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코치를 양성하기 위한 멘토코치 전담팀을 꾸렸다. 

본격 돌입에 앞서 참여 코치들 미팅을 가졌다. 

그동안 각 코치들이 지도하는 방식 등을 리뷰하면서 새로운 사실을 발견했다.

이 과정이 코치 자격 시험을 합격 시키기 위해 쪽집게식 코칭 지도로 편중될 수 있다는 것이었다. 

그것은 수단이고 목적이 아니었다. 

이 팀을 꾸리고 코치를 양성 과정을 운영하는 것은 코치다운 코치로 성장시키기 위해 프로세스, 역량, 태도, 스킬을 가져가도록 돕기 위함이다. 시험에 합격시키는게 목적이 아니다. 그 결과 중 하나가 시험 합격인 것이다. 

그렇게 우리가 이 팀을 꾸리고 프로젝트를 하는 이유를 정립하고 나니 멘토코치로서의 역량과 활동이 좀 더 구체화 되었다. 일에 있어서 우리의 why를 찾는 것이 정말 중요하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느끼는 하루. 

'일상의 기록 >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99일  (0) 2021.01.30
스마트폰  (0) 2021.01.29
일의 목적  (0) 2021.01.28
비대면 데이트  (0) 2021.01.27
목적과 수단  (0) 2021.01.26
아프면 다 귀찮다  (0) 2021.01.25
Posted by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자기다움을 디자인하는 박현진 코치입니다. KPC/강점코치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2013)
About (29)
자기다움 코칭 (44)
강의&워크샵 (181)
자기다움 인터뷰 (76)
프로젝트 (243)
칼럼 (101)
브랜드 네트워크 (217)
일상의 기록 (841)
여행기획&기록 (250)
Total : 1,075,846
Today : 8 Yesterday : 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