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동 하면 두가지 광고가 떠오른다. 겨울밤 모락모락 피어오르는 우동. 쫄깃한 면발 호루룩 당겨 먹고 국물 한수저 떠 후루룩 마신다. 그리고 한마디. '국물이 끝내줘요.' 눈 내리는 일본의 어느 거리. 옛 사랑을 마주한 남자. 자전거 손잡이를 잡은 여자는 손에 보이는 반지를 슬쩍 감춘다. 애틋한 시선을 애써 거두는 남자. 그리고 한마디, ' 시간이 갈 수록 깊어지는 기억이 있다. 가쓰오 우동' (좀 김 빠지는 카피이긴 하지만...)  
겨울저녁이면 진한 맛의 뜨끈한 우동 국물이 생각난다. 아이러니 하게도 우동의 본고장인 '사누키우동'은 국물이 없다.   
  
 

▲국물이 끝내준다고 주장하는 생생우동 광고                    10년 전통의 깊고 진한 맛이라고 주장하는 가쓰오 우동 광고



사누키는 시코쿠지방 가가와현이 옛말이다. 일본 47개 현에서도 가장 작은 지역이다. 우동 하면 사누키 사누키 하면 우동이란 말이 있을 정도로 가가와현 사람들은 우동에 대한 자부심이 높다. 일본영화 우동의 내레이션에는 소개된 바로는 1250만이 사는 도쿄에 맥도널드 점포가 500여 개, 인구 100만인 가가와현에는 우동집만 900개가 넘는다고한다. 더하여 우동 사랑은 전 일본인들의 사랑을 받는데 무라카미 하루키는 '하루키의 여행법'에 우동 기행을 소개했고 나카소네 전 총리는 외국 순방 때 그곳의 우동을 갖고 다닐 정도였다.

사누키 우동은 어떤 맛일까. 사누키 우동을 멀을 수 있을 뿐 아니라 만들어 보는 체험까지 가능한 '나카노 우동학교'를 방문했다. 40여분 남짓한 짧은 시간 동안 만들고, 반죽하고 시식까지 할 수 있는 코스다. 게다가 과정을 마치면 졸업장까지 준단다.




▲ 나카노 우동학교 입구 






사진이 참 잘 나왔는데, 조혜련씨도 다녀간 모양이다. 입구에 들어서면 유명연예인들의 싸인과 사진이 보인다. 가운데 통통한 캐릭터는 학교의 선생님인 맛짱 아줌마. 곧 실물을 보게 된다. 




각종 보도자료 조리법을 빼곡히 스크랩 해놓았다.  심지어 우동학교 교가도 있다.



깨끗이 손을 씻고 자리에 가면 앞치마와 물수건 서랍 안에는 칼과 밀대가 준비되어 있다. 이때부터 숨가쁜 우동학교 학습이 시작된다. 네모진 반죽 한토막을 턱하니 쥐어준다. 손가락 힘만으로는 쉽게 눌리지 않을만큼 밀도 차진 반죽이다. 그걸 밀대로 밀어 펼친다. 밀대 길이만큼 길게 되면 구불구불 접어 썰어낸다. 다 썰어낸 국수가락은 길게 펼쳐 늘어뜨린다. 






이어서 맛짱 아줌마의 반죽 강의다. 이토록 쫄깃한 면발의 비밀을 파혜치는데, 현지에서 나는 좋은 밀가루와 물,
천일염만을 고집한단다. 밀가루당 물과 소금의 비율이 정해져 있다. 게다가 계절별 비율도 다르다. 많은 배합끝에 얻은 결과이겠다.
"자 4명이 한 팀이니깐 여기서 리더 하나 뽑아요. 리더는 반죽, 나머지 멤바들은 밟는 거에요."
그렇게 해서 센티는 반죽을 나머지 3명은 밟기로 한다.




물 잘 붓고 살살살 뭉쳐서 어느정도 됐다 하면 마구 치댄다. 두꺼운 비닐에 반죽을 담고 밟는다. 밟는다....
예전에 만화 심야식당을 봤던 기억이 났다. 만화의 내용은 손님들이 먹고 싶은 음식을 주문하면 가능한 만들어 주는 식당인데 그중 '커리 우동' 이라는 에피소드 였다. 인도인들이 커리라이스를 먹으로 이 식당으로 찾아오는데 손님 중 하나가 커리가 든 우동을 추천해준다. 그 뒤로 한동안 인도인들의 아지트가 될정도로 뜨거운 반응을 보이다 이내 시들해진다. 
오랫만에 방문한 인도인에게 왜 요새는 자주 오지 않느냐 물었더니 커리우동의 2%가 부족하다는 평을 한다. 옆자리에서 듣던 마담이 우동비판에 발끈한다. 
그녀는 사누키 우동집 딸이었던 것이다. 그녀의 시범으로 즉석에서 사누키 우동이 만들어지고 드디어 손님들은 100% 완벽한 사누키 우동을 맛본다는 내용이다.  
책을 볼땐 그냥 스쳐 지나갔는데, 정말 밟는다. 이렇게.




▲ 출처 - 심야식당 '커리우동' 편, 아베 야로작.




반죽 밟는동안 댄스음악을 틀어준다. 요새 상
한가를 치고 있는 카라와 소녀시대 음악을 틀어준다.

신나게 밟자. 쫄깃한 면발을 만드는 수타면에 익숙한데 족타면이라니. 아무리 비닐로 씌운다고 해도 조금 찝찝하긴 하다. 이렇게 밟는 데는 이유가 있다. 손이 아닌 체중으로 눌러야 기포가 빠지고 탄력도가 높아진다. 잘 밟았다고 완성 되는 것은 아니다. 숙성을 시켜야 비로서 베이스가 완성된다. 여름엔 30~1시간, 봄, 가을에는 2시간, 겨울에는 3시간 가량 걸린다고 한다.
이렇게 만들어진 반죽은 숙성의 시간을 거쳐 다음 팀의 수업에 쓰인다. 힘 안들이고 잘 돌아가는 시스템이다.



반죽하는 동안 물은 펄펄 끓고 있다. 이젠 우동을 만드는 작업으로 간다. 아까 만들어 낸 면발을 한데 모아 냄비에 넣는다. 균일하지 않은 가락이 섞인다. 칼국수면과 너구리 면 굵기가 공존한다. 칼국수 두께로 처럼 썰어낸 나는 살짝 찔린다.




익은 면은 잘 건져서 살짝 익힌 계란을 넣어 간장으로 간을 맞춘다. 다시 국물을 낼 필요도 없으니 조리 시간은 짧다.
이렇게 먹는 방법이 있고,




얇게 저민 파와 갈은 생강을 넣은 소스에 면을 담갔다 먹을 수 있다.






시식후 받게 될 졸업장. 사누키 지방의 우동집이 표기된 앞면, 뒷면엔 우동 만드는 법이 소개 되었다.
아래쪽 봉은 아까 열심히 반줄을 밀었던 밀대다. 정말이지 실용적인 졸업장이 아닐수 없다. 



2011.07.07 (3N/4D) 시코쿠
ⓒ copyright by sentipark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일본 열도를 구성하는 6852개 섬. 크게 혼슈(本州), 홋카이도(北海道), 규슈(九州), 시코쿠(四國) 4개의 주요 섬으로 나뉜다.
그 보다 동경, 오사카, 후쿠오카, 나가사키...이런식으로 도시이름으로만 일본을 기억하는 나로서는 시코쿠가 4개 중 한 개를 차지하는 땅덩이 인줄은 몰랐다. 

시코쿠를 알게 된건 스페인 카미노를 준비하면서다. 서점에 갔다가 '남자에게 차여서 시코쿠라니' 라는 책 제목을 발견했다.
수많은 책들 사이에서 용케 내 눈에 띈걸 보면 제목 하나로 꼬시는건 성공했지 싶다. 그렇게 해서 일본에도 불교와 관련한 순례길이 있다는걸 알게 되었다. 이름은 오핸로. 시코쿠 섬 1,400km를 걸쳐 88개 사찰을 순례하는 도보여행을 의미한다.
산티아고야 그런대로 행복하게 잘 다녀와서 몇년 버틸 힘을 주었다. 오헨로는 언젠가 긴 걸음이 필요할 때 가봐야지 쟁여두는 정도로 기억에 저장해 두었다.
그로부터 2년 후 시코쿠를 만났다. 2011.07.07 부터 사흘간 한국인 관광객 유치촉진을 위한 여행사 초청 사업의 일환으로 다녀왔다. 하루에 한 개의 현을 보기에도 벅찼던 일정이었지만 전반적인 느낌은 소개할 수 있을것 같다. 
 

 
시코쿠(四國)란 이름은 가가와(香川)현, 도쿠시마(德島)현, 고치(高知)현, 에히메(愛嫄)현의 네 지역으로 나뉘어 있는데에서 유래한다. 1988년에 완공된 세토대교는 일본의 4개의 섬을 잇는 마지막 다리였다. 그 전까지는 본토와의 접근이 원할하지 않아 산업 발달이 더뎠다. 그 덕에 전통, 자연유산이 잘 보존되어 있다.
 
문인들의 책 속에 자주 등장했고 영화 촬영지로도 자주 등장한다.  
시코쿠 무대가 된 일본 도서 와 영화도 꽤 된다.
 

 
 
 

▲ 시코쿠를 배경으로 한 문학작품들
 
 
 
영화, 문학작품의 배경과 관련한 시코쿠 

가가와 현 - 다카마쓰시
- 영화 '우동'
- 무라카미 하루키 소설 '해변의 카프카'
- 무라카미 하루키 소설 '태엽 감는 새'
- 영화 '봄의 눈' - 리쓰린 공원
 
에히메 현 - 마쓰야마 시
-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 도고 온천이 배경
- 나쓰메 소세키 소설 도련님 
- 오이 겐자부로 '체인지링' 마쓰야마가 배경이 되었다.

고치현 -  고치시
- '날아라 호빵맨' 의 작가 야나세 타카시의 고향
- 토사번 NHK 드라마 '료마전' 세트장 (후루사토관) 

도쿠시마현 - 도쿠시마 시
- 오핸로 길의 시작점이 되는 제 1 팻말소 료젠 절



▲ 도고온천이 배경이 된 센과치히로                ▲ 영화 우동       


 

▲ 린치린 배경이 된 영화 '본의 눈'          ▲ NHK 드라마 '료마전'   






2011.07.07 (3N/4D) 시코쿠
ⓒ copyright by sentipark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50,815
Today : 190 Yesterday : 215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5)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39)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12)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10)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