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단단한 식감의 파파야를 샐러드로 무쳐낸 것이 쏨땀.
처음 쏨땀을 먹고 그 맛에 반했었지.

덜 익은 파파야와 당근은 채칼을 이용해 길죽하게 벗겨낸다.

 


땅콩, 토마토 조각, 줄콩를 또각또각 손으로 잘라 넣는다.




절구공이로 적당히 찧는다. 적당히다.
너무 많이 찧으면 뭉게지고 이게 샐러드인지 죽인지 알수 없게 된다.



이후 간장 한스푼, 라임 반쪽으로 즙을 내어 넣는다.
보통 태국의 젖갈인 피쉬소스를 넣는데 이곳은 채식 레시피를 고집하므로 간장으로 대신한다.
그동아 쏨땀 특유의 맛은 피쉬소스일거라 생각했는데 그냥 덜익은 파파야 맛이었던 거였다.
굳이 생선 액젓을 사용하지 않고 식물성으로 건강한 식단을 만들면 좋겠다.




아 접시에 담아내니 참 아름답구나.

 

그린파파야 말고도 그린 망고나 좀 단단한 식재료로 이런 샐러드를 만들수 있다고 한다.
다 필요 없고, 쏨땀은 파파야로 만들어야 최고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스프링 롤.

봄의 신선한 야채에 고소한 땅콩소스가 어우러진

촉촉한 라이스페이퍼의 쫄깃한 식감이 감싸주는 맛.

이름하여 봄의 롤~~


 레시피

1. 각종야채를 준비하고 더운물에 불린 라이스 페이퍼를 준비한다.
2. 준비한 야채를 넣고 김밥말듯 말아준다.
3. 한입 크기로 썰어준다.
4. 접시에 담고 땅콩소스를 그 위에 뿌려준다.



라이스페이퍼는 월남쌈에 나오는 얇은 것만 보다가 타올 비주얼인 페이퍼를 본 소감은

딱히 맛을 기대할 수 없다였다. 



일단 선생이 시키는대로 부피가 큰 상추는 잘 찢어서 넣는다.




견과류도 토핑해 넣고 이래저래 욕심좀 내서 각종 재료를 넣는다.



김밥말듯 말자. 생각보다 잘 말린다.




써는것도 깔끔하게 잘 썰린다.




이후 한입 크기로 썰어낸다.  내 스타일대로 데코를 해본다.




그 위에 땅콩 소스를 얹는다.




선생이 내 데코에 빡치(고수)를 얹어 데코를 도와줬다.

예뻐 보이라고 세로로 세워놨지만 어차피 땅콩 소스를 얹어야 한다면 눕히는게 낫겠다.

게다가 땅콩소스는 많이 넣어야 맛있어라.




원래 레스토랑에서 보여주는 비주얼이다.
잘 눞여서 소스는 듬뿍 뿌리는게 핵심인듯.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팟타이 만들기

  1. 기름을 두르고 다진 마늘을 볶아 향을 내고 당근, 토마토, 양파도 넣어 볶는다.
  2. 야채가 익으면 두부도 넣는다.
  3. 물을 6수저, 코코넛 1수저 넣는다.
  4. 넓은 면의 쌀국수를 넣고 볶는다.
  5. 간장 1스푼 투척, 설탕 1꼬집을 넣고 물이 자작할때까지 볶는다.
  6. 이후 파, 숙주를 넣어 볶다가 땅콩가루와 라임 1/2즙을 내고 마무리


 

 

 



신났다~~~


 


 땅콘소스 만들기

  1. 만들어둔 똠양페이스트 한스푼 투척 및 코코넛 밀크 3스푼을 넣고 잘 섞는다.
    (기름기가 많아서 분리되니 잘 섞어주라.)
  2. 토마토 조각을 손으로 약간 짖이겨 넣고 가열한다.
  3. 볶은 아몬드, 캐슈넛, 땅콩가루를 한껏 넣어줌.
  4. 이후 간장 한스푼 투척으로 간을 맞춰주고 설탕 한 꼬집.
  5. 라임즙은 빠질 수 없다. 투척.



팬 두개를 사용해 거의 동시에 작업한다.
팟타이가 너무 불어버리면 안돼니까.



소스 만드는 중에 배고프다.




만들어두 팟타이에 피넛소스를 끼얹는다.




그냥 팟타이로 먹어도 맛있는데, 피넛 소스가 들어가 엄청 고소하다.



우리가 만들어 먹고 우리가 감탄하고 쿠킹클래스 하는동안 온갖 호들갑은 다 떤것 같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그린커리 페이스트 만들기


 


갈랑가, 레몬그라스, 라임잎....을 잘게 썰어넣는다.




여기에 매운 고추 추가요.




마들도 추가요~~ 어째 얼큰 찌게 만드는 듯한 레시피다...



이대로는 너무 뻑뻑하니 물 한 스푼 넣고 그린카레 페이스트를 넣고 마구 마구 갈아준다.
그린카레 원료를 따로 파는 것 같다. 반스푼 정도 넣었다.






 그린커리 만들기

  1. 그린커리 페이스트를 볶다가 코코넛 밀크를 넣는다.
  2. 달아오르면 물을 반대접 붓는다.
  3. 각종야채를 넣고 끓인다. (브로컬리, 단호박, 미니가지, 꼬마 옥수수 등)
  4. 코코넛 오일 3스푼을 넣고 마저 끓인다.

 
 


보글보글 끓여내면~~ 그린커리 완성.
알싸하면서 미묘한 맛.
레몬그라스나 생강과 비슷한 갈랑가를 갈아 넣어서 매울것 같았으나
가지와 호박의 단맛 때문인지 부드러운 맛이다.



여기에 가지를 넣고 허브로 장식.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두번째 요리는 무척 간단했다.
시간도 한 5분 가량 걸린것 같다.
그냥 야채볶음.
앞서의 경험으로 모든 재료를 한꼬집씩 집어서 기름에 들들 볶는다.
그리고 소스를 투하.
일반적으로는 굴소스를 사용하나,
여기는 채식레스토랑이므로 굴소스와 비슷한 맛을 내는 버섯소스로 대신한다.



 


한접시 달달 긁어서 넣었다.
귀국직전 식료품 가게에서 열심히 찾았는데 채식용 버섯소스는 없었다.
어디 가서 구할수 있을까?

 


같은 재료로, 아까는 똠양꿍, 지금은 야채볶음.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비너스로드 (VenusRoad) 3일차 일정

AM 6:30 - 호텔 픽업
AM7:00 - PM 16:00 아유타야 투어
PM 16:00 - 20:00 카오산 투어, 마이까이디 식사 7접시, 헤나체험
PM 20:00 - 21:00 아시아티크
PM 21:00 - 23:00 헬스랜드 오일 마사지


방콕 3박 5일 동안은 방콕 시내에만 있어도 좋지만 
이번엔 이례적으로 주변 일일투어를 신청했다. 

 
 오전 - 오래된 역사탐방 아유타야 일일투어

보통 카오산에서 집결해 출발하나,
우리의 성희수 작가님 백으로 스쿰빗 호텔까지 픽업을 와주었다.
6시 30분. 아직 깜깜한 방콕의 아침.
호텔 조식을 먹지 못하니 전날 피크닉박스를 부탁해두었다. 
간단한 샌드위치에 사과 한 알, 음료, 에너지 바로 간단한 포장을 준비해준다. (비건메뉴도 가능하다.) 


 

 








예약해주던 타이랜드 사장님은 가격 거품을 뺀 만큼 음식 퀄리티는 기대하지 말라고 했으나
정작 우리는 너무 맛있게 먹었다는.
부실한 피크닉 박스 샌드위치 먹다가 밥을 먹으니 행복감 상승. 
뭘 볶아넣어도 맛있어~~



꼭 먹어보라 했던 코코넛 아이스크림. 
과육을 긁어내낸 코코넛에 담아내 각종 견과류를 토핑했다.
맛도 좋아~



사실 이곳저곳 끌려다니긴 했으나 필리피노 영어가이드는 거의 듣지도 못하고,

캄보디아에 있는 앙코르왓과 뭔가 연관이 있다는 정도만 들었네.

우리가 가이드에게 재차 확인했던 것은 몇시까지 오면 되냐, 화장실 어디냐 였을 뿐....




이것은 구아바.
아삭한 식감이 더위에 지쳤을때 수분 공급원으로 최고~









아유타야 영어
글로벌스러운 투어를 했다는 것에 만족함.

 

 



 오후 - 카오산 본격투어





카오산은 특히 노점의 천국이다. 간단한 식사류부터 과일, 음료까지다. 심지어 벌레튀김도 있음.

아 즉석에서 과즙을 짜낸 신선한 귤쥬스로 일차 감동을 받음. 30밧(우리돈 1500원 가량)

각종 신선과일을 봉지에 담아 팔고, 그 중 최고는 석류쥬스였음. 

석류알 하나하나 따서 즉석에서 즙을 내어 플라스틱 병에 쪼로록 담아낸다.

앉은자리에서 4병을 먹어치웠다.


아웅, 사랑스러운 카오산.
길에 널부러져 발마사지를 받는 관광객. 이런 느낌 좋아~~
아유타야 투어를 하면서 땀에 젖은 옷을 벗고 3천원짜리 티셔츠를 하나 사서 갈아입었다. 


 저녁 - 헬스랜드 오일 마사지 (박현진 여행사의 탄생)

어제의 로컬마사지샵에서 타이전통마사지를 선보였다.
오늘은 좀 업그레이드 된 버전. 
스쿰빗의 가장 잘나가는현지인들이 더 많이 찾는다는 스파전문점 헬스랜드를 찾았다.
투어하느라 새벽부터 일어나서 땡볕아래 꽤 긴 시간을 견뎠고 저녁까지 카오산을 돌아다닌다며 가장 큰 체력소모를 한 날.
각자 흩어져 오일마사지를 받으며 행복하게 하루 마무리.
마사지를 받고 나온 그녀들의 표정은 마치 클림트의 작품 '유디트'를 보는 듯하다.
노곤노곤한 표정에 약간 상기된 두 볼까지.
나를 보자마자 보라가 한 말.
'나 이제 박현진 여행사로만 여행갈래~~'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세계의 배낭족이 모인다는 카오산. 
어둑할 무렵에 도착한 그곳은 자유로움, 일탈, 빈자의 여유스러움이 느껴지는 곳이었다.
사람들 구경하며 간식거리 한두개씩 먹다보면 100 바트(약 3천원)로 배부른 경험을 하게 될것이다.



캐밥
매콤하게 양념한 닭들을 불에 돌려가며 익힌다. 겉부터 익은면 살짝 썰어내고...
도돔한 빵에 야채와 고기를 듬북 담아놓는다.
캐밥의 핵심은 유윳빛 코코넛 소스를 듬~뿍 치는 것이다. 언뜻 안어울리는 조합으로 보일수도 있지만
코코넛의 부드러움이 매콤한 육질을 더 강하게 땡겨준다.










콘버터

옥수수 한주걱 턱 던저넣고 버터, 소금, 설탕 휙휙 던져넣고 디글디글 볶기.
그리고 한컵. 10B (우리돈 300냥)
콘요리를 이렇게도 먹어보네...









꼬치요리/봉지과일

태국 어느지역에 가도 흔히 볼수 있는 것이 이런 꼬치류와, 봉지과일이다. 
어김없이 이곳에서도 꼬치요리를 볼수 있었다.
10 ~20 B 사이면 하나를 먹을수 있다.









식용곤충(?)

갈때마다 도전과제삼아 보긴 하는데 정작 성공은 못해봤다는...
고단백 식품인것 같긴하다.
곤충과 벌래를 잘 구분하지 못하는 나로서는 아직까지는 혐모 식품리스트에 올려놓고 있다.
이것에 맛들린 외국인들은 진짜 열심히 사간다.
금방 동나는듯. 윤기 자르르한 저 애벌래를 보라.








2007.04.20 (4N/6D) Bangkok
ⓒ copyright by sentipark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45,832
Today : 133 Yesterday : 219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79)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38)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09)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08)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