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생에 내 이름 앞에 놓이는 수식어가 몇 개나 될까?
내가 지나온 시간들을 기록하는 용도의 블로그명은 당시의 내 위치를 표현하는 수식어로 쓰였다.
현재 블로그 타이틀은 여행문화기획자.... 
여행사에서 여행 문화를 바꿔보고 싶다는 포부로 만든 브랜드 명이긴한데
지금 집중적으로 활동하는 일에는 딱히 관계 없어보인다.

지금은 소셜방송을 제작하는 PD이고, 
팟캐스트를 진행하는 진행자이고,
온라인으로 경험을 기록하는 프로젝트의 매니저이고,
앞으로는 어쩌면 매월 진행하는 공연의 기획자로 활동하게 될지도 모른다.
그리고 퍼스널 브랜드 매니저로 커리어를 쌓고 있다. 

이 모든 활동은 내가 무척 즐기는 일이다.
만들고, 기획하고, 구상하고, 쓰는...
이 활동을 관통하는 한가지가 있다면 기획을 하고 네트워크로 이뤄진 채널을 만들고 있다는 것이다.
기획을 잘 하고 그것을 유통할 수 있는 채널이 있다면 일이 되게 하는 최적의 조건이다.
따라서 '여행문화기획자'가 되기 위해 하기 시작한 일련의 활동을 경험하면서
정작 내가 명명한 '여행문화기획자'란 단어가 매우 작다는 생각이 요새 든다. 
 
그렇다고 이 모든 걸 아우르는 브랜드명이 딱히 떠오르는것도 아니다. 
나의 본질, 나는 뭘 하는 사람일까.
온라인에서 먼저 나를 만나는 채널은 블로그인데 어떻게해야 나의 본질을 이들이 알수 있을까?

며칠 블로그 타이틀을 바꾸고 카테고리를 정리해보려고 고심했으나, 
아무것도 변경하지 못하고 제자리로 돌아왔다.
  
내가 퍼스널브랜드를 가져야겠다고 결심한 것,
체계적인 기획과 스토리텔링에 무척 높은 흥미도를 갖고 있다는 것,
사람들을 만나 인터뷰하고 글을 쓰는것을 좋아하는 것도
어쩌면 우연히 여행이라는 경험을 통해서인데 말이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어제 오랫만에 회식을 했다. LA 갈비를 구웠다.
한참 맛있게 먹다가 누가 LA갈비는 어디산이지? 라고 물었고, 
어디긴 미국소지. 라고 대답했다. 그리고 잠시, 내가 알던 상식이 맞는건가 하는 의문이 들었다.
진짜 From Los Angeles 에서 유래된것일까? 미국산 갈비를 지칭하는 걸까? 라는.
마침 동석한 이사님이 그건 갈비를 썰어낸 모양이 그래서 그런거야... 라며 한마디 하셨고, 
스마트폰 세대들 답게 응 절단한 모양이 그런거레요 라며 넘어갔다.





그리고 오늘 아침에 다시 검색을 해보고 알다.

LA 갈비 [short ribs]
LA 갈비 어원은 ‘측면의’를 뜻하는 영어단어 ‘래터럴(lateral)'의 엘(l)과 에이(a)를 따서 LA 갈비가 됐다는 설과 한국과 달리 미국에서는 갈비를 뼈째 가로로 자른 데서 유래했다는 설이 있으며 이것은 ‘민간어원설’이다. 
.....(중략)
우리나라의 경우 갈비를 칼을 이용해서 통으로 떼어내는 데 비해 미국이나 호주 등 갈비는 절단기를 이용해 직각으로 떼어낸다. 이렇게 떼어낸 갈비를 이용해 절단기로 얇게 뼈와 함께 잘라서 가공했던 것이 지금의 LA 갈비 모양이 된 것이다. 요즈음 한우를 ‘LA 갈비 식으로 절단해 달라’고 주문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이것은 구워 먹기 좋게 뼈째 자르려 하는 것이다. 다른 갈비구이에 비해 두께가 얇고 갈비뼈의 단면이 노출되도록 썰은 것이 다를 뿐 맛에는 별 차이가 없다. 
http://100.naver.com/100.nhn?docid=866574


왜 미국에서의 갈비 제조법이 LA지역으로 대표되느냐 하는 부분은 
아마도 LA에 무척 많은 한인들이 밀집한 지역이기 때문으로 설명할 수 있을듯 하다. 
(2010년 센서스에 나타난 LA시 한인 인구는 10만8,282명)

LA갈비=미국소 라는 편견상식은 검색으로 해결됐고.
살다보면 이렇게 잘못 알고 있는 편견들이 많을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그런 한편 저의 무식한(?) 상식의 배경이 꼭 저의 잘못은 아니다 싶다.
lateral에서 따온 약자인 LA갈비를 누가 그 의미를 다 알았을까.
미국산 LA로 인식되는 것이 인식이 더 쉬웠을거다.

브랜드라는 것은 담고자 하는 의미가 문자에도 잘 드러나야 한다고 생각한다. 
명확한 의미를 담아 내는 것이 좋은 브랜드인이다. 의미와 문자가 적확하게 전달이 되어야 할.
LA갈비를 구워먹으며 참 많은 생각을 했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39,676
Today : 111 Yesterday : 226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74)
About (21)
강의&워크샵 (138)
브랜드 코칭 (40)
브랜드 인터뷰 (73)
프로젝트 (208)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06)
여행기획&기록 (248)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