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3대 온천으로 꼽히는 게로 지역 아니랄까봐, 무료 족탕 시설 무자게 많다.
그러나 단연코 북적북적한 곳이 있었으니...
[족욕 + 온천달걀 + 기념품쇼핑]라고 써있는 곳.
이것이야말로 일타쌍피, 아니 일타삼피...아닌가.

위치가 온천 중심가라는 최적의 입지조건 뿐 아니라,
기념품과 보기 드문 먹거리도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모락모락 뜨끈한 온천수가 흘러나오는 이곳은 무료 족탕.
따끈하게 발의 때를 불리며(?) TV시청을 하는 사람들. 
이 족탕의 목적은 단연코 상품판매를 위함이다. 
절대 물에 발만 담그고 뜨는 사람은 없으리~ 


 


한쪽에서는 온천수에서 따땃하게 덮혀지는 푸딩이 있다.
생 오뎅이 지긋이 끓어 다 익으면 옆 칸으로 옮겨 타듯 다 익은 푸딩은 앞 칸으로 옮겨놓는다.
옹기종기 모인 푸딩은 두 종류. 초코맛 바닐라맛.


 


온천수에 몸을 담가 따땃해진 푸딩을 부여잡고 떠먹는다.
고소하고 따뜻한 덩어리가 입으로 미끄러 들어온다. 
이것은 전자렌지에 덮혀 놓은 푸딩과는 차원이 다르다.
초코향이 있어서 그런지 푸딩 특유의 비린맛이 없다. 






쇼킹했던 아이스크림. 흰자가 살짝 응고된 정도로 아이스크림 통에 담겨온다.
푸딩과 아이스크림. 단 두가지 메뉴를 골고루 맛보겠다고 시켰는데 
처음부터 손이 가지 않았다.  

하긴 따지고 보면 아이스크림의 주 원료가 달걀인데,
달걀에 달걀 섞는 아이디어야 그럴듯 하지 머. 


 


권한 대로 시리얼과 소프트 아이스림과 계란을 섞는다.
같은 재료가 다른 형태로 만나 새로운 맛의 세게로 인도하는 이 느낌.

섞다보면 이게 황도 시럽인지 설탕 소스인지 정체가 모호해진다. 
절대 달걀 노른자 같지 않아. 

무슨 맛일까. 늘 먹던 계란과는 다르다. 
곡물후레이크를 씹는 맛, 아이스크림과 섞여 니가 계란인지 내가 계란인지 모를 계란들이 쫀득쫀득 엉겨 붙는다.
그 사이를 비집고 이를 시리게 만드는 아이스스크림의 기가막힌 존재감.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51,835
Today : 26 Yesterday : 313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5)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39)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12)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10)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