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3대 온천으로 꼽히는 게로 지역 아니랄까봐, 무료 족탕 시설 무자게 많다.
그러나 단연코 북적북적한 곳이 있었으니...
[족욕 + 온천달걀 + 기념품쇼핑]라고 써있는 곳.
이것이야말로 일타쌍피, 아니 일타삼피...아닌가.

위치가 온천 중심가라는 최적의 입지조건 뿐 아니라,
기념품과 보기 드문 먹거리도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모락모락 뜨끈한 온천수가 흘러나오는 이곳은 무료 족탕.
따끈하게 발의 때를 불리며(?) TV시청을 하는 사람들. 
이 족탕의 목적은 단연코 상품판매를 위함이다. 
절대 물에 발만 담그고 뜨는 사람은 없으리~ 


 


한쪽에서는 온천수에서 따땃하게 덮혀지는 푸딩이 있다.
생 오뎅이 지긋이 끓어 다 익으면 옆 칸으로 옮겨 타듯 다 익은 푸딩은 앞 칸으로 옮겨놓는다.
옹기종기 모인 푸딩은 두 종류. 초코맛 바닐라맛.


 


온천수에 몸을 담가 따땃해진 푸딩을 부여잡고 떠먹는다.
고소하고 따뜻한 덩어리가 입으로 미끄러 들어온다. 
이것은 전자렌지에 덮혀 놓은 푸딩과는 차원이 다르다.
초코향이 있어서 그런지 푸딩 특유의 비린맛이 없다. 






쇼킹했던 아이스크림. 흰자가 살짝 응고된 정도로 아이스크림 통에 담겨온다.
푸딩과 아이스크림. 단 두가지 메뉴를 골고루 맛보겠다고 시켰는데 
처음부터 손이 가지 않았다.  

하긴 따지고 보면 아이스크림의 주 원료가 달걀인데,
달걀에 달걀 섞는 아이디어야 그럴듯 하지 머. 


 


권한 대로 시리얼과 소프트 아이스림과 계란을 섞는다.
같은 재료가 다른 형태로 만나 새로운 맛의 세게로 인도하는 이 느낌.

섞다보면 이게 황도 시럽인지 설탕 소스인지 정체가 모호해진다. 
절대 달걀 노른자 같지 않아. 

무슨 맛일까. 늘 먹던 계란과는 다르다. 
곡물후레이크를 씹는 맛, 아이스크림과 섞여 니가 계란인지 내가 계란인지 모를 계란들이 쫀득쫀득 엉겨 붙는다.
그 사이를 비집고 이를 시리게 만드는 아이스스크림의 기가막힌 존재감.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일본의 정중앙. 일본의 배꼽이라 불리는 츄부(中部)지방의 기후현에서만 특징적으로 보이는 공통적인 상징물을 소개한다.
전통적인 생산품으로 전해지기도 하지만 현대인의 입맞게 맞게 변형되고 응용되어 선보이기도한다. 


겨울에만 볼수 있는 하나모찌 (はなもち)

마른 가지에 흰색과 분홍색의 조각들을 붙여 장식된 것을 많이 본다.
하나모찌라는 장식품으로 꽃을 의미하는 하나(はな)와 떡을 의미하는 모찌(もち)가 합쳐진 말이다. 
겨울에는 꽃이 피지 않기 때문에 시들지 않는 꽃을 만들어 장식해두는 것이다.
큰 공간일수록 크고 화려하지만 가지 두어개에 몇알의 장식만 해둔 소박하고 앙증맞은 장식도 한다. 




 


위) 후루이 마치거리의 양조장에 놓인 하나모찌.
좌) 신호타카 로비에 장신된 하나모찌와 알프스 산맥을 표현한 나무 부조.
우) 다카야마 진자에 놓인 하나 모찌. 부채살 모양의 벽지를 배경으로 흰색만 포인트를 준 절제미가 돋보인다. 




사루보보(さるぼぼ)

사루보보는 아기원숭이라는 뜻으로 기후현 타카야마의 부적과 같은 인형이다.
기후현에서는 원숭이가 행운을 가져다주는 동물이라고 여겼다. 
할머니들이 자손들에게 행운을 기원하는 부적으로 만들어주었다. 
몸체는 사람의 모습이고  빨간 얼굴에 이목구비가 없다.
인간과 흡사하면 아이들이 공포를 느낄수 있기 때문에 그리지 않았다고 한다.
현대에 와서 색깔이 다양해졌으며 색마다 다른 의미를 담고 있다고 한다.

 


이들이 오리지덜 사루보보다. 새빨간 몸체와 동그런 얼굴. 얼핏 무섭기까지 하다.


 
 


이 부분들이 응용해서 사루보보를 표현한 장식물들. 사루보보의 탈을 쓴 키티도 보인다.
오리지널에 새뻘건 키티에 비해 현대판 사루보보는 엄청 귀엽다.
지역마다 응용해서 개구리 사루보보, 소, 돼지 사루보보 등의 응용버전도 만들어지고
곳곳마다 사루보보 만들기 체험센타를 운영하기도 한다.  




에마(絵馬)

에마는  신사에 절에 발원이나 소원성취 시 그 사례로 봉납하는 말그림이다. 
글씨판이나 액자에 걸려지며 민가에서도 흔히 볼수 있는 그림이다.
1년 동안의 가내 안전, 불조심, 장사 번성을기원하며 소원을 담아 말이 집안에 현관 벽에 붙인다.
이때 특이접은 말 머리가 현관 문으로 향해 걸려있어야 한다. 그래야 그 방향으로 복이 들어간다고 믿기 때문이다.

 


양조장이나 작은 가게 혹은 민가의 현관에는 거의 붙어있다.
말이 복을 싣고 터벅터벅 출입문을 향해 걸어가듯한 연출이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51,356
Today : 180 Yesterday : 222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5)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39)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12)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10)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