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인생의 DJ이게 있다면 단연코 DJ smile Tony다.
그와의 추억은 예전에 칼럼에도 써먹은 적이 있다. 

2012/04/28 - [컬럼&리뷰/칼럼기고] - [월간 VIVID BNT] 지루한 일상, 그녀가 도망갔다



http://www.seoulitelearning.com/

이제는 돌아와 일상을 지낼 무렵, 위의 강좌를 발견했다.
디제이의 세계를 알고 싶어 신청한다.
seoulite learning 는 대학생들이 주측이 되어 진행하는 비영리 단체다.
누구나 가볍게 가르치고 배울 수 있는  모임이고, 어떤 주제로도 강의가 가능하다.

오늘 강의를 맡은 디제이 최리안씨도 전문강사가 아니었다.
그러나 클럽음악의 세계에 전혀 문외한인 나로서는 오늘 들을 것만해도 꽤 만족스럽다.



클럽의 장르는 다르지만 크게 일렉트로니카라 한다.
전통음악(기타, 드럼) - 일렉트로닉 1970~90 는 robert bob moog의 synthesizer의 도입. 

4인조 밴드는 보컬, 기타, 베이스기타, 드럼으로 이뤄지는데 
기타가 빠질 경우 베이스기타 연주자가 신디사이저를 들고 가 두가지 연주를 하는 경우에 쓰였다.

pcm방식 ->(기타, 건반소리가 세팅된) preset -> 새로운 방식으로 탄생. 

 

eletronic을 이루는 조건들. 이것들이 음악의 성향을 가른다.

BPM:BEATS PER MIN (비트 속도)
COLOR: DARK, LIGHT (음악의 밝은 정도)
EMOTION:(CF:MASSIVE ATTACK, PORTISHEAD (감정)
AMBIENCE = TRAND, COUNTRY (분위기)
분위기 10~12시 /12~2시/ 2~4시로 나뉘는데 이 시간을 잘 맞춰야 실력있는 아티스트가 된다.



실제 DJ일 을 해본 경험으로 힘든 점을 이야기 해준다.
트렌드에 민감한 직업이라면 늘 유행에 신경써야 할 것 이고 
매일 밤을 새야 한다는 조건이면 꽤나 하드한 일이다.

- 2시간 동안 30-35가량 섞음. 3,4분 radio edit /8,9분 club mix
- 전, 다음 DJ를 고려해야 한다. 환경 분위기를 틀어야 함. 
- 남들 눈치를 보면서 틀어야함.. 관중, 나의 준비곡, 전, 앞의 디제이…
- 미리 음악을 짤수 없어 혼자 놀면 안된다. 
- 노래를 많이 들어 이름만 봐도 알아야 한다.
- 매주 디제일 하려면 매주 새로운 곡을 들으며 준비해야 한다.


일렉트로닉 음악의 장르를 간단히 정리해본다.



테크노
- 최면에 걸린듯한 무아지경 상태
- 처음 중간 끝이 거의 같다. 
- 빠른 비트, 4/4박자, 기계음 반복, 
- 리듬 변주 없이 단순한 리듬만 반복적으로 들이대 Trance사애로 만드는 듯한 스타일. 

트렌스
- 구성 intro(+main) - Breakdown(long) - Climax-Outro 
- trance ->uplift, Progressive, Psytrance
- 130-160bpm (빠른 음악)

프로그레시브 
- 대부분 베이스 라인이 이듬과 비트 흐름의 역할을 담당. 
- 브레이스 타운이 명확하다

chill out
- 댄스 플로어의 열기 식히는. 칠아웃 룸에 연주되는 차분한 사운드. 클럽 2-4시에 
- 대표뮤지션 buddha bar, KLF

tech house
- 비트가 상당히 매력적. 프로그레시브의 경우 말그대로 진화. 딱딱한 감에 예술적 비트감

MINIMAL&DEEPHOUSE
-
BPM:118-123
- LOUNGE MUSIC
- BUDDHA BAR2, CLAUDE CHALLE

Trip hop
- massive Attack, Portishead (옹 딱 내스탈이야..)
- 항정신성 약물 사용시의 몽롱함. 
- 배경리듬 아프리카 토속적인 리듬 징징거리는 기타소리. 
- 샘플링, 우울, 음침, 몽롱. 







결국 트립합의 한 장르에 호기심이 생겨 리안씨에게 물어 Portishead 의 음원제목을 알아냈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드레스코드 올 화이트.
일단 킨텍스라는 장소가 하룻밤 클럽으로 변신한다는것은 신선했다.
차가 없었으면 가기 힘들었을 것이다.
다행이 우리 일행은 차가 있었다. 

내가 너무 좋은 쇼를 많이 봤는지 미안하지만 별로 센세이션하지 않았다.
이미 작년 이비자의 스페이스, 암네시아를 경험하고 오기도 했고  주크아웃까지 연타로 봤기 때문에
실내에서 불꽃을 쏘고 꽃가루를 날려도 그닥 감흥이 없었다. 안타깝다 진정.
사진을 찍을 의욕도 없고. 그래서 딸랑 사진 3개 뿐이다.

게다가 7시부터 만나 저녁을 먹고 9시 오픈부터 줄을 섰던 터라 초기에 진을 많이 뺐다.
정작 피크는 새벽 1시부터였는데 말이다.
결국 환호를 남겨두고 2시에 나왔다.

그리고 내 온 정신은 UMF KOREA의 티에스토에게 가 있다.








현금대신 코인. 종이를 주기도 한데 칩으로 주니까 관리가 편햇다. 1코인에 3천원이다. 
하이네켄 맥주 한잔 2코인, 핫도그 1코인... 보드카 4코인... 이렇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이제는 말할 수 있다. 
한국적인 사고를 가진 보수적인 나였다면 절대 하지 않았을 일들을 고백해보련다.
나는 외국 여행중 처음 보는 남자에게 (그것도 외국인에게) 첫눈에 반했다.
그래서 무작정 삼일간 그의 일터로 찾아갔다.
그리고 사심(?)을 가득 담은 러브레터를 써서 보냈다.  
게다가 우정(?)의 표시를 강력히 주장해 볼키스도 당(?)했다. 
이 모든 사건들은 삼십대의 멀쩡히 직장에 다니는 홍대 클럽에도 안 가본 보수적인 처자가 만들어낸 사건이었다. 

세계 최고의 클럽만 모였다는 이비자 취재를 가기 전에 어쨌거나 사전 준비는 필요할것 같아 
바르셀로나 클럽을 답사할 필요는 있었다. 그러다가 어느 한 클럽의 DJ에게 반해버렸던 것이다.
대충 DJ의 개념적인 표면은 근육질 몸매에 거의 나시만을 입고 살짝 건들거리거나,
레게머리나 탈색을 하면서 머리털을 못살게 한다거나
혹은 심각한 표정으로 흥에 겨워 이거나...
어쨋거나 전위적 아뤼스트의 감히 다가갈 수 없는 아우라를 가진 자. 정도로 생각했다.
 
그러다 정말 우연히 마감 직전에 들어간 클럽에서 미소하나만큼은 기가 막힌 남자를 발견했다.
자신의 손끝으로 만들어진 음악의 비트의 강약에 따라 흐름에 따라
관중들이 반응하는 모습을 즐기는 모습은 진정 일을 즐기는 자의 모습이었다.
노멀한 멋을 추구하는 전 세계인의 평범한 남자라면 다 갖고 있을 폴로 스타일의 깔끔한 반팔셔츠.
머리 감고 대충 말렸을 털고 나왔을 법한 꾸밈없는 금발머리의 디제이. 
아니. 저것은... 모범생이자나.
 

그 친구를 보고 떠올린 첫 인상이란... 



토종 한국인인 내 눈에는 서양인들이 대체로 박물관에 있는 석상들보단 덜 잘생긴 실체들이었다. 물론 그도 그랬다.
(기억하자 분명 덜 잘생겼다고 했다. 객관적인 시각은 유지하고 있다.)
굳이 표현하자면 조각 같은 미남은 아니나 그리스 풍의 대리석 석상 삘이 충분했다. 




혹은 해맑기 짝이 없는 네로군. 플란더스의 개 파트라슈와 푸른 초원을 뛰어다니는 모습.
딱 저 정도로 묘사할 수 있겠다.

어쨋든 해외가서 웬만큼 배가 안고프면 말을 안 거는 소심한 내가 
그의 존재가 궁금하여 다가가 말을 걸어버렸다는 사실만으로 나의 감동이 얼마나 컸는지를 알아달라.
클럽이 마무리 되고 앞뒤 안가리고 찾아가 인사를 건냈다.
마지막 피치를 올리고 그날 따라 관객의 반응도 훌륭했던 터라 몹시 상기되었나보다.
내게 DJ Smile 라고 자기를 소개하며 악수를 나누면서 한 말을 기쁘게 받아들이며
그가 한 말에 난 그만 충격을 받고 말았다.
'Thank you. I love my job'

오 멀리 이국만리까지 날아가 내가 가장 감동했던 순간은 
지중해의 이국적인 풍물도 아닌 바로 이 한 문장이었다. 
아이.러브. 마이. 잡.
이 한 마디를 들으러 수만 마일을 날아왔던 걸까. 

나는 그 한마디에 얼어붙은 듯 멈췄다.
매일 밤 귀청이 떨어질 것 같은 소리 속에서도 
나의 레코드 한 번으로 바뀌는 관객들과 교감하며
얼굴에 미소가 떠나지 않는것은 바로 행복이었구나.
그래서 동양에서 온 여자의 인사에 격하게 감사하며 외치는. 
 
나는... 내가 하는일을 얼마나 사랑했던가.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보름여를 유럽에 다녀왔다. 7월 말부터 자리를 비웠으니 딱 휴가 철이다.
비지니스 트립이긴 한데 여행사 직원으로는 성수기 한복판에 자리 비운다는건
쉽지 않기에 휴가처럼 보일수도 있는 출장이었다.
한국은 내내 우기였고, 나는 지중해에서 눈부신 태양을 만끽할 수 있었다.

파리에서 미팅이 있었고, 스페인 남부 안달루시아 지방의
대표적 휴양지인 말라가, 론다, 네르하에 머물고
마드리드, 바르셀로나 대도시를 들러
종착지인 이비자섬에서 3일 밤을 새었다.
(밤을 샌 이유는 앞으로의 포스팅에서 밝힌다.)

2년 전 별 계획 없이 스페인 산티아고를 다녀왔다가 홀딱 반해
산티아고 자유여행을 도와주는 상품을 기획했다.
그러다보니 어느새 커리어 패스가 전혀 새로운 방향으로 그려졌다.

이번엔 그 산티아고와는 전혀 다른 느낌의 '이비자' 여행을 만들거다.
클럽이라면 손발이 오그라들어 가보지도 못해봤을 모범생들. (나와 같이)
뻘줌한 그대를 위한 전용상품을 선뵈려 한다. 기대해도 좋다.

처음엔 난 스페인에 다시 가라면 론다엘 가겠어. 라고 했다가,
아니야 바르셀로나 인 것 같아. 아니야 아니야 이비자가 최고야...
누가 시키지 않았는데 나는 답 안 나오는 선택지를 놓고 고민하고 있다.
스페인은 사랑스러운 곳이다. 그냥 이렇게 즐기면 되지 않겠나.
그러다 보면 센티처럼 스페인 전도사가 될지도 모를일.

15박 17일 간략한 일정 정리

07.27 ~ 07.29 _ 파리
07.29 ~ 08.01 _ 말라가, 네르하, 론다
08.02 ~ 08.03 _ 마드리드 (열차이동)
08.04 ~ 08.06 _ 바르셀로나 (열차이동)
08.07 ~ 08.09 _ 이비자 (항공이동)
08.10 ~ 08.12 _ 바르셀로나-파리-인천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57,889
Today : 189 Yesterday : 255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8)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40)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12)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12)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