10시간을 산행했다. 


3명씩 두팀으로 분리가 되어서 저녁산행까지 이어졌다. 
4:30분 부터 일몰이 진행되는데 갈 길은 멀고 어두워지면서 꽤나 쓸쓸했다.




해가 지고 나니 서쪽 하늘에서 붉은 기운이 올라온다. 마치 일몰의 끝부분 처럼. 
시간을 두고 관찰하니 붉은 달이었다. 슈퍼문이었다. 하늘에 낮게 떠있는 달.
해질녘과 해뜰녘 사이 하늘의 색이 변할 때 보이는 순간을 산에서 음미할 줄이야. 

산행을 마치니 저녁 9시. 무주로 이동해서 식사를 한다. 
식당 주인이 인순샘을 알아본다. 알고보니 2002년에 공연왔다가 사인을 남겼다고. 



도저히 이대로 서울로 올라갈수 없다는 일행의 컨디션으로 숙소를 급히 알아보고 일박하였다. 
뜨끈한 바닥에 여정을 풀고나니 세상 부러울 것이 없었다!!!


Posted by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2019년 청계산에서 몸풀기 
2019.01.06 With 자뻑, 고동, 블랙, 감대 

1월 22일 백두대간 빼재 구간을 가기로 했다.
작년 4월 이후로 제대로 산행을 못했던터라 빼재 구간이 약간 걱정도 되었다. 
그래서, 산악회 몇몇 분들과 몸풀러 청계산에 갔다. 조촐하게 4명으로 팀을 구성. 
작년 내내 운동으로 체력을 좀 끌어 올렸는데 이번 산행에서 근육통 없이 개운하다면
확실히 운동의 효과는 본 것으로 인정해도 될 듯하다. 




등산이 국민 스포츠임을 증명하는 듯하다.
오랫만에 일요일에 산을 가다보니 엄청난 인파들에 놀란다. 
만약 우리나라가 산으로 둘러싸이지 않았으면 이 등산객들은 주말에 어디로 가나... 하는 생각도 한다. 



늘 감사드리는 우리 소중한 두 남성 멤버. 블랙과 감대님. 
사진으로 소중한 기록을 남겨주시는 임주현 이사님,
우리 속도에 맞춰 주시고 배려해 주시는 우리 산대장 채종국 대장님 감사해요.



청계산 매봉을 찍고 내려오면 해돋이 코스가 나온다. 




내려오다 마을있는 곳에서 햇빛 받으면서 잠시 멍 때림. 





산행 후 맥주 한잔과 식사. 어느새 3시가 넘었다.  
오리와 오겹으로 에너지 보충. 




집으로 오는 길. 버스 타고 청계산 역으로 가는 버스를 타고 지하철로 이동한다. 



우리가 밥은 먹었는데 후식은 안먹었다는 생각이나서
커피와 디저트 타임을 지하철에서 가졌다.  
매장 사장님이 반갑다며 브래드 스틱 서비스로 또 주심.
이걸 우리는 또 먹음. 역시 밥대, 빵배, 술배, 커피배는 다름. 





역시 뿌듯한 산행의 기록.

Posted by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겨울산 칼바람을 맞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꽃피는 산을 가게 되네요. 

덕유산에는 연분홍 철쭉이 능선을 덮었다 하는데, 

그 장관을 직접 보러 갑니다. 



해밀 산악회 17년도 백두대간 가는길 덕유산권역 산행 안내 


1. 일시 : 2017-05-28(일) 백두대간 남덕유산(1,507.4m) 


2. 코스 : 백두대간 9구간 육십령에서 삿갓재골까지(km) 

□ 육십령(2.28km) → 할미봉(2.95km) → 서봉 → 남덕유산(4km) 

→ 월성재 (1.2km) →삿갓골재(3.4km) = 전체 거리 12.6km 


3. 뒷풀이 장소 : 협의하여 현지에서 결정함 

□ 용희네 가든(055-945-0072) : 오리 고기 및 닭백숙 

□ 위치 : 경남 거창군 북상면 덕유 월성로 1230-14 


4. 준비물 안내 

□ 개인 준비 

- 봄 여벌옷(긴팔, 긴바지), 바람막이, 렌턴(건전지 A급), 장갑, 스틱, 1L이상(500mlX2), 수건, 보조배터리,
모자, 버프, 컵, 개인 기호간식, 무릎보호대, 등산의자, 선글라스 등 개인적으로 가감할 수 있습니다(선택) 

- 개인별 간식 및 주류는 개인별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 개인별 점심 식사 준비 

- 국립 공원으로 취사는 지정된 장소에서만 가능하기 때문에
개인별 준비 혹은 단체로 준비하여 개인별 배분하는 방법 중 택임 

□ 버너, 코펠. 라면은 별도로 만약의 경우를 고려하여 준비해 감 


5. 지원 요청 사항 

□ 차량 운행 경비 지원(7만원을 차량당 지원함)

- 산출 내역 : 통행료 약 10,400원x\ X 2 + 주유비 약 26,591원 X 2 

□ 비용 : 7만원/인당(산행 종료 후 정산하여 결과 공지 및 잔액은 회비로 귀속 처리) 

- 박현진님 통장 신한은행 302-12-407191로 입금하세요 

- 입금 완료일 : 출발 당일 현지에서 회비를 받습니다 


6. 기타사항 

□ 출발 시간 : AM 06:00 정각( 신분당선 정자역 6번 출구) 

□ 출발 장소 및 경유지 

□ 코스 : 정자역 6번출구 → 경부고속도로(122.7km) → 통영대전고속도로(67.3km)
→ 장무로(8.1km) = 총거리 222km, 소요 시간 2시간52분 

□ 개인별 준비물은 사전에 꼭 챙겨주시고 여벌옷은 비닐 봉투로 담아 주세요 

□ 배낭에 아래쪽은 여벌옷류, 중간 위치는 일정한 시간마다 사용할 물건 그리고 위쪽은
자주 사용하는 물건을 적재하시되 무게를 양쪽으로 균등 분산하여 배낭을 꾸려주세요.

□ 산행 완료 후 갈아 입을 옷가지 등은 차에 보관하시면 됩니다

7. 네비 주소 안내
□ 덕유산 육십령등산로입구 : 주소 : 경상남도 함양군 서상면 상남리




Posted by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5rd 소백산 상고대를 다녀와서 

2017.2.18 @단양 소백산 

참여자: 자뻑, 고동, 블랙, 감대, 자왕




눈꽃을 한 번 더 보러 겨울산행을 감행했다. 

주말을 활용해 소백산을 다녀왔다. 

참여자는 자뻑, 고동, 블랙, 감대, 자왕 5명으로 오붓하게 다녀왔다. 

역대 최저 참여율!!




백두대간 출발점 제2연화봉에서 제1연화봉으로 출발~~ 





원래 이 길은 천문대까지 통행하는 차도이다. 

아스팔트 흔적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눈이 쌓여있어서 약 7km를 걸었다. 




자뻑님. 




화이트 패션을 선보인 블랙님.




아이젠으로 더욱 느려진 고동. 




자왕님 



산대장 감대님.




금강산도 식후경. 제2 연화봉 대피소에서 식사를 한다. 




오뎅과 라면, 곶감으로 허기를 달래고 다시 출발~ 





내리막길은 썰매를 활용한다. 

올해의 마지막 썰매다!




혼자보기 아까운 눈꽃의 흔들림. 









제1 천문대를 향해서~

산꼭대기를 경계로 음,양지가 분명하다. 

우리는 저 흰 눈 사이로~~ 





상고대로 향하는 길. 

온몸이 바람에 저항한다고 기울어져 걸어야 할만큼 강한 바람. 

말로만 듣던 상고대 칼바람을 직접 겪었다. 

눈만 내놓았는데, 눈두덩이가 쓰렸다. 
















새벽 4시 30에 일어나 나왔다. 별보고 나와 별이 뜬다. 

총 거리 18km. 오늘도 무사히 산행을 마쳤음에 감동한다.

 



Posted by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90,089
Today : 24 Yesterday : 164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805)
About (23)
자기다움 코칭 (39)
강의&워크샵 (136)
자기다움 인터뷰 (76)
프로젝트 (218)
칼럼 (98)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23)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