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째 요리는 무척 간단했다.
시간도 한 5분 가량 걸린것 같다.
그냥 야채볶음.
앞서의 경험으로 모든 재료를 한꼬집씩 집어서 기름에 들들 볶는다.
그리고 소스를 투하.
일반적으로는 굴소스를 사용하나,
여기는 채식레스토랑이므로 굴소스와 비슷한 맛을 내는 버섯소스로 대신한다.



 


한접시 달달 긁어서 넣었다.
귀국직전 식료품 가게에서 열심히 찾았는데 채식용 버섯소스는 없었다.
어디 가서 구할수 있을까?

 


같은 재료로, 아까는 똠양꿍, 지금은 야채볶음.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51,840
Today : 31 Yesterday : 313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5)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39)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12)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10)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