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은 망하는 거야 원래, 중소기업을 왜 정부에서 보호해 줘야 하는데?
얼굴 가득 사람 좋은 웃음선을 가진 남자의 독설. 
곧 있으면 1인창조기업의 저자로서 세상에 알려질 독서경영 전문가 안계환 대표가 하는 말이다.
이건 무슨... 창업자의 의지를 꺽는 말이 아닐수 없다.
그러나 이 까칠한 발언의 그의 다음 말을 들어보면 이해가 간다.
"실력없는 기업은 망하는게 맞죠. 맛없는 음식점이 망하는 것처럼. 
사업은 성공하려고 하는게 아니지. 망할 확율을 조금이라도 줄이는데 촛점을 맞춰야지요."
그러면 그렇지, 1인 창조기업에 무지하게 관심이 많은 나는 다시 인터뷰 할 의욕을 회복한다.
창업을 다루는 이 책, 1인 창조기업과 1인기업, 그리고 벤처나 스타트업과의 차이가 무엇일까?
 

일인 창조기업이란 부가가치가 있고 생산적인 남이 대체할 수 없는 사람.

기업 형태에도 세가지가 있어요. 
하나는처기업. 이건 기술이 있어야 하거나, 기술기업이 아니라면 벤처투자사한테 투자를 받는 조건이거나, 혼자 하기엔 규모도 커야 하고 기술자를 비롯한 사람도 여러명 붙어야 하고, 투자자의 지분도 생각해야 하니 결국 엑시트(기업상장매각)하는게 목적일 수 있고. 
하고 싶은 일보다는 돈이 되는 아이템을 잘 잡는게 중요하죠.
두번째는 생계형창업이죠. 이건 퇴직자들이 흔히 하는 프렌차이즈 매장 같은거예요.  
세번째는 1인(창조)기업. 원래는 1인 기업으로 불렸는데 정부에서 '창조'를 붙여서 지원사업을 하고 있죠.
여기서 말하는 창조라는 개념은 부가가치가 있고 생산적이고 남이 대체할 수 없는 사람을 의미하죠. 
유통기업 사업자. 이건 일인기업일뿐. 오래 해도 노하우가 안쌓이면 일인창조기업이 아니라고 말할 수 있어요. 

이 책은 생존을 위한 창업노하우 92가지 메뉴얼인데 필요한 부분을 보면 되요.
다 내경험을 바탕으로 했죠. 직장을 다닌다면 어떻게 준비를 해야 할지,
창업을 이미 했다면 실제 법인 설립부터 회계 등의 운영 노하우,
그리고 마케팅 기법, 퍼스널 브랜딩의 방법까지.  5단계로 구성했어요.  

  




창업에 관한 노하우를 담은 이 책을 쓰기까지 그의 이력을 정리해보자. 
대기업 삼성을 성실히 다니고, 회사를 나와 벤처기업창업을 한다. 
유통기업의 IT전산처리 시스템을 개발하는 기술사업이었다.
뚜레주르, 파리바게트 등의 프렌차이즈 기업에 그 기술이 들어가 있다.  
그러기를 몇년
조직의 알력관계에 의해 잠시 스티븐 잡스에 빙의 된다. 바로 창업한 회사에서 쫓겨난 것.

미련없이 벤처를 시작한다. 이번에는 기업경영컨설팅 사업. 이때도 1인 기업은 아니었고 세명이서 만든 회사다.
물론 경험 전무한 컨설팅 분야에서 자리를 잡기란 쉽지 않았다.
컨설팅과 강의는 연결고리가 큰 편인데 우연히 하게된 강연에서 본인이 '무대체질'이라는 놀라운 천성을 발견한다.
그때까지만해도 강연을 할 것이란 걸 상상도 안했었다고. 
생각해보니 초등학교때 소풍을 가면 늘 나가서 노래를 했다는 기억을 꺼낸다.
본격적인 강사경력을 쌓으면서 테스트 해본 3천명 앞에서 성가대 메인 싱어를 하면서도 전혀 안 떨린다는 점이 확신을 갖게 되는 계기였다.
무대체질과 더불어 가르치는 것의 적성도 찾아본다.
가르치는 것을 연관하자면 부모님이 집에서 하숙을 했는데 하숙생들이 주로 교사였다는 점. 
그 집에서 하숙했던 선생님이 초등학교 6학년 담임이었고 훗날 매형이 되는 인연까지라고 하며 교사와의 인연을 꺼낸다.
또 초등학교 몇 년 간은  
반장이기에 바쁜 선생님을 대신해 교사용 강의교안을 받아 반 아이들에게 설명을 해줬고 그걸 좋아했다고 한다. 

현재는 독서경영전문가가 되었고 1인창조기업가로서 살고 있다. 
책을 읽고 공부하는 것을 좋아했으나 글을 쓰는 것을 업으로 생각하지 않았지만 지식창조기업가로서 글쓰는 것이  필요했기에 
가장 즐겨했던 책읽기에서 확장한 독서리뷰를 하기 시작했다.

1인창조기업가로 살려면 어떤 태도와 어떤 공부를 해야 할지를 물었다. 
자기만의 시각이 있어야 하고 사건을 자기식으로 해석할 능력을 갖춰야 한다.
신문의 편집방식은 그 신문사의 데스트 몇몇의 의견일 뿐이고 그것과 별개로 현상을 꿰뚫어야 한다고 한다. 
본인이 대체 그런 방법은 무엇이냐는 눈빛을 강력히 보내자 정보를 본인의 능력으로 큐레이싱 할수 있는 즉석강연이 이뤄졌다. 




세상을 보는 방식은 사회, 경제, 기술, 환경, 정치, 영성으로 구문해 볼수 있고 이들이 서로 복합적으로 연결되어 있다.
예를 들어 그리스 사태는 어느 영역의 문제일까?
경제? 정치? 심층을 들여다 보면 문화의 문제가 나온다. 유럽은 그리스를 버릴수 없다. 유럽의 모체는 그리스, 로마 아닌가. 
표면적인 이슈를 보지 말고 사건의 심층을 보는 눈을 기르고, 자신이 하는 일과 연관해 해설할 능력을 키워야 한다는 것이 미니강연의 핵심이었다. 

1인창조기업가는 해야할 공부가 있고 하고 싶은 공부가 있다. 
독서 경영전문가 안계환 대표는 본인이 하고 싶은 일을 역사공부에서 찾았고 그대로 인문학으로 넓힐계획이다. 
나 같은 경우는 예술과 문화쪽은 하고 싶은 공부는 계속하되 경제적인 현실감각이 부족하니 해야할 공부는 경제라고 짚어주었다.

역사학자가 년도별로 나열된  횡적 역사를 다룬다면 나는 종의 주제를 다루죠.
역사는 승자의 기록이고 패자는 기록에서 사라진다. 나는 역사책의 역사보다는 삐딱함으로 보려고 노력합니다. 
요즘 흥미가 가는 주제가 있는데 전쟁, 여성에게 휘둘린 지도자, 조운(곡식을 수도로 운반하는 국책 사업)이 있어요. 
백성들이 먹고 살아야 하자나.  그러면 곡창지대에서 생산되는 곡물을 옮겨야 하는데 도저히 산넘고 갈수는 없는거야. 
고려시대에  지금의 태안반도에 운하를 팠어요. 지금의 안면도야. 안면도가 원래 섬이 아니었어요. 





이렇게 독서경영이라는 그의 전문분야에 역사라는 인문학적 내용을 더하니 매우 풍성한 콘텐츠가 나온다.
운하이야기를 하다보니 중국의 사례를 말하다 삼국지 이야기로 빠진다.
우리가 그토록 즐겨 입에 담던 삼국지의 군웅들이 장악하는 땅떵이를 제대로 집을수 있는 독자가 몇이나 될까.
지도 위에 당시의 시대상황과 지리적 특성을 파악해가며 들으니 이해가 더 쉬웠다. 
우리는 삼국지를 텍스트로만 읽었기에 더욱 그러했다.

독서경영전문가로서 앞으로의 구체적인 목표와 계획을 물었다.
최근에 정리한 독서경영 삼단계를 들려준다. 기업에서 독서를 통한 소통문화를 만들고 싶은 기업에 해당한다. 
첫째단계 독서로 소통하는 문화, 전 사원이 한달에 한 권 정도 읽는것을 목표로 삼고 
두번째 단계로 독서로 학습조직을 만들어 성과를 내는 것.
세번째 단계는 인문학으로 창의와 혁신을 하는 것이다. 
이 말을 하는 그의 표정에서 평생 해야 할 일을 가진 자의 여유로운 확고함을 보았다.

그를 보며 느낀 것. 개인브랜드를 가진 일인기업가를 가름하는 가장 큰 조건은 자신만의 콘텐츠를 생성해 내는 것이다. 
그렇게 생성된 콘텐츠는 결국 원소스 멀티유즈에 종횡으로 확장되어 풍푸해져야 한다.

삼국지 국토지리적역사학습 강연을 듣고나니 한가지 아이디어가 떠올랐다. 
인문학 선생으로 살고 싶다는데 그렇다면 필드테스트를 한번 해보는 것은 어떤가. 
마침 내가 알고 있는 지식공유 플랫폼이 있는데 거기서 지식을 공유해봐도 본격콘텐츠를 내보내기 전 좋은 경험이 되지 않겠는가 하는 것. 


삼국지. 그림으로 읽는 남자 
대학생이, 신입사원이 반드시 읽어야할 책에 늘 삼국지가 빠지지 않은 거 아시죠?
한 글 한다 하는 국내 작가들이 너도나도 삼국지를 써내려간걸 아시죠?
우리는 텍스트로만 삼국지를 배웠습니다.  
도원결의만 서너번 읽다가 끝나지 않으셨나요?
삼국지 읽은 듯 착각하지만 지리를 모른다면 삼국지를 모르는 겁니다. 
여기 삼국지를 그림으로 읽어주는 남자가 있습니다. 

조만간 센티 컨셉기획의 안계환 대표의 지혜를 나누는 강의를 만나게 될거다. 


인문학으로 그림그리는 남자의 이야기는 
7월 17일 40라운드 7월 정기모임
박현진의 쇼쇼쇼 코너에서 만날 수 있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50,992
Today : 38 Yesterday : 329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5)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39)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12)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10)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