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엑터스 오MC 잡코리아 기획
오MC의 기획 첫 무대이기도 하고 40라운드 백작가님의 세바시에 이은 강연무대이기도 해서 응원과 자극받으려고 참가.

사회가 이만큼 변했는데 학생들의 꿈을 들어보면 의사, 검사, 변호사... 수십년전과 같다.
그들이 이런 직업을 꿈꾸는 이유는 분명한  방법이 있기 때문이다.
의사는 의대가면 되고, 검사는 사시를 패스하면 되는거다.
만약 다른 일의 세계를 안다면 꿈을 꾸는 사람들을 만난다면, 청소년들의 꿈도 달라지지 않을까. 
꿈PD, 포토테라피스트... 생소한 직업을 가진 사람들이 꿈을 이야기 한다.
더구나 이들은 자신의 꿈을 파고들어 새로운 영역을 개척했다는데 의의가 있다.


 


오종철 mc의 편안한 사회와, 4분의 연사들의 꿈 이야기 시작.
백작가님의 '도전'에 관한 이야기가 첫 스타트.
사진작가들이 인물을 찍을 때 나는 개를 찍었다. 그것이 나의 블루 오션이었다.
그것으로 예기치 않은 전시 제안이 오고 현재는 '여성'이라는 키워드로 작업한다.
앞으로 메이크업, 패션, 사진과의 협업을 통해 해외 워크숍 프로그램을 런칭하는 것이 꿈이다. 
(그 워크숍에 여행파트를 기획하는게 내 꿈이다. ^^)



 


간단하게 연사들이 모여 관객들의 질문을 나눈 시간이었다.





이번에 잡코리아가 CI도 변경했다.
CI가 공교롭게도 말풍선 같다. 이 곳에 꿈을 그려 넣자.




백작가님의 뒤를 이어 40라운드 막내, 강정은양이 당당히 8월의 무대에 서는구나.  
호호, 다음번엔 나도 꿈을 외칠 준비를 해야겠구나.




 

DID 마스터 송수용 대표. DID는 들이대의 약자.
무조건 들이대는게 아닌 자신을 객관적으로 들여다 보고 자신의 꿈을 향해 들이대자.
그러면 꿈이 점점 커져버린다.
포토 스마일, 치즈~ 대신  들이대~ 로 통일해서 인증샷 찍다.





150석 만석. 첫 스타트 대성공. 오MC 현재 식스팩 나오는 중. 
작년에 처음 봤을때는 살집이 있었는데 나날이 복근이 생기는 중.
 
오MC 처음 기획제안시 기업측에서는 '누가 남의 꿈을 듣겠어요'라며 부정적이었다고 한다.
그러나 꿈이라는 건 좀더 자신을 발견하고 꿈을 실제로 말하고 적는 과정에서 좀더 현실돠 된다고 한다. 

최근 뉴욕으로 토크쇼 녹화를 하러 다녀온 오MC는 신기한 경험을 했다고 한다.
몇년 심심풀이 삼아 드림보드를 만들었다.
잡지에서 좋아하는 이미지를 오려 붙여 놓고 잊었다가 얼마전 그때의 드림보드를 찾았다. 
놀랍게도 80%정도는 이루어졌다고 한다. 

혼자만 아는 것은 그냥 혼자 아는것이다.
꿈을 꾸고 꿈을 말하고 꿈을 같이 꾸자.

같이 성장해요.연예인과 팬클럽의 관계가 아니다. 발전적인 꿈을 꾸고 나누고 성장하는 것.
이것이 오MC 함께하는 리액터스들의 모토가 아닌가.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내가 생각을 해봤어요. 내 인생의 이벤트 세가지. 오늘 새벽에...
특유의 코믹스러운 말투로 던진 첫마디다. 
오늘따라 더 꼬들하게 웨이브진 퍼머머리가 새벽의 고뇌를 말해주는 것 같았다.

쇼를 맡았다. 나는 PD역할을 한다.  
쇼의 형식은 인생의 3가지 사건과 그로 인한 변화. 교훈, 그리고 현재의 영향이 미치기까지다.
생방송 쇼를 준비하는 마음으로 사전에 무대에 설 배우와 호흡을 맞춰야 한다. 
그 쇼를 펼치기 전 백승휴 작가가 대체 어떤 사람인지가 궁금해서 찾았다.
미팅 전에 세가지 이야기를 생각해 오시라 했다.
가볍게 만나는 자리여도 세가지 사건을 꼽기까지는 그간의 흔적을 되짚어보는 시간이 필요했을것이다.  



▲ 토킹하면서 떠오르고 정리되는 생각들을 메모하랴, 와중에 걸려오는 전화 받으랴 바쁘다 바빠.



그의 전공은 놀랍게도 전자공학

사진을 매개로 활동하는 그의 전공은 의외로 전자공학!! 의외라는 반응을 보였더니 4년간 벽을 보고 살았다고 한다. 하하.
왜 적성도 안맞는 과를 갔냐고 했더니 취직 잘된다고 해서였단다.
그때 깨달은 진리가 그 당시 잘되는 것은 선택하지 말자는 것이었단다. 
그러다 고모부가 운영하는 사진관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자연스럽게 사진을 접했고 즐거웠다는 그. 
알음알음 결혼식 사진 등의 부업을 했는데 졸업무렵 통장에 무려 2천만원이 쌓여있었다고.



즐거운 일을 찾아 즐기고 공부하자 

인생 별거 없다. 한 순간에 훅간다. 그러니 내가 좋은 일을 하자. 가치를 높이면 돈은 한방에 또 올 수 있다.  
내가 일을 선택하는 기준은 돈이 아닌 가치다. 즐거움에 가치를 둔다. 소모적인 일이면 안한다. 
공부가 가치가 부여된다면. 나만이 느낄수 있다는거.
지금 읽고 있는 책은 프로이트의 심리학, 수집미학 이라는 책이다.

취미삼아 결혼식, 명함 사진을 찍던 사진가가 지금은
중년 여성들의 자신감을 깨우기도 하고
사춘기 소년의 인성를 키우는 전천후 선생이기도 하고
잃어버린 장년의 꿈을 끄집어 내기도 한다.
사진을 매개로  끊임없이 영역을 확장 하고 있다.



해보자 스스로 왕따
나도 왕따를 당해봤지만, 자아가 강한 사람들은 한번쯤 스스로 왕따 상황을 만들기도 한다. 
왕따로 외로우면 자연스럽게 자신의 속으로 들어가게 된다. 자아의 탐구가 이루어진다. 
자아를 깊게 탐구하면서 내가 속하지 않은 다른 분야를 찾아 연구하게 되는데 이 부분이 바로 분산투자가 되겠다.
한 분야를 넘어 다른 여러 분야를 접촉하게 되면 각분야의 사람들이 동시에 나를 왕따 시킬 수는 없으니까.
인생의 지혜란 결국 혼자이며 외롭다는걸 아는거다. 왕따 경험은 그래서 소중하다. 외로움에 대해 미리 예방주사를 맞는 셈이니까. 

 
사춘기의 자아찾기와 현재의 공간으로 이동하여 살아낸 삶, 그리고 미래의 시간으로 나아가는 이야기
인터뷰를 마치고 우리는 쇼의 제목을 정했다.
 

돈키호테의 서울유랑기 

그가 풀어낼 세가지 인생의 경험은 무엇이었을까?
4월 18일 7시 30분 기대하시라.
개봉박두!!!!!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40,114
Today : 145 Yesterday : 215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74)
About (21)
강의&워크샵 (138)
브랜드 코칭 (40)
브랜드 인터뷰 (73)
프로젝트 (208)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06)
여행기획&기록 (248)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