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작가님을 만나러 가
미리 인터뷰(http://sentipark.com/446)를 진행중에 갑작스런 제안.
사사받는 제자가 있는데 이 친구의 오늘 수업 모델이 되어보라는.
'걍 포토테라피를 느껴봐바. 백문이 불여일견 아녀.'


 
▲ 스승이 명한대로 조명세팅에 여념이 없는 김남기군.



그리하여 메이크업 의상 준비는 없이 이쁘게 찍혀야할 의무도 없이.
포토그래퍼를 지망하는 제자의 모르모토가 되었다.
나중에 이 스튜디오에서는 근사한 차림으로 백작가님의 모델이 되려고 했는데
급작스럽게 생얼굴에 대체 나는 어찌 해야 한단 말이냐.
그나저나 모델이 갑자기 생긴 덕분에 수업도 조명 수업으로 커리큘럼이 바뀌어 버린 제자도 당황하긴 마찬가지.
포토그래퍼와 모델의 작품(?)사진 논의끝에 클로즈업 사진을 찍기로 결정. 
살이 두둑하게 오른 전신샷을 보이기보단 얼굴 클로즈업이 낫다고 생각했는데, 그냥 전신으로 찍을걸 그랬다.



▲ 늘 사진 찍히는 상황이면 심각한 어색증후군이 발동한다. 

이상하다. 평소엔 자연스럽다가도 렌즈만 나타나면 어색하다.
순간의 어색함만 피하면 2초만 견디면 그의 수만배의 시간은 영속할 사진이 남는데
왜 늘 어색함으로 무장하는 걸까.

이 경험을 통해 내가 어떤 표정을 짓는지 다시한번 바라볼 수 있었다.
수줍어서 나오는 표정이라기 보단 당당함이 결여된 느낌이다.
자연스러움은 스스로 일부러라도 당당함을 표현해야 나타나는 것이다. 
작년 가나자와에서 모델 경험을 하면서 깨달은 것인데,
어느 순간부터 찍히는 것에 어색함이 사라지고 모델이라는 자각을 하면서 당당해졌다. 
마지막날 촬영감독이 '연기가 늘었어...'라고 했을 정도. 
내면에서부터 채워두자. 당당함.



한컷씩 찍고 다음 작업을 위해 사사중인 백작가님과 김남기 군.

중간중간 점검 받고 레슨 중인 김남기 군.
사진학과 진학을 준비중이라는데 일방적으로 사진이론을 주입받는 수업이 아니다.
실제 모델(?)을 세워놓고 산교육을 받는다.
아마 오늘 수업으로 많은 것을 얻었으리라 본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센티의 영상보기


회사에 만큼은 소문을 안 내려 했는데...
월요일. 출근하자마자 메신저가 막 날라온다.
홍보팀 효진씨가 주말에 네이버 메인배너를 보고 나를 발견하고야 말았고
급기야 전체 게시판에 홍보까지.
 
영상에서 살빼기 기능도 가능하냐며 
화면에 나오는 사람은 누구냐며 앞으론 영상으로만 만나자며
짖굿은 질문을 주기도 했다.

그나저나 이 화면 이미지는 조신, 다소곳, 사뿐함...
참한 뇨자로서의 이미지를 강력히 심어주었고나. 이대로 이미지 변신?

촬영내내 카메라 클로우즈 업으로 들이대는 감독보며 당황하다가,
적응 후엔 개그본능이 발동해 코믹 엔지도 좀 냈었다. 
막판에 연기가 부쩍 늘어버려 아쉬움만 가득했다.
인생에 이런 경험이 또 생기겠나
참 즐거운 경험을 한 것으로 올해의 마무리는 훈훈하게 정리 ^^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난이누나
    2011.12.27 06: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거 누구세요??????????????
  2. 아중
    2011.12.30 13:3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내가 아는 그분이건 같은데ㅋㅋ~~~와우~~ 부럽부럽^^


센티의 영상보기



사진 찍을 때의 0.5초의 어색함을 견디지 못해 셀카도 안하던 그녀가
본격적으로 카메라 앞에 섰습니다.

Jtoute 프로모션에 모델로 캐스팅 되었어요.
가나자와 지역인데 얇디 얇은 금박공예로 유명한 곳이에요.
교토에 있는 금각사의 금박도 가나자와 장인들이 만들어 낸 것이라고 하더군요.

늘 여행지의 아름다운 장면을 카메라에 담다가
난생 처음 '모데르상' 으로 불리며 3일간 연기를 했네요.
감독의 큐사인에 맞춰 바로 연기자 모드로 돌입.
눈길, 손짓 하나에 연기를 담았습니다.
제발 미화된 이미지가 나오기를...
사실적인 영상만 나오지 않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Comming Soon ^^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이영이
    2011.12.26 11:2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지난 주 "걸어서 세계속으로"라는 프로그램에 나오던 바로 그곳이네요..저런 데는 언제나 한번 가보나~ 하면서 봤었는데(ㅎㅎ전 아직 일본에 발도 못 디뎌봤거든요)


여행박사 대표모델 공개모집 자세히보기


여행박사의 프로모션에 자주 등장하는 인물들은 대부분 직원이다.

좀 생겼다 싶으면 잘생겼다, 이쁘다 칭찬해가면서 주말에 스튜디오로 끌어냈다. 
홈페이지에 얼굴이 실리는 것이 얼마나 자랑스러우냐며. 

2006년에 일반 고객을 대상으로 여행박사 대표 모델을 모집한 적이 있다.
수많은 경쟁을 뚫고 4명이(그 중엔 미스코리아도 있었다!!)
온라인 투표로 경합을 벌인 가운데 최후 1명을 뽑았다.
 
우린 1대 모델을 '모데르상'이라 불렀다.
일부 동료들은 한 때 나의 별명으로 불리었던, '비니루상'과 세트로 묶었다.
그렇게 스튜디오로 상해 워크샵으로 돌아다녔던 추억이 있다.

1대 모델이 1년간 활동 후  4년이 흘러 다시금 새로운 얼굴을 구한다. 
혜택은 1년간 홍보모델로 활동하게 되며 1회 이상의 해외여행의 기회를 제공한다.
주기적으로 여행을 가지 않으면 몸살이 나며
찍어줄 사람이 없으면 셀카라도 찍어야 직성이 풀리는,
생동감 넘치는 표정과 포즈를 자랑하는 이라면 꽤 매력적인 제안이 아닐 수 없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39,191
Today : 75 Yesterday : 255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74)
About (21)
강의&워크샵 (138)
브랜드 코칭 (40)
브랜드 인터뷰 (73)
프로젝트 (208)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06)
여행기획&기록 (248)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