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커피숍에서 커피 한 잔을 시켰는데, 
컵홀더에 새긴 문구가 신선했다. 

2015 행복을 마셔라. 

몇년 전 내가 활동하는 모임에서 연말연시
작은 선물을 준비해 교환하는 이벤트를 했었다. 
며칠 고민하던 나는 텀블러를 준비했고다. 

브랜드 네트워크답게 선물 증정식도 그 선물의 의미와 덕담을 남겨야했다.
나는 내년에도 바쁜 일상을 보내실것이고
그 와중에도 잠시 여유를 갖는 한 해가 되면 좋겠다.
커피 한 잔 할 수 있는 여유를 '테이크아웃' 하라는 의미로 텀블러를 준비했다고 했다.

그날의 선물 의미부여로 가장 화끈하 반응을 받았다. 

빨간 컵 홀더를 보니 그때의 생각이 났다.
커피 한 잔은 여유이고 또한 행복이니까.

올 한해 여유롭고 행복한 커피를 많이 마시고 싶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한 평 트레이닝





운동하러 피트니스센터까지 갈 시간이 없어서, 

그 정도 지불할 돈이 없어서....

운동을 해야한다는걸 알면서도 이런저런 핑계를 대는데, 

시간과 비용이다. 


한 평 트레이닝.

언제든, 어디서든

 내게 단 한평만 주어진다면 

트레이닝이 가능하다는 것. 


단 한 줄의 카피로 클릭했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산티아고 순례여행의 경험을 나누기 위해 정보를 공유하다가,
몇몇 분들의 요청으로 상담을 해주다가 급기야 상품화가 되었던 센티의 산티아고 프로젝트 #1.
오픈하며 게시판에 공지글을 쓴지가 2010년 1월이니,  벌써 2년째 유지되고 있다.
오늘은 센티의 산티아고 프로젝트를 '카피'한 혐의가 짙은 회사를 소개하려 한다.
http://라틴투어.kr

보면 알겠지만 기본 레이아웃은 물론, 콘텐츠의 구성까지 비슷하다.
여행업 구조상 아무리 독특한 여행 상품일지라도 저작권은 없고,
뭔가 된다 싶으면 우르르 모여들어 서로 카피하다가
급기야는 대한민국의 모든 여행상품이 다 같아지는 상황도 발생한다.
경쟁자 생기는건 이 상품이 매력적이기 때문이니 좋은것이고,
여행 경험을 나누는 상품을 미리 통찰한 나의 기획이 관심 받는것이니 그닥 기분나쁠것 없다.

그런데 상담의 형식까지 카피를 한건 좀 그렇다. 
고객과의 소통 방법중 가장 기본적으로 생각하는 것은 질문 게시판 운영일 것이다.
나는 처음 이 게시판을 운영하면서 경험자로서 최대한 조언을 아끼지 말고 용기를 주는 답을 쓰고,
글의 끝에 꼭 Buen Camino 붙였다. 이마저도 똑같은 걸 보면 살짝 분하다.

 
▲ 라틴투어의 상담페이지에서 캡쳐


산티아고 여행은 나에게 영감을 주었고 이 길을 다른사람이 더 많이 알게 된다면 좋은 일이다.
카피가 생겼으니 이제 센티의 산티아고 프로젝트 2를 업그레이드 할 때가 온 것 같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40,855
Today : 191 Yesterday : 184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74)
About (21)
강의&워크샵 (138)
브랜드 코칭 (40)
브랜드 인터뷰 (73)
프로젝트 (208)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06)
여행기획&기록 (248)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