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기획&기록/산티아고BuenCamino

(29)
[Buen camino] 산티아고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 2009.10.29 생 장 피드 포드 - 수비리 : 21km 어제의 약속대로 짐을 부치기 위해 마리아를 찾았다. 책, 배낭커버, 화장수, 여분의 바지도 1킬로가 나가길래 뺐다. 양말도 한켤래로 빨아신기로 했다. 그렇게 6킬로 감량에 성공. 그럼에도 저울에 잰 배낭무게는 14킬로...다들 혀를 내두른다. 카메라 2kg, 침낭2kg, 노트북 1.5kg, 그들의 기능을 유지하기 위한 아답터 무게가 1kg, 버리는 것이 중요하다. 그러나 노트북과 카메라는 포기 못하겠다. 그러니 이 부분은 내가 감내해야 할 무게였다. 9시 우체국 문이 열 때까지 마리아와 기다렸다. 십 오분 전 마리아는 테이프와 가위를 가지고 나왔다. 문이 열리기 전의 우체국 앞에서 나를 세워두고 빈 박스를 구하러 총총히 사라졌다. 한국까지의 배..
[Buen camino] 쾌변과 함께 시작, 그러나 제자리걸음 2009.10.28 생 장 피드 포드 : 18km # 아침은 쾌변과 함께 아무리 가벼운 마음으로 떠나왔어도 명색이 순례여행인데 몸만큼은 긴장상태였을 거다. 그 긴장감은 대장까지만 전해졌는지 먹이를 고스란히 받아 물고 항문에서 배설을 못해준다. 어쩔 수 없이, 마그밀을 복용해주고 내일은 가벼운 장으로 산을 타야겠다 생각했다. ▲ 창문을 통해 본 새벽의 안개에 쌓인 생장의 아침 드디어 이 아침~ 배낭 싸느라 힘이 빠진 순간, 쾌변을 예감하는 신호가 오는 것이었다. 이 기회를 잡기 위해 나는 과감히 아침식사를 포기한다. 변기에 앉아 쾌변의 쾌감에 쾌재를 부르는 데 웬지 창문을 열고 싶었다. 화알~짝 열어젖히자 새벽 안개를 걷히며 찾아오는 여명이 장관이다. 이런 낭만적인 풍경을 화장실 변기에 걸터앉아 보게 될 ..
[Buen camino] 파리를 지나 생장으로 2009.10.27 프랑크 푸르트 공항의 환승거리만큼이나 파리 지하철의 환승도 환상적으로 길다. 야밤에 도착해서 씻고 어쩌고 다음날 일찍 기차역으로 향하느라 파리의 본 모습은 못 본다. 아침은 민박집에서 한식으로 제공한다. 밥,국,메인 반찬 1에 사이드 반찬 몇 가지를 제공하는데 당분간 구경하지 못할 마지막 한식인지라 열심히 먹었다. 바욘까지 TGV를 타고 생장까지는 갈아타야한다. 열차가 나란히 두 대 있는 것을 모르고 한 대만 해당 량을 찾느라 앞에 있는 차를 놓칠 뻔하다. TGV 고속철답게 귀가 멍멍하다. 검표원 한번 지난 후 별다른 사건은 없다. 6시간을 달리고 달려 환승 한 번 하고 또 1시간여를 달리면 생장이다. 생장이야말로 내가 드디어 유럽에 왔다는 사실을 실감하게 해준다. 순례길 문턱에 첫 ..
[Buen camino] 여행의 시작, 액땜으로 땜질하기 어쩐지 뭔가 불안했다. 인터넷에서 신청한 환전은 무사히 찾았고, 약국에 들러 맨소래담로션을 못산 것이 내심 맘에 걸렸으나, 그럭저럭 파스 몇장으로 버틸 수 있을 터였다. 이런 장거리 여행은 처음인데, 액땜 한 건 없이 너무 조용히 출발하는가 싶었다. 아뿔사... 핑크 점퍼를 기내에 놓고 내린 것이다. 환승 보딩 시간 현지시각으로 8시 05분 현재 시각 8시. 당장 루프탄자 항공카운터로 달려갔고 여차저차 한 끝에 결론 "고객님아~ 그냥 오는 길에 환승센터에서 받으삼. 우리가 잘 보호해두께 핑크 점퍼..." 매우 곤란한 상황에 그들은 영어-독일어를 자유자재로 구사한다. 그리하여 나는 바람막이 점퍼 구입에 쌩돈 몇 십 유로를 또 날리게 생겼구나~~~ 2009 santiago de compostella ⓒ co..
[Buen camino] 연재를 시작하기에 앞서 - 센티, 산티아고엔 왜 갔나 고백컨대, '왜?' 냐는 물음에 나는 '그냥' 이라는 답을 할 뿐이다. 산티아고 데 콤포스텔라. 순례의 길로도 알려진 그곳은 오로지 걸어서 여행하는 곳. 800 km에 달하는 길을 걸으려면 30여일이 훌쩍 넘는다. 연금술사로 잘 알려진 파울로 코엘료가 인생의 전환을 맞았다는 길. 소심하고 까칠한 여자라는 도보여행가 김남희가 걷고 온 길. 종교인에겐 성지순례의 한 코스라는 길. 그것이 대략 내가 알고 있던 길의 정보였다. 그 길을 알게 된건 작년 2월 다리에 깁스를 한 채 엉덩이로 방바닥을 기어다닐 때였다. 움직임으로 부터 자유롭지 못한 상황에서인지 그때부터 오래도록 걷는다는 행위를 환장할만큼 원했던 것 같다. 산티아고로부터 불어오는 자유의 바람은 슬슬 콧구멍을 간지럽히기 시작하여 가슴 한 켠을 후벼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