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터디파이 라는 온라인 스터디 플랫폼을 처음 알게 된 건 페이스북 광고였다. 
이어서 페친 안영일님이 스터디파이에 입사하고,
스터디 진행자 모집을 위한 찾아가는 설명회를 진행한다는 포스팅을 보면서 더 궁금해졌다. 


나 나름대로 스터디파이를 정의해 본다.
<급변화의 시대, 실질적으로 필요한 공부를 온라인에서 합리적인 비용으로 끝까지 하도록 도와주는 플랫폼>

온라인 스터디는 완주율이 5% 미만이라는 문제의식에서 출발해 끝까지 완주할 수 있도록 돕는다. 
커리큘럼을 제공하고 과제를 제 시간에 제출해야하며, 슬랙을 통해 진행자에게 질문할 수 있다. 

과제를 잘 지키면 환급금도 준다. 어차피 내돈이지만 괜한 도전의식이 생긴다. 
그렇게 해서 스터디파이는 완주율을 55% 끌어올렸다고 한다. 


지난달에  <
내 이야기로 팔리는 에세이쓰기>라는 스터디를 마쳤다.
이 스터디를 선택한 이유는 현직 출판기획자가 리딩하며 개인 맞춤형 과제를 주고 1:1 피드백을 진행해준다고 해서였다.

처음엔 과연 온라인 스터디 괜찮을까 싶었는데 결과적으로는 꽤 만족스러웠다. 
매주 과제에 맞춰 시장분석, 저자소개글 쓰기, 목차 작성하기, 2-3꼭지 써보기를 진행했고, 상세한 피드백을 받았다.  

그렇게 무사히 4주의 과정을 마치고 환급까지 받을 수 있게 되었다. 
그런데 5만원 이하 현금 환급에는 제세공과금 22%를 제하며 
포인트는 전액 전환 가능하다. 단 포인트는 180일 이내에 사용해야 한다. 
내가 환급받을 금액이 80,000에서  62,400원으로 줄어드느니 그냥 포인트로 전환하기로 했다. 
환급받은 포인트로 어떤 수업을 들을지 물색중이다. 
앞으로 또 환급받으려고 노력하겠지, 그 환급금은 포인트로 전환하겠지, 또 다른 스터디를 하겠지...

이리하여.... 스터디파이 개미지옥이 시작되는 것이다.







Posted by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78,868
Today : 22 Yesterday : 287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808)
About (23)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42)
자기다움 인터뷰 (76)
프로젝트 (215)
칼럼 (98)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20)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