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0년 전 에도시대의 역사를 간직한 히다지역의 작은 교토라고 불리는 다카야마. 
전통적 관광도시 답게 외국인 관광객이 일년에 약 13만명 방문한다.
그만큼 외국인들에겐 일본적인 매력으로 이끌기 때문이다. 


▲ 아랫쪽 눈 쌓인 곳이 용수로다.

성이나 절, 신사 가는 길에는 인구가 늘고 번화가가 생기듯
다카야마 진야가 생긴 후 이 근처에서 번화한 거리가 바로 '산마치'다. 
역사를 고스란히 담은 이 거리는 일본의 중요 전통 건물 보존 지역으로 선정되어
현재도 갈색과 흑색을 기조로 한 풍경에 어울리는 건축물에만 신축. 개장을 허가한다.




진야는 상급 관리 사무라이가 중앙으로부터 파견된 직할관청이다.

그런 까닭으로 마을의 건물은 진야의 지붕보다 낮게 지어야 했다.
현재의 양조장이나 상가 카페를 비롯한 음식점, 공예점포 등은 옛 건물 그대로를 보존하고 잇다. 
마을건물은 다카야마 진야의 문 지붕보다 낮게 만들어졌고, 
빗물을 용수로 활용해야 했기에 처마의 끝은 아래 용수의 흐르는 곳으로 떨어지도록 설계되었다.
겨울에 거리에 눈이 오면 용수로 안으로 밀어 넣는다. 그것이 언 물을 녹이는 효과를 준다. 


 
 
 


토끼를 테마로 한 선물가게.  상상할 수 있는 모든 종류의 물건들이 토끼다. 
 


 다카야마 길거리 먹거리를 찾다 

 


새끼 붕어빵.  치즈,초컬릿, 깨 등의 속을 넣어 구워낸다.
성질 급한 사람들은 굽기도 어려울듯하다.


 


みたらし団子(미타라시 당고)
하얀 경단을 꼬챙이에 끼워 표면이 노릇하게 익을 때까지 굽는다.
설탕시럽에 간장을 섞은 시럽을 뿌려먹는데 짭짤하면서도 달달한 맛에
누구나 부담없이 즐길 만한 영양간식이다. 

   


 
 
 

     
히다규 (飛騨牛)
다카야마에 오면 꼭 먹어봐야 한다는 히다규. 히다규를 취급하는 가게의 간판이 재밌다. 
거리에서 꼬치구이로 팔기도 한다. 
 







다카야마 역에서 걸어서 10분 거리로 접근성도 좋다.
눈이 만이 와서 늘 집앞의 눈을 쓸어내는게 일인 사람들.


 


광고판, 간판도 예사롭지 않다.하나하나 신경쓴 흔적들.




타일로 모자이크도 하고, 목조의 고택과 타일로 모자이크한 간판의 조화라니. 




다카야마에 가면 후루이미나마치를 구석구석 둘러보자.
잠시 머물기에는 너무 아까운 곳이다.




2012/02/09 - [Tour roman/Japan] - [다카야마] 에도 막부를 느껴보자 다카야마 진야
2012/02/10 - [Tour roman/Japan] - [다카야마] 후루이마치나미의 히다규 덮밥 전문점 사카구치야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50,895
Today : 270 Yesterday : 215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5)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39)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12)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10)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