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천 조경철 천문대에서 별보기

2018.7.20금 @화천조경철천문대 

  



과학책방 갈다에서 진행한 <코스모스 끝까지 읽기>를 참여했다. 

책을 읽었으니 직접 별을 봐야하지 않겠냐는 취지로 1박 2일로 천문대 투어가 기획되었고

금요일 밤 화천 조경철 천문대에 방문하였다. 




원래 강연을 듣고 별을 봐야하는데, 

이날은 달이 환하게 떠서 달부터 보고 강의를 듣는 일정으로 바뀌었다. 

오 망원경으로 보는 달이라니. 






열강해주신 화천조경철 천문대의 유주상 대장님. 

코스모스를 읽으면서 망망한 우주를 상상은 했는데 

이 강의에서는 천문 프로그램으로 우주의 크기를 직접 보여주면서 강의를 진행했다. 

확실히 확실히 느낄수 있었다. 인간의 언어로 설명하기 힘든 그 망망함을...




수만 광년 떨어진 손톱만한 토성도 보고...







갈다팀을 위해 특별히 마련해주신 자리. 

7월 한여름인데도 천문대의 밤은 쌀쌀했다. 

여름에 모두 천문대로 피서온다는데 그 말이 확 와닿았다. 






천문대 연구원들의 밤하늘의 이야기에 새벽이 깊어가고

우주의 티끌 태양계, 그 중 지구의 어느 한곳에 붙어있는 티끌의 티끌의 티끌의.... 존재. 

광활한 우주와 옆 사람의 온기를 느끼며 

나는 끝내, 행복하고야 말겠다는 다짐을 하고 말았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Day30. 실수일기 (2018.07.24.화)

전 세계의 사랑을 받은 M.스캇펙의 ‘아직도 가야할 길’이란 책에서는 

삶의 문제를 부딪혀 해결하는 것이야 말로 고통스럽지만 유일하게 

우리를 성장시키는 길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실수일기는 우리를 성장시켜주는 좋은 습관입니다. 

 


원칙 

• 빠르게 움직이세요, 오래 생각하지 마세요!

• 미션일지 작성하실 때, 새로 알게 되거나 배운 것에 대한 소감을 적어보세요. 



정리 가이드

1단계 - 최근 기억나는 실수를 떠올려 본다.
• 일을 힘들게 처리하거나, 시간 낭비가 되었던 경험은?

• 상대방을 성급하게 오해한 적은?

• 말이나 행동에 있어 생각이 짧았던 일은?


2단계 - 왜 그런 일이 생겼는지 생각한다.


3단계 - 똑같은 일이 다시 재발하지 않기 위해 어떻게 해야 할지 생각한다.


4단계 - 위에서 생각했던 것을 바탕으로 실수일기를 써보자.


오래생각하지 마세요, 타이머를 맞추고 지금 바로 시작하세요!



내가 총무를 맏고 있는 모임이 있다. 
8개월 가량 월회비를 내고 사용내역을 정리해서 회계 보고를 하려는데 정산하는데 애를 먹었다.

우선 매달 회비를 내지 않고 불규칙적으로 내는 회원들이 많았고 날짜도 일정치 않아서 하나하나 확인했어야 했다. 
결국 노트북으로 보는걸 포기하고 내역서 프린트 해서 펼쳐 놓고 체크하니 금방 끝났음.
인쇄 하러가기 귀찮아서 시간만 괜히 버렸네!!








■ 물건 버리기 미션 - 화요일은 2개!

잠옷에 딸려온 안대. 허접한데, 이런거 만들지 말고 잠옷의 질에 투자하면 좋겠다. 괜히 쓰레기 만듬. 
다이소 천원짜리 막노트.  막쓰다가 끝까지 쓰지 않고 쳐박혀 있다가 결국 쓰레기통 행이다.
제대로 노트하고 보관할 수 있도록 좋은 노트를 가지고 다녀야겠음.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59,327
Today : 112 Yesterday : 215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8)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40)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12)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12)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