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T 8회차. 다음 일주일은 휴가를 가야하기에 PT를 받았다.
어제 저녁식사 때 종합비타민을 복용하고나서 뻗치는 힘을 주체 못하고 잠을 설쳤다.
잠잘 때 회복되어야 할 것이 잠 들기 전 회복이 되어 밤새 잠을 못잤다.
잠을 제대로 자려면 비타민은 낮에 먹어야 한다.

그러고 새벽에 조찬 회의하러 나와 샌드위치 한 조각과 야채주스를 마시고 빈 공복을 유지했다. 
위가 차 있으면 운동할 때 경쾌한 맛이 안나더라.
피곤하고 졸립고 깊은 공복감으로 오늘은 운동하기에 그닥 좋은 컨디션은 아니었다. 
 

 출처/ http://blue-paper.tistory.com/586

이번엔 스쿼트부터 시작이다. 응용편.
허벅지 바깥쪽에 힘이 들어간다고 하니 안쪽 근육을 자극하는 운동을 알려준다. 
스쿼트 한참하고 나니 운동 시작하고 처음 현기증을 느낀다.
 
"어지러워요." 
한참 땀을 뺀 건 난데, 옆에서 운동을 시키던 트레이너는 어지럽단다. 
그는 다이어트 중이다. 

일주일만에 지방만 무려 2kg을 감량했다며 앞으로 2kg를 더 감량하는게 목표라고. 
지방은 커녕 근육만 1kg 빠진 회원에게 자랑하다니... 

"근데 맨날 운동하는 사람이 다이어트까지 해요?"
"바디 프로필 사진 찍으려고요"

 




PT 받으면서 느끼는 건데 때론 맨손체조가 더 무섭다.
오로지 내 몸으로만 운동량을 만들어내는데 내 몸이 낮선 때가 바로 요런때다. 
런지를 하는 동안 고작 무릎 굽혔다 펴는 동작을 하는데도
온몸을 바들바들 떨다가 한바가지 땀을 흘리다 숨을 헐떡이기 바쁘다.  

운동을 시작한 이유는 체력강화였는데 이젠 다이어트도 생각해야겠다. 
근육 1kg 감량. 이건 아니자나~~~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개인 트레이닝 5번째.
체력도 조금 늘고 해서 운동 할맛 나는 요즈음. 첫번째 난관에 봉착했다.
바로 스쿼트(squat)를 흉내도 못내겠다는 것.

맨손 운동중에 가장 기본이라는데 나는 이 동작을 할 때마다 
트레이너에게 굉장히 말을 많이 하게 만드는 것 같다.

'엉덩이를 쭉 뒤고 빼세요, 무릎도 굽히고, 허리 구부리지 마세요, 고개 들고, 앞에 봐요,
팔 펴고, 어깨 펴고, 허리에 힘 줘요, 꼬리뼈 내려요, 골반을 쭉 내린다고 생각해요. 등 지금 굽었어요,
엉덩이, 허벅지 앞쪽이 땡겨야 되요. 발바닥에 힘주고. 앉을 때 허벅지가 바닥하고 수평이 돼야 돼요.
호흡하세요, 한숨 말고' 

이렇게 잠깐 앉았다 일어나는 동안 무수한 주문을 듣는다.
다리는 후들거리고, 정신은 혼미하다.
한숨 쉬지 말라는데 내려갈 때 저 주문을 다 지키느라 숨 쉴 틈도 없다.
그러다 올라오면 한숨으로 변하는 상황.


몇 번 앉았다 일어섰다 자세인데 러닝머신 20분 뛴 것과 같은 땀이 펑펑.
하체의 큰 근육을 많이 쓰니 절로 운동량도 증가하는 터.


이후 풀 다운을 시작했는데 여기서 또 한번 절망의 역사를 쓴다.
팔을 당길 때마다 오른쪽 뒷 승모근이 목이 돌아가지 않을 정도로 아픈것이다.
기본 무게도 제끼고 동작만 익혀보자며 바를 들렸다.
등이 자극되야 한다는데 등은 커녕 어깨가 덩달아 딸려 올라가느라 매달린 형태가 된다.
트레이너는 극단의 조취로 '어깨가 없다도 생각하고 팔 뒷굼치로 당겨보세요'라는
더 혼란스러운 주문을 했다.

나름 모범생이던 나는 이 두 운동으로 몸치로 강등.

무튼 이 둘을 하고 났더니 나올땐 어깨가 쫙 펴지는 자세변화를 경험하는데 그게 또 그렇게 좋을 수가 없다.

전체적으로 오른쪽 몸을 더 많이  쓰느라 오른쪽 어깨가 들려있다.
운전을 하거나 가방을 멜때 반드시 왼쪽 어깨를 의도적으로 사용해보라.
몇가지 스트레칭을 알려주고 오늘은 힘겨운 마무리를 한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회원님, 충분히 할 수 있으니 그냥 들으세요. 생각을 많이 하지 마시고요.
개인트레이닝을 처음 받아보는지라,
트레이너가 시키는 운동은 모두 처음인터라,
이번에 또 뭔 운동일까 두눈 동그랗게 뜨고 따라다닌다.

등을 곧게 펴는 운동을 많이 시킨다.
한 번은 거의 한 시간을 등과 허리를 펴는 운동을 시켰다.
돌아와 사무실 책상에 앉는데 허리를 곧게 펴고 앉아있음을 자각했다.
또한 꽤 의식적으로 허리를 펴고 거북목 처럼 컴퓨터 앞에서 고개를 빼는 자세는 하지 않으려고 신경썼다. 
한 시간을 내 몸을 보고 관찰하면서 근육의 세세한 움직임을 느낀 적이 있었던가.
외면하지 말고 내 몸을 직시하며 몸의 움직임을 바라본다.

약 2주간의 운동에 시간투자한 결과 패턴이 생겼다.
20분 뛰고, 1시간의 웨이트 운동, 마무리로 20분의 스텝스를 밟는다.
그리고 사우나& 샤워까지 마치면 총 130분. 두 시간이 훌쩍 넘는다.
하루에 130분을 꼬박 투자하게되는데, 
한 때는 이 시간에 차라리 잠을 자고 말지 혹은 다른 일을 하지라는 생각이었다면, 
요즘의 생각은 더 좋은 일을 하기 위한 투자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46,211
Today : 82 Yesterday : 181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2)N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39)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11)N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08)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