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가 시작되는 월요일부터 지각을 할 뻔 했다. 출근길 모바일 폰을 만지작 거리다가 걸려들었다.
누군가 트윗에 던진 글을 보고 생각을 하느라 제때 내려야 할 역에서 못 내렸기 때문이다.

 

+ 동부이촌동에서 파는 한 개 삼천 원짜리 붕어빵 가게에 하루종일 고객들이 줄을 서는 이유는? 희소성? 프라이드? 고가?

= 어휴 저 정도면 삼천원 할 만하죠. 물밀가루 팥떡이 아닌 케익수준인데요..
붕어빵의 모양을 차용하되 붕어빵이 아닌것이 처음의 호기심이고, 그 후에 맛과 질로 단골이 생긴게 아닐까요?

작은 지각을 만들뻔 했던 붕어빵 화두는 며칠간 계속 머리를 떠나지 않았다.
이미 일본에서 타이야키로 불리는 도미빵을 맛본 적이 있는 나는 저것이 붕어빵이라는 생각은 안한다.
묽은 밀가루 반죽에 팥이 훤히 비춰지는 얇삭한 표피 대신
한눈에 보기에도 고급스러운 재료가 들어갔을 듯한 탄력있는 두께감.
고급 슈크림 등 고급재료로 꽉 차있을 일본스타일의 간식이다. 
 ▶ 일본 타이야키 알아보기 http://sentipark.com/343

3천원이라는 가격에도 불구하고 줄을 설 수 있다는 것은 동부이촌동의 한 카페에서 판매한다는 사실 외에
저것을 붕어빵으로 인식하고 주문을 하지는 않았을 거란 손님들의 심리다.  

 


 



이 포스트를 쓰려고 했기 때문일까?
나는 며칠전 발견한 참 재미난 책을 통해 한국의 붕어빵의 역사를 파악해 볼 수 있었다. 
붕어빵의 원조는 일본의 도미빵(타이야키: 도미를 구웠다는 의미)으로 본다.
예전의 일본에서는 도미는 매우 고급스러운 생선이어서 서민들은 먹을 엄두도 내지 못했다고 한다.
때문에 물고기 모양의 간식에 최고급 생선의 이름을 붙이기라도 한 모양이다. 
재료 또한 설탕, 우유 등의 고급재료를 사용해 실제 도미구이를 먹는 것 같은 만족을 느꼈다는 이야기도 있다고 한다. 
반면 우리나라의 붕어빵은 물자가 부족한 일제 강점기때의 묽은 밀가루 반죽으로 한 끼를 때울 수 있었던  서민적인 간식이었다. 
이름도 비싼 생선이 아닌 흔이 접할 수 있는 붕어를 붙였다. 

그러니까, 우리가 인식이 다를 수 있었던 것은 시각 프레임의 문제였다.
저 형태를 붕어빵으로서의 속성으로 보느냐, 붕어빵으로 보지 않느냐 하는 것의 차이다.
붕어빵으로 본다면 기존 붕어빵의 열배에 달하는 가격이 터무니 없을 테고, 
그 반대로 본다면 다른 추론을 꺼낼 수 있을 것이다. 


 
 
 
 


피자맛 붕어빵 2,500 원. 이것은 붕어빵인가?  
오늘 새로운 것을 발견했는데 붕어빵 토스트라는 새로운 간식 거리다.
구워파는 토스트 대신 찍어파는 토스트이다. 속재료는 미리 넣고 빵을 맞물려 붕어모양 틀에 찍어낸다.
이것 또한 붕어빵의 흉내를 내었지, 붕어빵은 아니다. 
이것을 붕어빵으로 프레임 해야 할까?  

경로 의존성이란 용어가 있다.
늘 비슷한 스타일의 옷을 입고, 평소와 크게 벗어나지 않는 음식을 먹고, 가던길을 가는 것.
비슷한 패턴으로 일상을 영위 하다보면 크고 작은 모험을 치르기 두려워진다.
늘 하던 생각 늘 같은 일상을 벗어나 의식적으로 의존성을 탈피해 보며 일상의 작은 변화를 시도해본다.
파격 변신을 시도하기엔 부담이 크지만 작은 변화를 시도해보는 것은 일상의 활력을 준다.

내가 발견한 유사 붕어빵들이 잘 되는 이유도 이런 맥락에서 봐줄 수 있을 듯 하다.
인간은 일상적인 것에서 부터 안정적인 감정을 느끼고 의존하고 있다. 
그러나 과하지 않게 틀을 깨는 것에는 호감을 느낀다. 
그리고 기꺼이 윗돈을 지불할 의사가 있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요즘애들 왜 저젛게 한심스럽냐, 우리 땐 안그랬는데...라는 생각들을 다들 하지 않는가?
혹은 2-3년 차이의 나이터울도 사회밥으로 따지면 수천그릇의 차이라며 세대차를 논하기도한다.
그 생각은 나 또한 비켜갈 수는 없고, (이러다 보수 꼴통 꼰대 되는거 아닌가 싶기도하다.)
보수꼰대사상을 뇌에 담고 다니던 즈음. 심심한 서점가를 배회하며 책 두권을 사냥했다.

 
 

프레임은 세상을 온통 핑크로 바꾸고 싶어한 핑크대왕의 이야기에서 풀어나간다. 해결은 그에게 핑크 선글라스를 끼워주면 간단한 것을. 세상을 어떤 프레임을 가지고 보느냐에 따라 내가 만들어가는 세상은 천국이 될 수도 지옥이 될 수도 있다.

이 책은 내 자신의 프레임을 현명하게 사용하므로서 얻게 되는 삶의 지혜를 전달하고 있다. 문득 나의 보수 꼰대적 마인드를 슬적 쓰다듬어 주는 내용이 눈에 들어온다.

사람들은 과거의 실제 모습이 현재의 자기 모습에 가깝다고 생각한다. 현재의 내가 아랫 사람을 평가할 때, 비교대상은 과거의 나이다. 나도 철이 없고 공부를 안했다. 그러나 현재의 나는 공부가 재미있고 시간을 아껴가며 열심히 산다.  현재의 나를 비추어 과거의 나를 회상하면 요즘 젊은 것들은 왜 이러지. 라는 한탄이 나오는 것이다.
완벽한 내 모습을 가진 과거의 내 모습과 현재 평가 대상자인 아랫 사람과 비교가 되면 당연히 아랫사람이 부족하게 보인다.

그러니 현재의 나의 프레임으로 그들을 재단하지 말고 과연 나도 그 나이때 그랬었나 하며 돌아볼 지어다. '우리 때는 안 그랬는데...'라는 말을 내 밷고 나서의 그 뻘줌한 기억들이 있다면 말이다. 


 


The Boss 쿨한동행
중간 관리자가 되고 나니, 상사라는 존재가 궁금해졌다. 물론 내가 다니는 회사가 수직구조의 딱딱한 회사에 누구나 받는 상사스트레스가 심한 조직은 아니라 이 책이 말하는 '상사학'까지는 오바스럽긴 하다. 그러나 내게도 상사는 있다.

사회생활을 하면서 최고의 멘토를 건지면 그 또한 행운이요 몇명은 평생의 동지로 남을 수 있는 현명한 지혜를 준다. 오랫동안 나는 직원이었고 관리자가 아니었다. 그리고 지금 나름의 상황을 보고 나는 이상적인 팀을 만들어보고 싶다.

『상사는 부지깽이, 부하는 땔감이 되는 것이 이상적이다. 불로 타올라 모든 것을 다 쓰고 소진해야 최고가 될 수 있다. 대부분의 직장인들은 그렇게 타오르지 못한다. 젖은 장작처럼 연기만 내거나 불쏘시개가 있을 때만 잠시 타오르다 꺼지고 만다. 부하직원은 좋은 인재로 타오르고, 상사는 그들이 마음껏 타오르게 하여 함께 공을 이룰 때 조직은 가장 큰 성과를 얻을 수 있다.』

짧은 조직생활을 경험하기도 하고 여러 강좌도 듣고, 책으로도 경험한 하나의 법칙 같은것이 있다. 내가 모시는 상사를 최대한 보필해라, 그러면 그가 나에게 기회를 준다. 여기에 내가 덧붙이고 싶은 말은 사람을 내부에서 키우고 내부에 기회를 주어라가 되겠다.


이 두 책은 지금의 나의 현실 즉, 윗상사를 모시고 있고, 아랫사람에게는 상사인 중간관리자의 입장에서 읽었다.
이 글의 서두에서 적었던, 요즘 애들 왜 저러냐 라는 화두는 인류가 존재하는한 사라지지 않을 것이다. 나보다 아랫사람을 볼때 나도 하고 있을거고, 내 윗사람또한 나를 보며 같은 생각을 할 것이다. 역으로 나는 그 윗분을 보며 보수 꼰대라고 생각할 것이고, 나를 보는 내 아랫사람들도 그렇게 생각할 것이다.

나는 나의 프레임으로 '요즘애들'을 재단하지 않으며  기회를 주고 인물의 장기를 파악하고 그에 맞는 적합한 업무에 투입한다. 그들을 젖은 장작으로 만들지도 않고 나또한 강한 불쏘시개가 되어야 겠다. 또한 나의 상사와도 쿨한 동행을 그리고 나의 '요즘애들'과도 쿨한 동행길에 손을 내밀어야겠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39,618
Today : 53 Yesterday : 226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74)
About (21)
강의&워크샵 (138)
브랜드 코칭 (40)
브랜드 인터뷰 (73)
프로젝트 (208)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06)
여행기획&기록 (248)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