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biza2012

작년 무더운 여름의 추억이 떠오른다. 이비자.
페이스 북에 등록해둔 이비자 팬 페이지에 슬슬 오프닝 파티 소식이 올라온다.
내노라 하는 클럽에 내노라 하는 DJ들이 스케쥴 표에 빡빡히 들어차 있네.
어이쿠, 또 그때의 신명이 올라오는군나.

춤도 못추고 섹시코드에선 한참을 먼 사람으로서 '섹시 웨이브 개나 줘버려'라고 외쳤지만
속으로는 내년에는 좀 나아져야지 하는 마음만 먹었을 뿐.
외국어, 다이어트, 춤 삼박자를 골고루 못갖춘 건 작년과 다를바 없다.

늘 아쉬워만 하면서 막연한 미래를 기약하는 것.
이것이 구체적인 계획과 목적이 없는 사람의 특징인건가...

올해에는 어떻게 이 문화를 알리고 성공모델을 쓸지 슬슬 버닝 해야 하는데
이비자 여행의 컨셉은 뭘로 정할까.
소심한 사람들의 편견 허물기? 

 

2011/09/04 - [인생을 바꾸는 여행/이비자 클럽투어] - 이비자 클럽투어 구상기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50,993
Today : 39 Yesterday : 329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5)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39)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12)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10)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