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쿠스틱 뮤지컬 카라멜 마끼아또 제작발표회

2013.06.11 AM 11:00
@홀리차우 삼성점





장소 : 브로드웨이아트홀 2관
공연일시 : 2013.07.02~07.28

공연정보 http://blog.naver.com/sun_peoples



어쿠스틱 뮤지컬 카라멜 마끼아또 제작발표회가 있었다.
혼성 4인조 그룹 해오른 누리의 음악으로 뮤지컬 극을 구성했다.
 
이미 3집을 낸 베테랑 음악인들이다.
기존의 1~3집에 수록된 곡중 극 상황에 어울리는 노래를 선택해 연주하는 형태다.
아바의 음악으로 엮어낸 뮤지컬 맘마미아를 떠올리면 된다.
아마, 어쿠스틱계의 맘마미아가 되지 않을까.







제작발표회 순서와 간략한 정보를 담은 파일이 테이블마다 세팅.

MU에서 콘텐츠를 만들어가는 사람들. 한 테이블에 모여 신났다.

이참에 신간을 들고 오신 이근미 작가님.




인순이의 '나무'라는 곡을 이번 공연 안에 넣었다.

제작발표회를 듣고 인순이 선생님은 '딸에게'란 노래도 어울릴것 같은 적극적인 코멘트도 남겨주셨다.





나 없으면 죽겠다던 그 남자, 이제는 나 때문에 못살겠다네


해오른누리의 의뢰를 받은 손현미 극작가는 2일만에 원고를 쓸만큼 극에 빠져있었다.

23살 엄마 아빠. 십년 후 딸아이 보라의 이야기.

 

마끼아또는 얼룩이래. 서로에게 얼룩이 되는거야.
가수 인순이 샘의 노래 '나무'도 뮤지컬 넘버로 포함되었다. 


음악은 때론 나레이션으로, 주인공의 속마음으로, 배경음악으로 어울린다. 



뭉치고 모이고...기념하고..




참석자들에게 해오른누리 3집 '풍선여행'을 선물해주다.

당분간 달달한 음악으로 지낼수 있을것이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이미 내 속은 지난 생선회로 속을 채운 뒤. 
안타깝게도 어버이날 기념을 늦은 주에 하느라 점심에 횟집 예약을 했다. 
그러나 소문난 잔칫집 먹을거리 없다고, 
널다란 홀에 늦은 저녁 사람도 많았으나, 아르바이트 생은 생기가 없이 하얀 얼굴로 떠다녔다. 
시든 샐러드를 도저히 먹을수 없다. 아 내돈 내고.... 이건 아니자나. 
5식구에 상추 다섯장 들은 채소바구니를 한개 갖다주는 성의를 보인다거나, 
애초 주문한 맥주는 잊어버리는 정신머리까지. 
아, 저는 직원이 아닌 아르바이트생일 뿐이라구요. 한시간에 최저생계비+@를 받는 사람이라니깐요. 그러니 대충 좀....이라는 티를 팍팍내는 것이었다.
말라비틀어진 생선회에 결정적으로 비늘이 섞여나오면서 모처럼 가족외식의 흥은 깨지고 말았다. 
그리고 이 흥은.... 엉뚱하게도 저녁 회식에서 살아난다.


40라운드, 재능기부로 이루어진 뉴스레터 특공대, MU파트너즈...

책과, 지식, 브랜드라는 공통된 키워드를 가진 사람들.

그리고 그들과 함께 소통하는 지식소통 조연심 대표님이 함께 모여 식사 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아메리칸의 정통, 그것도 중국음식이 어떤 전통이 깊은지는 모르겠지만,
퓨전에도 전통이 있다면 단연 홀리차우다.
이태원에서 시작해 명동, 강남점으로 등 지점으로 확대한 홀리차우 레스토랑.

앞으로 나와 같이 '퍼스널브랜드 전문방송 40라운드'를 진행하는 평택교차로의 최병현씨는
와인 두병을 챙겨와 센스 넘치는 남자로 환호받았다. 
 




메뉴를 보면 알겠지만 단계별로 원하는 메뉴를 만들어 코스를 완성할 수 있다.

우리는 쿨하게 잘나가는 코스로 골라 알아서 세팅해달라고 했다.

또 하나의 특징 . 코스도 선택가능하고 MSG 섭취 여부도 결정할수 있다.

주문 전에 MSG를 넣지 말라고 하면 그렇게 해준다.
그러나 자취생 입맛은 고향의 맛, 다시다에 깊이 길들여져있으므로
함께 하는 멤버중에 오랜 자취를 겪은 '남성' 이 있다면 배려(?) 차원에서 적당히 넣어달라고 하자.



슾. 녹말숲에 게살이 녹아들었다. 
스프링 롤과 딤섬 튀김이 나온다. 새우살이 꽉찬 딤섬은 두 개 먹었다. 
이미 메뉴를 보면서 눈치챘겠지만 음식은 4단계에 걸쳐 꾸준히 나오니 맛있다고 두세개씩 미리 집어먹지 말자. 




칠리새우. 탱글탱글한 몸통. 한입 깨무는 순간 튼실 탱글한 육중한 몸통이 한번 튕긴다.

그래 이맛이지. 대왕 새우는.




좋은 음식은 와인과 함께. 와인 한잔에 분위기는 더 좋다. 마시기보단 짠을 더 많이 한것 같다.

음식은 중국보단 한국 현지화된 것 같다. 적당히 맵고 간간하다.




끝내 남은 술과, 후식으로 나온 리치 열매 속에 파인애플얼 쏙 집어 넣고,

얼린 코코넛 일크를 뿌린 코코넛 리찌로 마무리.




책 한아름 안고, 든든한 포만감에, 달달한 알콜 한잔으로 기분좋다~~

가서 읽어야할 책이 산더미구만.




마침 명동 한복판에서 프로모션 중이었다.
팬더 탈 속에 누가있는진 모르지만, 서로 귀엽다고 난리. 결국 술 한잔 한 벌건 얼굴로 기념촬영을 하고 말았다.



가게마다 다르겠지만 서비스하는 직원에 따라 가게의 수준도 바뀌는것 같다.
이곳의 서버가 인상적이었다. 다음은 이 레스토랑의 섬세한 서비스 및 차별화를 간략히 메모해둔다.
  1. 빈접시를 요구하지 않아도 갈아줬다. (고객의 불편을 알아차리는 담당 서버의 센스는 중요하다.)
  2. 와인의 종류를 확인하고 잔을 1인 두 잔씩 서빙해줬다.
  3. 남은 음식은 포장해갈 수 있다. 
  4. 메뉴에 MSG를 넣지 않고 조리해준다. 단 밑간이 되어 있는 고기는 어쩔수 없다.





홀리차우 명동점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1가 8-1
02-773-0100

지도 크게 보기
2013.5.16 | 지도 크게 보기 ©  NHN Corp.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45,495
Today : 15 Yesterday : 244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77)N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38)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09)N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07)
여행기획&기록 (248)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