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022.05.12 목요일 @인왕산 둘레길

얼마전에 인왕산 둘레길 걸으면서 코칭하는 프로그램 답사차 갔다가 
인왕산 풍경에 반해버렸습니다. 
서울 한복판에 이런 곳이 있다니요. 
그 여운이 가시기도 전에 인순샘이 서울 산 벙개를 쳤는데 
마치 화답하듯 대장님이 제안한 장소도 마침 인왕산 둘레길이었답니다. 
 
미세먼지 없는, 마스크 안 써도 되는 날에는 서울의 산으로 놀러갔어요.
인왕산 둘레길 걸으면서 오랫 만에 산에서 수다수다.
 
늦은 점심을 먹고 어슬렁 어슬렁 통의동 골목길을 걷다
멋진 한옥카페&펍이 눈에 딱 들어왔어요.
우리 일행만 있어서 주인장이 인순샘 노래로 플레이리스트를 만들어줬네요.
 
그런데 장르불문으로 선곡해줬어요.
(‘거위의 꿈’ 다음에 ‘친구여’ 다음에 ‘실버들’이 나오는 식)
댄스, 발라드, 트롯, 리메이크, 드라마 OST, ‘나는가수다’ 버전, 심지어 성가까지 ㅎㅎㅎㅎ
 
장르가 극적으로 넘나드는 선곡센스에 빵 터지기도 하고
곡마다 스토리 듣는 재미에 빠졌더니 저녁이 되어부렀어요.
 
아침일찍 만나서 점심먹고 헤어질 계획이었으나… 날이 저물었음.
다음엔 백두대간에서 만나길 계획하며….
Ps. 대장님 오늘도 멋진 사진 감사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