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로 치면 서울대인. 국립대만대학교. 
국립대 말고도 한 정거장 거리의 구텅역에 사립대학이 있어학생들이 많은 곳이다. 
대학가 주변은 언제나 붐비기 마련이지만 그 주변을 조금 만 벗어난 골목에는 명랑하지만 차분한 그런 거리가 있다.




요기가 대반대학 앞 교차로 이 횡단보도 앞에 대만대학 정문이 있다.
횡단보도가 있지만, 자전거족을 위한 것이다. 사람이 걷기엔 신호는 짧고 거리는 엄~청 길다. 
대만대학 안에는 스쿠터 운행이 금지되어 오로지 자전거는 가능하다고.
그래서 그런지 이 근처에 자전거 엄청 많다.







국립대만대학 맞은편으로 들어가면 카페골목들이 나온다.
와슨스 옆, 청핑슈덴(서점) 으로 쭉~~~ 들어감.
그 골목 일대에 숨겨진 뒷골목 나옴.







주거지역인데 띄엄띄엄 개조한 카페, 레스토랑이 눈에 띈다.
개 한마리 안 짖을 것 같은 그런 느낌의 골목이다.



 
그곳에서 보물 같은 장소를 발견했다.  전통 찾집인데, 
유리창 안으로 들여다 본 풍경은 좌식 테이블에 앉아 도란도란 거리는 사람들.
그리고 작은 찾잔을 조심스레 마시는 모습.
이곳에서 시간을 보내고 싶어 들어갔다.

물론 관광객을 겨냥하고 만들어진 가게가 아니기 때문에,  메뉴를 봐도 에로사항이 많긴 하다.
사진메뉴는 고사하고 영어로 표기된 메뉴도 마련되어 있지 않는 곳이 태반이다.
검은 색을 한자요 흰색을 종이라는 현실을 인정하며
그럴싸하게 생긴 한자메뉴를 운에 맏기며 찍어야 한다. 눈치가 생명이다. 




차 종류가 참 많았는데 내가 찍은 차는 주인여인이 말하길 그건 타이완 차가 아닌 중국하란다.
나는 그럼 중국차 말고 대만 차 중에서 인기있는 차를 달라고 했다. 
화로에 불을 붙이고 도자 주전자에 물이 끓으면 쥔장이 나와 차 한잔을 우리는 시범을 보여 준다. 
차의 향도 확인하게 해주고.  차 한잔 맛볼 때까지 그 과정이 참 좋다. 초대 받은 느낌이랄까. 





큰 대로를 따라 나와. 먹자골목과 꽁꾸안 야시장으로 가보자.
조금전과는 달리 왁자한 분위기가 느껴진다. 거기에 같이 동화된다.



먹자골목에는 세계의 온갖 종류의 음식을 맛볼 수 있다. 
자전거를 타고 그룹지어 다니는 젊은이들의 열기,
볼거리 살거리의 부담이 적은  야시장과 먹자 골목. 만나는 장소마다 활기넘친다.   


그리고 이 지역 빼놓을 수 없는 곳. 
리버사이드(링크). 꽁꾸안의 분위기 세트 최종본 이라  할 수 있겠다. 

조분조분한 골목, 활기찬 야시장 거리, 그리고 라이브 음악을 감상하면서 하루를 마무리 하는 것.
고것이 센티식 꽁꾸안식 골목 즐기는 법이 되겠다.





2009.07.09 (7N/8D) Taipei
ⓒ copyright by sentipark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여행을 하다보면 가이드 북에 소개된 스팟들이 식상해질 때가 있다.
책에서만 보던 장소를 눈앞에서 확인한다는 신기함도 잠시. 어느샌가 친절한 가이드 북씨의 안내를 받으며
모범생 마냥  따박따박 찾아다니면서 깃발을 꽃는 행위에서 문득 의미를 찾고싶어질 때가...
 

그렇다면 가이드 북, 블로그에 소개 된 데 말고 내 맘대로 돌아다녀보는거야.
그냥 현지인들과 섞여서, 현지인처럼 어슬렁 거리기.
괜찮아. 길을 걷다 방향을 모르겠으면 택시를 타버리면 되니까 길을 잃었다고 당황할 필요는 없어..
그게 가이드북씨와의 데이트에 지친 센티만의 도시여행 방식이렸다. 
현지인같은 만만디 산책을 즐기는 방법은 먼저 편한 복장에서 시작된다.
쪼리슬리퍼에 넉넉한 반바지, 그리고 풍덩한 박스티.
여행자의 긴장감은 던저버리고 (물론 카메라 들고 두리번 거리는 나는 어김없이 여행자 삘이겠지만)


가끔 즐거운 발견도 하게된다.
후미진 뒷골목을 뒤지다가 문득 시선에 들어온 찾집 같은거 말이다. 발길 닿는대로 갔더니,
너무도 안락한 휴식을 제공해 준다거나, 테이블 한 두개 뿐인 노상테이블에서 시킨 만두가
기가막힌 맛이라던가... 그런 예기치 못한 즐거움들.


그러나, 그 공간은 아주 낫설어서는 안된다.
가이드북에서조차 언급하지 않은 곳이라면 곤란하다. 어떤 동네인지에 대한 기본 정보는 있어야겠다.
조금 알려지기는 했으되 아직 관광객의 손이 덜 탄 곳. 그런 곳 세군대를 가보자.
 



용캉제

용캉제는 가까운 역이 없어서 MRT 구텅 역에서 내려 택시를 탄다. 
걷고싶은 골목을 발견하는것이 목적이지 대도시 한복판의 도로를 가로지르고 싶지는 않았기 때문이다. 
용캉제가 적힌 한자를 택시기사에게 건네어 주면 다들 알아서 가준다.



용캉제의 첫 인상. 사치스럽지 않은. 일상속의 멋스러움. 소박함.
용캉공원을 중심으로 아기자기한 가게들이 모여있다. 
말이 공원이지 작은 블럭 한 복판에 어린이 미끄럼틀 하나 놓인 작은 놀이터 같은 곳.
더위가 가신 저녁무렵 산책나온 가족들. 떠들석한 어린 아이들,
애완견의 목줄을 잡고 슬렁이는 노인들이 평화로운 풍경을 장식한다.






옷 하나도 개인 샾으로 운영되는 듯한 곳.
개성이 넘친다기 보다는 우아한, 그리고 품위를 느끼게 만드는 디자인들.
20대 처자들 보다는 40대를 타겟으로 한
사치스럽지 않은 품위를 지향하는 아줌씨들이 주 고객일 것 같은 샵들이 많다.






주택가를 개조해서 만든 카페들.  어떤 곳은 개인 작업실 같기도 하고
또 어떤 곳은 동네 백수들의 아지트 같기도 하다.
또 어느 골목에 어떤 카페가 숨어있을까..





더군다나 이곳은 '샤오롱빠오'로 유명한 '딘타이펑' 본점이 있다.
식사시간을 훨씬 넘겼을 시간에도 유명세 덕을 톡톡히 보는 것 같다.  
택시를 타고 용캉제를 외칠때도 ... 대만인 기사 말한다. 용캉제를 가는 이유가 딘타이펑에 가려는 것이냐고..
혹시 몰랐다면 꼭 가보라고 권한다.





아 또있다.  귀한 망고를 듬뿍 얹어주는 망고빙수. 빙관.
이 친구들 망고로 뭐든지 만들 수 있을 것 같다. 망고 아이스크림, 망고쥬스, 망고젤리, 망고시럽,....





뒷모습. 잘 꾸민 모습만 보여주다가 방심한 틈에 찍혀버린 맨얼굴처럼.
나에게 사진을 찍혀버린. 어느 한 골목.
그래 이런 흔적도 있어줘야지...
그래서  뒷골목의  풍경은 맨얼굴의 연애인 사진처럼 인간적인 매력적이 있다.









2009.07.09 (7N/8D) Taipei
ⓒ copyright by sentipark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49,911
Today : 25 Yesterday : 181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5)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39)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12)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10)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