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1.17. 오후7시
@ 황성수 힐링스쿨



마지막 날은 다시 혈액을 채취해 시작과 끝이 어떻게 변했는지 체크하는 날이다.
열심히 한 사람들은 극적인 효과를 보게된다.



현미로 만든 김밥. 쫀득한 김밥이라니 이건 차원이 다르자나!!



힐링테이블에서 변화를 이야기하다.

- 2주차부터 피부, 머리빠짐 줄더라.
- 김치찌개랑 밥을 먹으면 먹을 때만 좋고 먹고나서 기분이 나빴다. 이젠 짜게 먹으면 속이 쓰리다. 위에도 부담되는 것 같다.
- 당뇨환자는 당분이 높은 딸기 먹지마라고 한다. 너무 맛있어서 많이 먹었다. 그런데 오히려 약을 끊었다. 당뇨가 당분의 문제가 아닌 기름의 문제이기 때문에 가능했던것 같다.
- 미용실에 갔는데 잔머리가 많다고 했다. 채식을 하고 잔머리가 다시 나는것 같다.
- 배가 빨리 안 꺼지니까 소화가 안된다고 생각하는데 아니다. 근기가 있는거다. 그래서 밥도 서두르지 말고 먹어야한다. 
-  식탐 뿐만이 아니라  욕심이 많이 줄어든다. 명상을 위해 채식하는 사람이 많다. 간디는 우유를 먹지 않는데 어쩌다 먹음 안정이 안된다. 라고 했다. 음식에 따라 마음을 차분하게 한다.



▲ 제 이야기는 비쌉니다. 그러니 꼭 많은 걸 얻어가세요.


오늘은 습관병 (성인병)에 대해 이야기 한다.

기대수명-심장이 멎을때까지 사는 나이
건강수명 - 병 없이 건강하게 사는 나이
9988234 - 99세까지 88하게 살다 2,3일 앓다 죽어뿐다.
체중관리가 제일 중요하다. 채식을 하면 표준체중이 될때까지 빠진다. 그 이하면 더 좋고. 그리고 더는 안 빠지고 유지된다.


식습관병 치료 주최는 환자 본인이다.
입맛을 바꾸자.
어릴 때 좋은 식습관을 기르자.
효자 집안에 장수하는 사람 없다 - 거친음식으로 건강을 지키게 하자. 음식으로 효도하면 안 된다.



- 피로를 풀어주는 것은 잠 뿐이다.
- 신신안정 및 면역력
- 잠 이외의 피로회복제는 없다.
- 하루 8시간 10~아침 6시 깊이 자야 한다.
- 잠을 대신할 수 있는 건 없다.
- 반드시 누워 양팔은 옆에
- 수면이 짧으면 수명이 짧아진다.


식생활과 보편가치
- 이웃사랑, 평등, 생명존중, 환경, 저비용, 건강

먹는것에 불평등이 있으면 동질감을 가질 수 없다.
- 동물성 식품을 먹으면서 평등할 수 없다. 그렇게 많은 고기를 만들어낼 곡식이 없기 때문이다.

동물을 먹기위해 우리가 저지르는 잘못. 너무 끔찍하다.
- 생명경시,밀집사육, 속성사육, 거세, 강제임신, 신체절단

채식은 사랑이다
- 자신,이웃,동물,지구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2013.01.10. 오후7시
@황성수 힐링스쿨


오늘도 맛있는 저녁이 준비되었다.

늘상 강조하듯 첫술에 밥을 먹으며 힐링테이블 시작한다.
첫술에 밥을 먹는 이유 - 밥이 순해진다. 짠 반찬에 거부감을 느낌. 밥이 맛이 없다고 느낌. 그래서 계속 짠음식을 선택하게 됨.


식사하면서 몸의 변화를 나누었다.

- 손톱이 늘 부서졌는데 부숴지지 않았다.
- 발톱 두개가 고동색 비슷하게 메니큐어를 바른것 같은 색인데 이번에 정상적인 색으로 변함, 퇴행성 관절염도 나아짐.
- 동료가 먹는 라면 국물을 떠먹고 깜짝 놀랐다.  내가 이렇게 짠 음식을 맛있다고 먹었다니!!!
- 직접 경험해보니 이제야 알겠다. 직접 강의 듣는것과 TV를 보는 것은.  김치, 라면. 남의 건간을 해치면서 돈버는 사람들.


웬만하면 생으로 알갱이 형태로 가공하지 않은 것을 먹길 권한다.
위암의 원인 김치, 된장같은 발효음식도 좋지 않다.
기름은 짜고나면 상한다.
그냥 기름이 들어있는 알갱이를 먹어라.
현미유를 먹을게 아니라 현미를 먹어라.




이제는 현미 쌀만 보면 반갑다.





생 재료에 고구마 블로컬리 볶음이 나왔다.  심심하지 않은 조화다.





오늘은 당뇨에 관해 파해쳐본다.

당뇨란?
혈당이 일정 수준 이상으로 유지되는 상태다. 당뇨는 혈액중의 포도당이다.
우리몸은 포도다잉 없으면 유지될수 없다. 자동차의 휘발유다.
당뇨병이 아닌 피 속에 당분이 높은 과혈당 이라 불러야 한다.
수치 내리는 것에 의존하여 약을 쓰는 것이 아닌 식습관을 개선 해야 한다.

당뇨병의 원인
- 원인은 기름이다. 표면적으로 과도한 당분의 문제로 보이나, 중성지방이 많아 생기는 병이다.

당뇨 합병증
- 트리콜레스테롤, 비계로 인한 동맥경화증
- 혈당을 내리는 약을 쓴다고 합병증이 예방되지 않는다.
- 중성지방과 콜레스테롤을 내려가게 해야 한다.

초기 - 증상 없음 (그래서 위험하다.)
말기 - 다식, 다음, 다뇨

의사는 병에 대해 환자가 알아듣게 해야지 약 처방만 하면 안된다.
- 현미채소과일로 치료/ 거기에 약을 써야 함.
- 혈당수치보다 체중이 정상화 되는 것이 더 중요하다.

중성지방을 높이는 식품
- 동물성 식품
- 해로운 식물성 식품(가공류) - 도정한 백미,흰밀, 보리쌀, 가루, 액체, 발효, 설탕, 과도한 요리

식물성 식품 먹는 방법
- 적당한 양을
- 적게 자주 먹자.
- 천천히 씹어서
- 해가 진 후에는 먹지 않아 인슐린 분비 장기를 쉬게 해야 한다.

곡식의 상태
- 최상 : 도정 없이, 알갱이, 발효 안된, 익히지 않은 것: 현미 생쌀
- 최악상태: 도정한 것, 분말, 발효 시킴, 익힌 : 빵
떡- 달다, 짜다, 가루다.
감자/고구마는 밥이다. 감자 고구마를 먹는다면 쌀 섭취를 줄여야 한다.

혈당을 내리는 음식은 없다.
- 모든 음식은 혈당이 올라감
- 좋은 음식은 덜 올라가게 하는 것이다.

당뇨는 약으로 낫지 않음
- 식습관
- 스트레스
- 잠을 일찍 잠


비만은 세계적인 비만병

올바른 살빼기의 원칙
- 양껏 먹고 살이 안찌는 방법- 부피는 크고 칼로리 적은 음식, 먹기는 거칠지만 칼로리 적은 것

에너지 밀도가 낮은 음식
- 자연 상태의 식품

얼굴주름
- 군살이 빠져 생긴 주름은 6개월 지나면 없어진다.

식사일지를 적자
- 자신의 식습간을 앐 있다.

배고플 때
- 30분 참으면 배고픔이 사라진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부산에 갑작스럽게 내려갔다.
부산에만 오면 이상식욕이 발생하는데,
바로 돼지국밥을 두끼 이상은 먹어야 직성이 풀리는 거였다.
이번에는 다행히 자연스럽게 돼지국밥은 생각나지 않았다.

채식 체험중인 나를 위해 친구가 부산의 유명한 채식부페를 알아봐줬다.
부산 서면역에 위치한다. 






이 곳 주인장은 예전에 대형 고깃집을 하며 육식으로 인해 성인병을 얻었다고 한다. 
채식이 대안이라는 판단으로 전국의 채식당을 찾아다니며 배운 요리법으로 지금의 가게를 차렸다고 한다.
채식은 풀밭이라는 편견, 맛이 없다는 편견, 허기지다는 편견을 버릴 요리법을 연구했다.
고기맛은 그대로 가져가되 성분은 식물성인 것으로 맛을 내는 것이 관건이었다.
얼핏 콩 불고기라 적힌 음식을 맛보면 불고기 맛이 나긴 한다.
실제 불고기와의 맛의 편차를 줄이는게 이곳의 핵심 기술이라 하겠다.






그런 스토리에도 불구하고 정작 나는 요리맛은 불만족스러웠다.
한창 채소 하나하나의 맛을 발견하는지라 요리된 음식이 그닥 관심가지 않았을 뿐.
머랄까... 육식하는 사람의 입맛을 속이기 위한 콩재료의 둔갑술이라고 해야 할까.
음식이 맛이 없어서가 아니니 오해하지 말길.




제비꽃 떡과 우유가 들어가지 않은 채식빵도 나온다.




한접시는 콩고기를 비롯한 기름에 튀기고 볶아낸 음식을 가져다 먹었는데 이내 질리고 말았다. 

생야채를 가져다 열심히 먹어댔다.
그 중 새로운 종류를 발견했는데 둥글하게 썬 식물이 있었는데 수분 많은 배맛이 났다.
달착지근하게 아삭한것이 신기해 이름을 알아냈다.
야콘이라는 뿌리 채소였다.

양념을 하지 않은 채소잎 하나하나에도 맛이 다 다르다.
채소 소물리에라도 할 수 있을정도로 미각을 예민하게 만들고 싶다는 욕심도 든다. 


오늘의 식단 정리.
아침 겸 점심 - 채식부페  
간식 - 에스프레소, 코코아
저녁 - 어제에 이어 또 밀면
야식 - 장발빵 1/2의 1/2 저녁은 밀가루 음식으로 보내는 것이 좀 아쉽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58,812
Today : 12 Yesterday : 233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8)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40)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12)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12)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