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가 그리울 땐 바다를 담은 면 

[쉐프들의 향연, 전복데이 10人 10色 미니컨퍼런스] 1일차 

2016.7.5-7.6 @ 완도 바다를 담은 면  




폭우가 쏟아지는 새벽 5시에 택시를 타고 잠실도착. 

과연 완도에서의 일정을 제대로 소화할 수 있을까 싶게

남쪽으로 내려오자 거짓말같이 쨍한 날씨!


전라도 땅을 밟고 첫 끼니는 바로 '바다를 담은 면'에서 면시식을 하였다.

완도 대표맛집으로 알려진 바다를 담은 면은 면이 중심메뉴다. 

이름에서 암시하든 모든 면에 해조류가 들어가있다. 

메뉴는 시원함이 가득한 비빔변, 톳 회국수로 결정했다.


 


메뉴 가격이 착하고 양도 많다. 





전복이 토핑된 물회 톳냉면과 비빔면 

이 면에 미역, 다시다, 톳이 담겨있다고 한다. 

개별로 구매할수 있게 전시도 한다. 면을 생산하는 공장이 오픈되어 있다.

각종 가공품 판매도 함께 하고 있다. 




시원하고 배부르고, 건강에도 좋을 듯한 기분에 쇼핑은 시작은 여기서~ 













마당의 잔디 촉감이 폭신하고 싱그럽다. 

발 위로 청개구리가 폴싹 뛰어 다닌다. 

오후가 되면 개구리 잡아먹으러 새들이 이 잔디에 내려 앉는다고 한다. 

바다를 담은 면은 국내 최대 난대림 자생지 완도 수목원 입구에 위치해있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이것이 진짜 전복이다 - 노화도 복고리 완도 전복 양식장 체험

[쉐프들의 향연, 전복데이 10人 10色 미니컨퍼런스] 2일차 

2016.7.5-7.6 @ 노화도 북고리 



서울은 연 이틀 폭우가 지속된다는데 이곳은 거짓말 같이 맑은 여/름/날이다. 

배를 타고 들어가야하는 전복양식장 방문은 맑은 날씨로 전혀 무리 없이 예정대로 진행되었다. 

아침식사를 하고 노화도로 가는 배를 타기 위해 선착장으로 이동했다. 

약 40여분 배를 타고 가면 노화도 복고리 마을의 전복양식장에 도착한다. 

위 사진은 정연호 포토그래퍼가 찍은 사진인데 마치 전복을 먹겠다는 투지가 느껴지는 작품이다.  




선착장에 내려서 마을 버스를 타고 복고리에 도착하자  

북고리 이장님과 직판장 사무장님 외 청년회 분들이 반갑게 맞아주셨다. 





양식장 가기 전 전복의 먹이인 다시마를 크레인으로 건져서 보여줬다. 

여름엔 다시마, 겨울엔 미역이 주요 먹이라고 한다. 





그냥 먹어도 된다고 해서 갖 건져낸 다시마를 먹어봤다. 

마른 다시마를 보다가 실제 바다에서 직접 따서 맛을 봤는데 통통하고 짭짤한 새로운 맛이다. 








그리고 썬크림도 못바른 터라 목이 화끈거려서 임시방편으로 다시마를 감아뒀다. 

일단 진정효과는 있었구려...




칸 하나 하나에 전복 양식 트레이가 있다.

여기서 3-5년간 전복을 양식한다. 




드디어 전복양식장에 정박해 크레인으로 전복 트레이를 들어올려 배에 옮겼다. 

"드시고 싶은 만큼 따세요"

다닥 다닥 붙어있는 전복을 날이 없는 나이프로 떼어낸다. 




전복이 움직이는 것을 보고 겁을 먹은채로 두마리 획득.




이렇게 전복을 떼어 놓으면 숙달된 청년회 분들이 전복 회를 만들어주신다. 

마치 밭에서 생고구마 캐내서 썰어먹는 수준이랄까....






그리고 한쪽에서는 전복회 파티가 벌어진다. 

장모님이 담궈 주셨다는 복분자와 호텔아띠에서 협찬한 맥주와 함께 즐거운 파티타임.

장마를 피해 내려온 이곳에서 맑은 날 전복밭을 앞에 두고 충분히 흥이 나기도 하였으나  

흔들리는 배 위에서 너무 많은 알콜 흡수는 곧 참사를 부르므로 자제를~~~




이것으로 쉐프들의 향연, 전복데이 10人 10色 미니컨퍼런스 리얼 전복 체험 완료!!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쉐프들의 향연, 전복데이 10人 10色 미니컨퍼런스>
2016.7.5-7.6 1박 2일 @ 장보고기념관 




2016년 완도군 전복데이 행사에 블로거, 홍보전문가로 초대되었다. 

10명의 셰프는 새로운 전복요리를 개발하고 홍보전문가들은 자신의 재능을 더한다. 



<복날엔, 전복데이 프로젝트 행사를 총괄기획운영하는 플랜미B&C 신영석 대표>


복날엔, 전복데이 프로젝트 행사를 총괄기획운영하는 플랜미B&C 신영석 대표님의 

프로젝트 소개가 있었다. 한시간 분략의 PT를 핵심만 압축하여 10분 만에 전달했다.


MOU(업무협약식)을 통한 완도지역과 쉐프들의 상생 구조를 모색한다. 

2016년 리우올림픽에 출전하는 국가대표 선수단에 전복을 기증하는 등 대대적인 지원을 펼치고 있으며 

2017년 국제해조류박람회에서 완도를 세계적 해조류 메카로 인식시킨다는 각오로 임하고 있다.


원래는 서울에서 간략하게 MOU 체결식을 진행하려고 했으나 

전복생산현장을 생생하게 체험하여 완도전복의 우수한 품질을 알리는 방향으로 
기획이 수정되고 불과 2주만에 미니컨퍼런스 행사를 만들어냈다. 

완도군의 적극성과 셰프, 플랜미B&C, 다이어리알의 완벽한 하모니라 할 수 있겠다.
덕분에 나는 이렇게 날 좋은 완도에서 전복을 먹는 호사를 누릴수 있다. 



<다이어리알 대표이자 식문화컨텐츠개발자 이윤화 대표>






<건강의 섬 완도, 열정가득한 신우철 완도 군수님>





[10인 10색 쉐프들의 향연, 전복데이 미니 컨퍼런스] 참여한 10인의 쉐프 or 레스토랑

  1. 초록바구니 (오너쉐프 김기호) - 지중해식

  2. 김치버스 (오너쉐프 김승민) - 퓨전음식  

  3. 떼레노 (원장 명경화) - 스페니쉬 

  4. 수라선 (오너쉐프 김세훈) - 한식 

  5. 수불 (대표 김태영, 총괄쉐프 김효철) - 한식주점 

  6. 아따블르 (오너쉐프 김수미, 보조쉐프 김수진) - 프렌치 

  7. 이화원 (총괄쉐프 전영승, 이사 정권식) 

  8. 홍보각 (오너쉐프 여경래, 담당자 잉수화/여민) - 중국식 

  9. 7PM (오너쉐프 김태윤) - 지중해식 

  10. 호텔아띠 (CSO 우세용, 이사 이대환) - 양식 



<초록바구니 이기호 오너쉐프>



초록바구니 이기호 오너쉐프의  '전복삼계탕' 요리 시연이 이어졌다. 

김치에 넣어 시원한 국물을 내는데 쓰이는 청각과 닭을 넣어 국물을 우려냈다. 

닭의 살을 발라내 찹쌀밥과 버무려 주먹밥 형태로 만들고 전복 껍질에 담고, 

전복 살은 얇게 저며 밥을 감쌌다. 




전복 삼계탕이라고 해서 늘 접하던 걸죽한 국물에 닭뼈를 발라내느라 먹는가보다 했는데, 

이번 요리의 형태에서는 감탄을 하고 말았다. 상식을 깬 보양식이라고 할까?

18년째 레스토랑을 유지하는 저력이 느껴지는 내공이었다.




전복 내장은 튀김옷을 입혀 얇게 튀겨냈다. 

내장은 죽으로 끓인다는 상식을 전복시키는 전복요리다.




컨퍼런스 하는 동안 배경음악으로 나온 전복쏭. 
UCC 공모전으로 총 3곡을 선발했다는데 은근 중독성있다. 
평소에 생각나면 들으려고 신영석 대표에게 요청해서 음원파일을 받았다. 
듣고 싶은 분들은 요 링크로 http://sentipark.com/1823


완도군은 '10인 10색 쉐프들의 향연, 전복데이 미니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이 행사에서 완도군은 수도권의 유명 쉐프들과 MOU를 맺고 전복의 유통과 소비를 적극적으로 활성화시키기로 했다. MOU의 내용은 쉐프들은 삼복과 같은 특별한 날에 '전복데이'를 정해 전복을 이용한 메뉴를 쉐프가 직접 발굴하고 매장에서 판매하도록 하는 것이다. 이에 대해 완도군은 쉐프와 영업장의 대표들에게는 완도군의 청정 해산물의 직거래를 통해 신선한 재료가 저렴한 가격에 공급되도록 하는 것이다.


함께 홍보단으로 참여했던 이향선 기자님이 작성한 기사 중 

http://www.nextdaily.co.kr/news/article.html?id=20160706800001








장보고 기념관 앞 전경. 확트인 바다가 보인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전남 완도군은 '복날엔 전복'이라는 주제로 

전복데이 로고송 만들기 UCC공모전을 개최했다.


복날에 1년 중 가장 덥다는 

삼복에 원기회복을 위해 전복을 먹자는 취지를

 대중이 함께 공감할 수 있는 기회를 갖기 위해서였다.


그렇게 해서 이름하여 '전복쏭' 총 3곡이 선발되었다.  

그냥 흘려듣자니 은근 중독성있다. 

급기야 행사를 총괄기획한 

신영석 플랜미 B&C대표에게 음원파일을 받기까지 했다. 

이제 내 블로그에 공개되었으니 더울 때 종종 찾아 들어야지. 


초복 7월 17일 일요일

중복 7월 27일 수요일

말복 8월 16일 화요일


복날엔전복, 전복데이 

이제 전복쏭을 들으며 전복요리를 먹는 계획을 잡아야지.

여러분도 들어보시라~~

참고로 난 2번째 곡 '전복이 좋아'가 좋다. 







1등 [건강을 챙기는 기념일 전복데이] 이종민








2등 [전복이 좋아] 안용진









3등 [삼복 더위엔 전복데이] 김요한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50,797
Today : 172 Yesterday : 215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5)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39)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12)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10)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