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정신건강증진센터] 치유와 공간 병원과 치유 - 내 삶의 치유

2014. 08. 07 @GSBC 




공간디자이너 노미경(위아카이 대표)님의 특강에 다녀왔다.

경기도 정신건강증진센터에서 진행하는 제2회 G-Academy 창의행정학교 심화과정

[정신보건, 운명적 만남]에서 '공간과 치유'라는 주제로 강연을 들었다.




 

1. 치유와 공간

어린 시절 시장을 엄마 따라 커튼과 벽지를 보러 다니던 시장의 기억, 학창시절 영화 인디아나 존스의 고고학적 공간에 반해 대학 때 전공을 역사학으로 선택했다. 그 덕에 지금의 길을 오기까지 조금 돌아오게 되었다.  

어릴적 추억 때문일까? 결혼해서 집을 마루타 삼아 인테리어를 하고 그게 입소문이 나서 인테리어 잡지 '행복이 가득한 집'에 소개되기도 했다. 전공자는 아니지만 인테리어 리모델링을 잘하는 사람으로 소문이 나기 시작해 인테리어 분야에 뛰어들었다.




2. 병원과 치유

공간디자이너로서 병실의 인테리어를 맡았을 때 실제 병실에서 생활해 보았다. 책상 높이가 안 맞아 불편했다.
중요한 건 스타일링의 문제가 아닌 사용성에 대해 통찰을 얻게 되었다.
어느 날 대전성모병원 수녀님으로부터 들어온 의뢰.
'임종실을 디자인해주세요.'  

서양의 임종실은 밝다. 새소리도 들리고, 음악도 들린다. 그래서 떠오른 아이디어대로 노란색의 편안한 공간 색을 사용하고, 창문이 없는 방이었지만 창문 벽지를 사용해서 편안한 분위기를 강조했다. 이를 계기로 본격적으로 병원의 공간디자인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사용자 편의 디자인을 고민하였다. 예를 들어 어린이 병실은 따듯하고 밝게 공간디자인을 해서 마치 놀이동산을 가는 것처럼, 아이들이 아프지 않아도 놀러 가고 싶게 만들자는 생각으로 디자인하였다.


이후로도 큰 병원에 2평짜리 작은 기도실을 만드는 '희망방'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health 병원이라는 큰 공간에 2평이라는 작은 공간의 care가 들어가면서
작은 공간이지만 몸과 마음의 안식처로서 정서적으로는 큰 공간의 의미가 된다.



3. 내 삶의 치유  

작년에 일적으로 매우 힘든 일을 겪었던 노대표님은 줄이고, 잊고, 쓰면서 마음을 안정시켰다고 한다.

새벽에 일어나 글을 쓰는 시간으로 치유했다는 그녀는 내면을 탐구하며 스스로에게 글을 써보는 '셀프토크' 시간을 

가져보는 워크샵을 진행했다. 긴 시간동안 살아갈 나에게 보내는 격려의 편지를 쓰는 시간동안 참여자 모두들 진지하게 써내려갔다.



주변과 셀프토크를 진행한 소감을 나누고, 종이비행기를 접어 하늘을 향해 날리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근심과 걱정이 아닌, 힘겨울때마다 스스로에게서 힘을 얻는 삶을 살길 바라며...





노미경 대표의 강연에서 워크아웃 진행을 도왔다.  

고요한 음악을 틀고 자기와의 대화를 나누는 시간... 
















오늘 강좌와 워크아웃에서 느낀점을 공유한 포스트잇.

치유의 공간이라는 주제가 많은 공감을 만들어낸것 같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2014 KOREA HEALTHCARE CONGRESS'
 신뢰받는 병원, 근거중심 경영
2013.11.13 ~15
@ 그랜드힐튼호텔 컨벤션센터







'미래 의료공간을 모색하다' 위아카이 노미경(위아카이 대표 http://wearekai.com/)의 발표를 듣다.
그녀가 제안하는 미래 의료공간 디자인은 어떤 것일까?




종합병원 '확' 뜯어고치는 여자로 공간디자이너로 활동하는 위아카이 노미경 대표의 인상적인 첫 등장.
병원 인테리어는 리뉴얼이라는 명목으로 트렌드를 반영한 스타일링이 강하다.
그렇기에 3년 정도 지나면 새로 리뉴얼에 들어가게 된다. 

오랜세월 작업을 하며 겉만 고치는 것이 아닌 의료공간 디자인의 미래를 향한 작업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노대표는 미래, 진화에 촛점을 맞춰 그녀의 일을 공간 디자이너가 아닌 프로세스 디자이너라고 소개한다.
그녀가 생각하는 미래의 의료공간은 어떻게 구축되어야 할까?




병원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곳이다. 그 중심엔 환자를 중심으로 한 사람 관계가 있다.
예전의 병원이 병원을 운영하는 공급자가 중심이었다면 현재는 환자 중심으로 프로세스 디자인이 적용되는 추세다.
앞으로 의료 공간 디자인은 설계, 시공, 스타일링 등의 전통적인 접근에서 벗어나
먼저 리서치와 플래닝 기반으로 한 서비스디자인의 프로세스에 비중을 두고 환자 중심으로 심도 깊게 접근하게 될 것이다.

현장에서만 설계하고 시공에 들어가는 방식에서 사용경험자들의 수검을 통하면
건축가와 디자이너가 직업 알지 못한 부분을 반영해 시행착오를 줄이게 된다.





환자들의 마음을 편하게 하기 위해 모든 의료서비스 제공자
(병원 경영진, 건축가. 건설 전문가, 병원에서 일하고 있는 청소용역 노동자)는 모두 공조 협력 관계다.
이들 모두 지속적인 피드백을 통해 병원의 변화를 만들어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들의 협력이야말로 미래 의료 디자인의 토대를 만들 수 있다. 







두 평의 힐링공간을 만들어내는 ‘공간에 공감하다’ 프로젝트는
체계적인 분석과 리서치에 근거를 두어 충분한 시간을 두고 사용자를 연구한 사례다.
큰 병원의 작은 기도방을 만들어 그 공간을 필요로 하는 많은 사람들의 참여를 이끌어낸 결과를 만들어냈다.
이처럼 환자-보호자의 사용자의 편의성에 기반을 둔 디자인으로 시행착오를 줄일 수 있었다.
나아가 이런 선례들이 쌓여 각 병원마다 문화와 아이덴티티를 담은 병원으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다.







▲ 발표를 앞두고 다소 긴장된 노미경 대표.




 

▲ 홀을 가득메운 사람들. 병원환경에 관한 관심을 엿볼 수 있었다.




가끔 환자로 병원을 방문하게 될 때가 있다.
어떤 병원은 마음이 안정되었고, 또 어떤 병원은 굉장히 불안했다.

그것은 의료진들이 나에게 얼마나 친절하게 대하느냐 에서만 오는 것은 아니었다.

바로 그 공간에서 느기는 기분에서 오는 것이었다.


이중 문을 열고 들어가 아무런 장식이 없는 하얀 벽면에서 큰 중압감을 느꼈고
흰 커텐이 쳐진 초음파 실은 들어가고 싶지 않았다.
어떤 병원에서는 기분 좋게 검사를 마쳤는데

돌이켜보면 보드라운 파스텔톤의 가운을 입고 있었기 때문지 않았나 하는 생각도 든다.


의료공간은 깔끔하고 위생적인 공간에 안정적인 분위기가 전부일 것이라 생각했다.

그러나 그 안에는 무수히 많은 연구와 조사가 있었다. 

환자가 느끼는 편안한 색, 안정을 느끼는 조도,  진료대와 환자의 거리, 

진료를 위한 의료소품들 각 환자들에 맞춰 배치하는 것 까지.

병원 안의 모든 부분이 프로세스 디자인의 한 부분이었다.


이번 발표를 통해 얻은 것이 있다.

병원에서 느끼는 감정들이 단지 내 기분에 좌우되는 것이 아닌

이론적인 이유가 있음을 알게되는 계기가 되었다는 것이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39,682
Today : 117 Yesterday : 226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74)
About (21)
강의&워크샵 (138)
브랜드 코칭 (40)
브랜드 인터뷰 (73)
프로젝트 (208)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06)
여행기획&기록 (248)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