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지리산 종주를 하면서 내내 떠올랐던 시

이원규 시인의 '행여 지리산에 오시려거든'에 안치환이 곡을 붙였다. 


노래로도 들었던 시가 몸으로 각인되는 경험. 

천왕봉에서의 일출은 아니어도 

운좋게도 촛대봉에서 말갛게 밝아오는 일출을 봤고, 

파란 하늘 아래 원추리 꽃무리를 걷고, 

노고단 구름바다에서 황홀함에 취한 시간들. 




행여 지리산에 오시려거든 


- 이원규 


행여 지리산에 오시려거든 

천왕봉 일출을 보러 오시라 

삼대째 내리 적선한 사람만 볼 수 있으니 

아무나 오지 마시고 

노고단 구름바다에 빠지려면 

원추리 꽃무리에 흑심을 품지 않는 

이슬의 눈으로 오시라 

행여 반야봉 저녁노을을 품으려면 

여인의 둔부를 스치는 바람으로 오고 

피아골의 단풍을 만나려면 

먼저 온몸이 달아 오른 절정으로 오시라 

굳이 지리산에 오려거든 

불일폭포의 물방망이를 맞으러 

벌 받는 아이처럼 등짝 시퍼렇게 오고 

벽소령의 눈시린 달빛을 받으려면 

뼈마저 부스러지는 회한으로 오시라 

그래도 지리산에 오려거든 

세석평전의 철쭉꽃 길을 따라 

온몸 불 사르는 혁명의 이름으로 오고

최후의 처녀림 칠선계곡에는 

아무 죄도 없는 나무꾼으로만 오시라 

진실로 진실로 지리산에 오려거든 

섬진강 푸른 산그림자 속으로 

백사장의 모래알처럼 겸허하게 오고 

연하봉의 벼랑과 고사목을 보려면 

툭하면 자살을 꿈꾸는 이만 반성하러 오시라 

그러나 굳이 지리산에 오고 싶다면 

언제 어느 곳이든 아무렇게나 오시라 

그대는 나날이 변덕스럽지만 

지리산은 변하면서도 언제나 첫마음이니 

행여 견딜 만하다면 제발 오지 마시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잠들어 있는 개인의 브랜드 DNA를 깨워 퍼스널브랜드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843,685
Today : 78 Yesterday : 240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632)N
About (19)
강의&워크샵 (122)
브랜드 코칭 (39)
브랜드 인터뷰 (71)
프로젝트 (194)N
칼럼 (87)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615)N
여행기획&기록 (245)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