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실바로가기







우리 고마실(GoMasil)에 실제 영도에 사는 영도 주민의 마실 상품이 올라왔다.
반평생 영도쟁이로 고마실을 하기위해 다시금 자신이 사는 곳 영도의 매력을 깨달았다는 마실러 박정은양.
그녀의 진심이 통했는지 4명이 덜컥 예약을 해버렸다.
예약자들은 안내문자와 메일을 받고 화창한 토요일 아침 10시에 남포역 8번 출구에서 미팅을 가졌다.
이미 마실러가 나와있었고 곧 나를 비롯 오늘의 고객 즉, 마실이들이 하나둘 모여들기 시작한다.

지금부터는 전지적 작가 관찰자 시점으로 기록하겠다.

남자 1호 - 30대 후반, 중국관련 무역업으로 업종 전환. 한달 가량 머리를 식히며 사업구상을 하려함. 부산 토박이이나 대체 영도의 어떤 모습을 부각 시킬지 궁금해서 찾아왔다고 함.
남자 2호 - 30대 초반, 직장인.  갑자기 영도의 바다를 낫선이들과 함께 감상하고 싶은 충동이 생겨 전날 예약함.
여자 1호 - 30대 초반, 서울 지리도 잘 모르는 서울 토박이. 부산에 며칠 머무는 차에 영도가 대체 어떤 섬인가 싶어 신청하게 됨.
여자 2호 - 30대 중반, 서울에서 친구가 내려오면 무조건 해운대 달맞이고개만 데려가던 그녀, 다음 관광지 레파토리로 삼을까 싶어 답사차 나옴.
영도 마실러 - 반평생 영도 주민. 해운대와 비교되는 영도의 컨츄리함을 원망한 적도 있었으나 지금은 너무 사랑하는 공간. 이게 다 고마실 덕분이라고 입에 침이 마르도록 칭찬 함.


첫 만남. 의도하지 않게 남2, 여2이 되면서 마실러는 자연스럽게 짝미팅을 주도한다.



어쩜 좋아,  남2, 여2로 짝이 딱 맞아버렸네요.
저는 영도에서 초중고를 나온 영도리안 박정은 마실러에요.
제가 숨겨둔 보물과도 같은 추억의 골목길을 안내할께요.


여자 2호는 남자 2호의 웃음을 지긋이 바라본다.
남자 1호는 여자 1호, 2호, 심지어 마실러가 맘에 드는지 알수 없는 표정으로 하늘만 본다.
남자 2호는 마실러를 보며 좋아하고 있다. 

인사를 마치고 살짝 어색한 정적이 도는 가운데 본격적인 남녀 영도 탐험이 시작되었다.






마실러가 안내한 골목. 벽마다 아기자기한 벽화를 그려놨다.
파란 하늘, 파란 바다를 배경으로 더 아기자기 한 것 같다며 마실러가 설명한다.
남자 2호는 자꾸 뒷모습을 찍어댄다.







자연 배경이 너무 좋으니 빨렛줄에 수건 하나, 찢어진 그물만 걸쳐도 작품이다.





여자 1호는 시원하게 펼쳐진 풍경을 원없이 바라본다.
눈높이에 웬 개똥인가 싶어 흠짓 놀란다. 곧 시멘트에 녹물떨어진것을 인식하고 여자 1호는 안심한다.





정남향으로 따듯한 겨울해가 비추니 견공들은 종일 꾸벅꾸벅 기분좋은 졸음을 짓는게 하루 일과다.





하수구 안에서도 꽃은 자라고 이 마을의 생활속의 모든 물건이 작은 예술품 같다고 느끼는 건,
영도 이기 때문일까?






저는 복잡한 생각을 정리하거나 기분이 않좋을때는 파도소리를 들으면 위안이 되요.
오늘같은 볕 좋은 날씨에 이런 파도 소리를 듣는건 참 행운인 것 같아요.
가만히 앉아서 들어볼까요?


여자 2호가 예쁜 조약돌에 관심을 두자 남자 1호가 돌을 주워 바다 멀리 던진다.
통-통,  퐁당, 물수제비 놀이다. '우와, 두번~' 여자 2호가 감탄사를 낸다.
남자 2호 이에 질세라 돌팔매질을 한다. 퐁`퐁.
이 둘의 신경전을 눈치챈 마실러는 누가 이기냐에 따라 다음 코스에서 먹을 즉석 떡볶이에
떡볶이 사리를 1개 특별 추가 해준다고 말했다.
남자 1호와 남자 2호의 신경전이 거세졌다.
여자 1호, 여자 2호는 그러거나 말거나 돌 수제비 따위엔 관심 없다.
남자 1호는 사력을 다해 마지막 돌을 튕겼다. 퐁-퐁-퐁-퐁....!!! 4번뜨기 ! 남자 1호의 승리다.
그제서야 여자 1호는 자연스럽게 남자 1호에게 다가가 친한척 한다. 




순 토종 고추장으로만 양념 한다는, 쌀:밀가루 비율이 9:1이라는 20년 전통의 오직 즉석떡볶이를 먹으러 간다.
엄마가 학창시절에 먹던 즉석떡볶이를 20년이 지나 딸이 교복입고와 먹고 간다는 떡볶이다.
여자 1호는 얼른 남자 1호가 앉은 테이블로 간다. 떡사리가 추가로 나왔다.
아까 팔이 떨어져라 물수제비 뜰 때, 생깐 것에 대한 미안함과 떡사리에 추가에 대한 감사함으로 여자 1호는
남자 1호에게 수고했다며 직접 음식을 담아준다.
달달하니 딱 여고생 입맛에 최적화 되었다. 떡볶이를 다 먹고 나면  '뻥크림'이라 불리는 후식을 시켜준다.
뻥튀기 사이에 소프트 아이스크림을 넣었다.
붕어싸만코보다 경제적이고 상큼한 아이디어에 특허를 내리고 싶을 정도라고 여자 1호가 호들갑을 떨었다. 맛은... 똑같았다.

남자 2호는 다음 미팅이 있다며 서둘러 갔고,  마실러도 시간이 다 됐다며 떠났다.
남자 1호, 여자 1호, 여자 2호는 버스를 타고 영도의 해안가를 버스로 달려 남포역에 도착했다.
다음엔 남자 1호의 중국 마실을 해보는 건 어떻겠냐는 희망을 남기고 영도 마실링을 마쳤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50,838
Today : 213 Yesterday : 215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5)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39)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12)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10)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