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사무실로 소통테이너 오종철씨가 방문했다. 비타 500을 들고. 외부 손님은 최초이자 최초의 음료박스다. 역시 센스쟁이. 
오종철씨는 쇼와 강연은 별개라는 인식의 변화를 주도하며 소통테이너로서 토크콘서트 하면 오종철이라는 등식을 만들어낸 장본인이다. 
작년 10월에 모임을 통해 처음 만났을때 나는 여행키워드를 갖고 어떻게 새로운 경험을 만들수 있을까를 고민했고
그는 토크콘서트라는 새로운 장르를 개척중이었다.
여행+@를 생각하던 나와 토크쇼+여행을 생각하던 그와는 그래서 통했다.
그리고 일년이 채 못된 지금.  나는 그 고민을 본격적으로 실행해보려고 홀로서기를 감행했고
그는 소통테이너로서  최고의 역량을 선보이는 중이다.

우리는 신나게 할만한 일꺼리를 찾아 어떻게 고민할지를 상상해댔다.
그는 톡투어를 구상하고 있다.  
여행과 강연을 결합한 뭔가를 만들어보자고 예전부터 이야기는 해봤었지만 조금 더 구체화 되었다고나 할까.

오종철씨팬클럽 리액터스라고 있다. 나도 여건이 되면 찾아가 에너지를 받고 오는 모임이다. 
한달에 정기모임을 하는데 그냥 만나서 술마시고 하는게 아니라 기획을 하게 한다.
연사 한분을 모시고 리액터스 맴버중 한명에게 자신의 이야기를 PT 할 수 있는 기회를 준다. 
장소는 이곳 회원들을 통해서 무료 대여받고 음식도 나눔할것들 가져오고,
회비를 5천원씩 걷어서 쓰되 꼭 4만5천원을 남겨서 인도의 가난한 아동을 후원한다.
단체가 한달에 한 번 모여서 의미있는 활동을 하면서 한 아이를 후원하는 셈이다.
최근엔 '자음과 모음'이라는 출판사의 카페공간에서 정기모임을 진행한다.
그 출판사에서 출판한 작가를 섭외해서 기획강연도 만들고
리액터스의 재능기부자들은 자신의 재능도 기부하고 정기모임서 자기의 꿈을 발표도 하고 강연기획까지. 
새로운 일의 경험이 다양해진다. 만날수록 재능을 기부할수록 좋은 모임이다.
이 모든 과정들을 모두 함께 만드는 것과 후원이라는 의미 깊은 행사가 되는것이다.

이런 행사들이 여행이라는 것과 결합하면 엄청난 시너지가 나올수 있겠다.
종종 정기모임 외에 벙개도 치는데 실내가 아니다. 서울 내에도 걷기 좋은 길이 많은데 이곳을 거닐면서 진행한다. 
그 사이 강연자도 섭외하여 걸으면서 듣는 강연컨셉을 도입하기도 한다.
우선은 국내에서 실현할수 있는것들을 해보고 본격적으로는 해외로 강연톡투어를 진행한다.
여행이든 강연이든 누구를 만나느냐에 우리는 촛점을 맞춘다.

컬투어가 여행지를 '스팟'으로 구분하는게 아니라
여행을 가서 누구를 만나는가로 '사람'에 방점을 찍는 것처럼. 

이런 아이디어와 컨셉을 도출해내며 컬투어와 공동기획을 한다.
상상하는데는 돈이 들지 않으므로 우리는 참 오랫동안 즐겁게 상상을 했다.
- 한국고택과 관광인들은 위한 고택에서 힐링하며 컬투어 톡쇼. 이는 한국 전통 고택을 체험하고픈 외국인과도 함께 할수 있겠다.
- 한국 연예인들과의 팬미팅을 넘어선 문화체험여행 기획...
테너 교수와 함께 베네치아의 오페라 문화를 학습하고 현장으로 떠나기.(예술가 후원하기 등의 이벤트가 발생할 수 있겠다.)

무한 긍정의 에너지를 주는 사람과의 만남은 시간도 잊게 한다.
어느새 두시간이 훌쩍 지났다.

상상은 최대한 많이 해봤고 망설이지말고 굼뜨지말고 그대로
하면 되겠다.  
지금 나의 현실에 대한 참으로 힘이 나는 조언을 
남겨놓고 가셨다. 

지금의 배고픔이 나중에 여럿 살린다. - 소통테이너 오종철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마케팅 관련 책을 접하다보면 '김민주' 저자의 저작이 자주 눈에띈다.
마케팅의 기본개념부터, 트랜드용어집까지 총망라하여 수십권의 저서를 출간했다.
최근엔 문화콘텐츠, 스토리텔링에 관해서도 활발한 활동을 한다.

스토리텔링과 문화콘텐츠의 활용에 관심이 치솟고 있는 요즘
김민주 대표가 운영하는 이마스에 유료 회원으로 가입했다.
사례중심의 마케팅 사이트로서, 매일 한 편의 사례를 분석한 case study를 올린다.
case study 카테고리의 콘텐츠를 작성하는 사람들은 '사례분석가'라고 부르며
검토를 거쳐 온라인에 서비스하게된다. 유료회원은 이 콘텐츠를 제한 없이 열람할 수 있다.

며칠 전 메일로 리드앤 리더로부터 사례분석가 모임 초대를 받았다. 
김민주 대표의 시티노믹스 강의를 듣고 식사하며 이야기 할 수 있는 자리란다.
냉큼 초대를 받아들여 오늘 다녀왔다. 

도착하여 세미나실로 들어가자 대표님이 묻는다.
"처음 뵙는데, 어디서 오셨어요?"
"'여행박사'에서 왔습니다."

조금 일찍온 참여자들을 위한 얼리버드 퀴즈 시간.
퀴즈를 맞춘 이에겐 주최측에서 준비한 책을 상품으로 준다. 
세잔의 사과, 트로이의 전쟁을 일으킨 신화속 미의 사과 외에, 
사과가 언급된 다섯가지 내용을 말해보세요. 
뉴턴, 빌헬름텔, 백설공주, 아담스 애플,....
또 하나의 사과는? 
잠시 침묵끝에 힌트 제공. 철학자가 있죠. 개몽철학자....
'스피노자'를 먼저 말한 내가 퀴즈를 완결했다.
내가 선택한 책은 '지미추 스토리'로  김대표가 얼마 전 번역출간 하였다. 

시티노믹스는 ‘city+economics’의 합성어로, 국가 간 장벽이 엷어지면서
풍부한 상상력, 문화, 친환경 등으로 평가된 도시경쟁력을 강조하는 신개념의 도시 경제학이다.
차별화된 브랜드와 스토리로 마케팅하는 다양한 사례를 제시한다.
강연 내용은 요즘 구상하고 있는 여행문화콘텐츠에 적절했다.
이상과 현실이 잘 조화된 문화상품을 기획하는데 도움을 많이 줄 것이다.
김대표님의 박학다식함과 높은 상상력과 경계없이 온갖 분야를 넘나드는 지성에 존경을 표한다.



P.S. Episode
군대가기 전날 세미나에 참석한 열혈 사레분석가 김상남군.
이런 저런 담소를 나누다가, 갑자기 외친다.
"아니..박사님이 아니라..회사이름이 여행박사에요?"
나를 비롯해 한 테이블에 앉았던 사람들 빵 터진다.
"네, 관광학 박사도 아니고, 여행박사가 어딨나요.."
"너무 당당하게 박사라고 소개하시길래, 진짜 대단한 분인줄 알았어요"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51,391
Today : 215 Yesterday : 222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5)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39)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12)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10)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