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내 일상의 루틴은 사무실을 쓸고 닦는 것이다. 
매일 새로운 소품들이 들어오고 그걸 배치하고 또 쓸고 닦느라 여념이 없다. 
이 일상의 루틴이 크리스마스라고 해서 달라질 리 없다. 
크리스마스 이브인 오늘도 사무실에서 경건하게 청소하고 있는데 카톡이 왔다. 


형식적인 인사가 싫어서 연말, 연초, 명절에 연락 안하기로 유명한 나다.

그래도 어떤 분은 나의 유명이 무색하게 따듯한 메시지를 보내주신다.


코드가 잘 맞는 모임을 삼년째 유지중이다. 
특별한 이유가 없으면 한달에 한번은 모여 사는 이야기를 나눈다. 
늘 만나면 나에게 코치로서 태도가 좋다고 인정해주는 분인데 이런 감동의 말도 표현해 주신다. 
두번째 문장을 쓰면서 뻣속까지 코치임이 느꼈다고 하는 극찬의 말까지 덧붙여주셨다. 

따듯한 크리스마스 선물을 받은 느낌!! 
오래 간직하려고 포스팅 해둔다. 

 

'일상의 기록 > 박코치의 성장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9년 12월을 보내며  (0) 2020.01.02
크리스마스의 선물  (0) 2019.12.25
코치협회 송년회에서 기여상 수상하다.  (0) 2019.12.17
상반기 스토리텔링 북  (0) 2019.07.29
선생님을 찾아뵈며...  (0) 2019.01.14
rope climbs 성공!  (0) 2018.11.09
Posted by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1,021,059
Today : 10 Yesterday : 133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855)
About (26)
자기다움 코칭 (42)
강의&워크샵 (154)
자기다움 인터뷰 (76)
프로젝트 (230)
칼럼 (98)
브랜드 네트워크 (217)
일상의 기록 (738)
여행기획&기록 (250)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