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이 나온 이후로 나는 쭉 아이폰만을 고집했다. 
2009년 즈음, 아이폰이 화제였고 폴더폰에 만족하던 나는 아이폰이 만들어내는 혁신에 동참했다. 
노트북 구매를 해야 했을 때 자연스럽게 맥북으로 손이 갔다.
맥북 에어 11인치, 2011년 모델인데 2012년 하반기에 구매해서 지금까지 고장 없이 잘 쓰고 있다. 
특정 키캡이 닳아 키보드 전체를 한번 갈고, 수명이 다 된 배터리를 두 번 교체했다.
몇번 떨어뜨린 적도 있었는데 튼튼하다. 그 외에는 소프트 웨어는 고장 없이 잘 쓰고 있다. 
고장이 안나니 굳이 교체할 필요가 없다. 심지어 8년 전 모델인데 전혀 촌스러움이 없다.
아직도 노트북을 열면 한가운데 사과가 영롱한 불빛이 들어온다.  
 
아이폰3, 아이폰5, 아이폰6까지 업데이트를 했고, 
내 기억에 2015년쯤 아이폰6를 사용해왔다.
아이폰6는 꽤 많은 수리를 했다. 배터리 교체, 홈버튼, 카메라, 액정 교체.
몇 달 전에는 아예 메인보드가 나가는 바람에 아이폰6s 중고폰으로 리퍼했다. 
심지어 128G의 용량을 자랑한다. 거의 5년 동안 내 손발이 되어주고 가장 수명이 긴 모델이다. 

문서, 간단한 이미지, 웹사이트 제작 등,
지금 내가 하고 있는 온라인 상의 퍼포먼스들은 아이폰6s와 2011년산 맥북에어로 내고 있다. 
그리고 오늘, 잘 돌아가던 폰이 다시 사망했다. 
하필 그 시점이 웹 브라우저에서 쿠키를 삭제한 직후였다. 
재로그인 하려면 모바일에서 이중 인증해야 한다. 
아이폰의 전원은 먹통이고 모든 작업이 스탑되었다. 
이 새벽에 혈압 오르는걸 애써 심호흡으로 돌보고 있다.
당장 아침부터 업데이트 해야할 사이트에 모바일 인증을 못해 로그인을 못하는 사태가 발생했다.
 
이 일기의 결론은 뭐냐 싶은데, 
결국은 애플 브랜드에 대한 나의 애정인 것 같다. 
아이폰이 고장난건 중고 리퍼폰을 판 수리점의 문제일 뿐 애플사의 문제가 아니다. 
아이폰과 맥북 외에 대안을 생각할 수가 없다. 

'일상의 기록 >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애플의 노예  (0) 2020.07.01
경제 신문 구독신청 하다  (0) 2020.06.21
루틴에 집착하는 이유  (0) 2020.06.12
모닝 글쓰기 습관 들이기  (0) 2020.06.10
크리스마스의 선물  (0) 2019.12.25
코치협회 송년회에서 기여상 수상하다.  (0) 2019.12.17
Posted by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1,039,509
Today : 168 Yesterday : 146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886)N
About (26)
자기다움 코칭 (44)
강의&워크샵 (165)
자기다움 인터뷰 (76)
프로젝트 (236)N
칼럼 (98)
브랜드 네트워크 (217)
일상의 기록 (749)
여행기획&기록 (250)
07-09 22: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