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미로 연필드로잉을 배우는 동생이 그림을 보여줬다. 잘생긴 남자 모델 사진을 옮겨그렸는데 그림을 전공한 내가 보기에는 아쉬운 점이 먼저 보였다. 일단 꼼꼼하게 잘 그렸다고 칭찬을 한 후, 형태, 양감, 명도 등의 조언을 얹어주었다.

얼마전 에니어그램을 진단하고 해석해주면서 우리가 다른 점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 적이 있다. 사고형인 나는 원인을 궁금해하고 해결을 중심으로 고민한다. 감정형인 동생은 주변의 상황을 이해하는데 감정을 중심으로 사용한다.

감정형인 동생은 그저 잘했다 라는 말이 듣고 싶었던것 같다. 피드백을 받아 개선하는데 익숙한 나의 의사소통 방식이 서운하고 위축된 모양이다. 다행이 얼마 전의 대화가 더는 오해하지 않는 방향으로 가지 않게 도와준것 같다. 서로 다름을 알았으니 아마 나는 앞으로 동생에게 지적질은 못할것 같다.ㅎㅎㅎ

2.08장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잠들어 있는 개인의 브랜드 DNA를 깨워 퍼스널브랜드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846,187
Today : 91 Yesterday : 335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632)
About (19)
강의&워크샵 (122)
브랜드 코칭 (39)
브랜드 인터뷰 (71)
프로젝트 (194)
칼럼 (87)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615)
여행기획&기록 (245)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