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문화기획자 박현진 컬럼]
굳은살이 구원이었다
- 카미노 데 산티아고 순례여행

흡사 인어 공주에게 내린 마녀의 저주라고나 할까?
“왕자를 만나는 방법을 알려주지. 인어의 지느러미 대신 육지로 나갈 수 있는 다리를 주마. 대신 너는 지금 이 순간부터 한마디도 말도 할 수 없다. 또한 발을 디딜 때마다 칼로 베이는 듯한 지독한 통증을 느끼게 될 거야. 그렇게라도 이 마법을 받아들일 테야?”
산티아고 데 콤포스텔라에 거짓말처럼 와 있었다. 예루살렘, 로마와 함께 기독교 3대 성지로 공인받은 곳으로 1993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다. 약 800㎞의 거리 곳곳에 1천800여 개의 기독교 유적이 늘어서 있다. 대부분 한 달을 오롯이 걸어서 간다. 몇 년 전부터 도보여행지로 각광받으면서 종교적인 순례목적뿐 아니라 자기 발견을 위한 순례여행으로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어 공주에겐 사랑이라는 강력한 동기부여라도 있었지. 나는 만날 왕자도 없으면서 내 발바닥 전부를 물집에 내어주고야 말았다. 오, 한걸음 움직일 때마다 뼛속까지 깊이 스며드는 짙은 고통!!! 게다가 나의 모국어는 전혀 통하지 않는 스페인의 시골구석에서 외로웠다. 왕자를 만났어도 말 한마디 못하는 인어공주 사정과 다를 게 뭐냐. 동화 속 마녀의 저주가 시공을 초월해 나에게도 적용되다니.

아침에 일어나 밤새 내 체온을 지켜준 침낭을 배낭에 고이 접어 넣고 출발한다. 온종일 걷는다. 육체의 에너지가 한 방울도 남지 않았다는 생각이 들 때쯤 그날 몸을 뉘일 수 있는 숙소가 보인다. 밥을 먹고 씻고 잠을 자고 나면 다시 새로운 하루를 견딜 힘이 생긴다.
화상이나 마찰열에 의하여 몸을 보호하기 위하여 물이 집중되는 것이 수포 물집이다. 불난 곳에 물을 뿌리는 것과 같이 육체의 위험을 스스로 보호하려는 자연의 섭리다. 아프니까 더는 무리하지 말라는 몸의 시위. 혹은 애원. 그러나 걸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기에 매일같이 걸어야한다. 늘 머리 속 한 구석은 ‘발이 아프다'로 채워지게 마련이다. 아픈것이 만성화 되어 고통에도 무뎌져 간다. 육체의 고통이 더 이상 정신을 지배하지 않을 때 조금 진지하게 순례에 임할 수 있었다.

그러다 문득 한 가지 놀라운 발견을 했다. 물집이 생겼던 자리가 아물고 굳은살로 자리 잡았다는 것. 내가 멀쩡히 잘 걸을 수 있었던 건 뛰어난 정신력을 가져서도 고통에 익숙해져서도 아닌 고통을 느끼지 않게 해준 이 굳은살 덕분이었다. 미용상으로도 보기 좋지 않아 늘 제거의대상이 되어야 했던 굳은살. 그것이 이 길에서는 나를 오롯이 걷게 해준 구원인 셈이었다.

인생에서 문제를 만났을 때 우리는 물집을 만들어내 고통으로 경고한다. 그래도 계속 나아갈 때 우리의 물집은 또 다른 역할로 변모한다. 스스로 굳은살로 진화하여 더는 예전과 같은 충격으로 상처받지 않도록 견고하게 보호하는 것. 굳은살은 영광의 상처이자 삶의 흔적이 아닌가. 

어쩌면 나는 앞으로의 삶에서 나는 물집을 더는 두려워하지 않을 것이다. 그저 고통을 견디기를, 아픔의 흔적을 갖되 더는 아픔에 지배당하지 않기를, 그래서 한 뼘 더 성장하기를 원할 것이다. 굳은살이 만들어지는동안 나는 속으로 나와의 대화를 나눈다.
나는 왕자를 만나는 대신 이런 성찰을 얻었으니 마녀와의 거래는 소득이었다. 왕자와 이어지지 못한 인어공주는 거품을 선택했다. 나라면 걸음걸음 고통을 견디면서 끝내 단단한 굳은살을 만들어냈을거다.


글,사진 박현진 (www.sentipark.com)




이글은 김경호의 VIVID BNT News International 에 기고한 글입니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이비자 (Ibiza) 스페인에 있는 작은 섬이다. 제주도의 절반크기쯤 된다. 작년 여름 휴가. 스페인의 많고 많은 휴양지 중에서 이비자를택한 이유는 이렇다.
첫째, 복합문화유산지로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록되어있을 정도의 아름다운 자연유산을 볼 수 있다는 점. 둘째, 그런 섬에서 5월~9월까지 최고의 클럽파티가 열린다는 것 이었다. 데이빗 게타, 티에스코 등 세계적인 DJ들이 매일 밤 파티를 벌이는 곳. 헐리웃 스타들의 휴양지로 은밀하게 회자되는 곳이다.

이비자가 클럽으로 활기를 띄는 때는 5월~10월 초다. 그 사이에도 클럽은 운영하지만 매일같이 있는 파티 이벤트는 없다. 10월이 넘어가고 가을, 겨울이 되면 이비자는 고요한 휴양섬이 된다. 야누스의 섬. 이 두 가지 사실만으로 나는 낮에 빛나는 에메랄드 빛 지중해와 젊음이 터져 나올듯한 열정의 밤의 대조적인 이미지를 떠올렸다.

대한민국에서 일반적인 사람들이 클럽문화를 즐기기엔 장벽은 높은편이다. 드라마나 영화에서 보여주는 왜곡된 정보에서 나온 편견이 반. 스스로 클럽문화와 거리가 멀다고 진단한 경우 반.

그런데 언젠가 정말 우연히 클럽을 한번 가보고 나는 내가 가진 편견이 꽤 두터웠음을 알았다. 우선 클럽의 구성은 DJ가 중심이다. 그 와중에 술, 담배도 있고. 찐한 애정행각도 있다. 그런데 중심은 DJ이다. 어떤 성향의 DJ이냐에 따라 클럽의 분위기가 많이 변한다. 어쩌면 평생 경험해보지 못할 클럽문화를 대범하게 해외로 나가 본격 실행해보기로 결심한 것도 억울함에서 나온 심리일게다.

술에 취한 젊은 청춘들의 난동이 걱정이 되기도 했지만 정신 없는자유분방함으로 인식되는 이미지와 달리 직접 느낀 그곳은 자유롭
고, 자유롭고 자유로웠다는 정도. 그것은 이비자라서 뿐이 아닌 유럽의 전반적인 인상이었다. 남녀노소 몸매에 아랑곳 하지 않고 비키
니 혹은 상의 탈의로 온몸으로 햇살을 만끽하는 모습이랄지. 키스정도는 연인의 기본 애정 표현으로 치는 문화랄지. 남의 시선에 내
자연스러움이 구속 받지 않고 삶을 즐기는 태도가 장착된 자들만의문화가 그 본질이었다.

클럽도 그렇다. 꼭 멋진 춤 솜씨가 필요한 것도 아니고 자기 필 충만하게 음악을 즐겨보는 것. 심장이 쿵쿵대는 스피커에 가슴 가는
대로 움직여 보라는 것. 예뻐 보일 필요도 예뻐야 할 필요도 없는것. 타인의 시선에 지배당해 살아온 자에겐 꽤 충격적인 문화였으리라. 그러다가 나도 음악에 몸을 까딱여보고, 소극적인 탱크탑을 구입해서 입고 해변에 누워보기도 하고 그랬다.

올해는 할 일이 있다. 바로 나처럼‘소심한 자아'를 가진 모범 청춘을 위한 이비자 클럽투어를 기획하는 것이다. 바르셀로나로 입국하여 이비자에 국내선으로 이동하고 며칠을 보내고 다시 바르셀로나를 통해 귀국한다. 일단 바르셀로나에 도착하면 체크인하고 잠시 쉰다. 그리고 12시에 활동재개 한다. 날이 밝으면 정오까지 자고 해변에서 태닝하면서 낮잠을 즐긴다. 과감히 시티 투어 따윈 포기한다.

이정도 일정을 소화하려면 짐이 무거우면 쓸데없이 힘이 든다. 비키니 하나랑 간단한 클럽 복장만 갖고 온다. 혹여 유럽인들과 파티 복장이 비교되면 싼 옷 하나 사면된다. 여름 한 철 휴가지에서 입고 버릴 싸고 예쁜 옷들이 카탈류냐 광장 곳곳에 널리고 널렸다. 저녁도 챙겨먹고 호텔에서 휴식을 취하고 12시에 신데렐라가 될 준비를한다.

섹시웨이브 따윈 안중에도 없이 클럽을 즐기는 거다. 이렇게 며칠보내고 나면 드디어 소심하고 매사 심드렁한 자아는 남의 눈치 안 보는 위대하고 뻔뻔한 자아로 탈바꿈할지도 모른다.어떤가, 섹시웨이브 따위는 개나 줘버려!! 라고 외치며 동행하지 않겠는가?

글,사진 박현진 (www.sentipark.com



이글은 김경호의 BNT News International 에 기고한 글입니다.




-------------------------------------------------------------------------------------------------------------------
컬럼이라고 하기 부족하지만, 글을 실을 지면의 기회가 생겨 얼른 잡았다.  
부끄럽지만 이렇게 공개하고 쌓이는 가운데 발전을 기대한다. 해보는거다. ^^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2.04.17 22:38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비밀댓글입니다
    • 2012.04.18 00:1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하하... 인터넷에서 만난인연 그냥 지나칠수도 있는데,
      이렇게 글을 남겨주셔서 너무 고맙습니다.
      페이스북에 이비자 여행정보를 올리려고 합니다.
      여기서 동반자를 찾아보셔도 좋을것 같아요 ^^
      http://www.facebook.com/Ibizawithme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40,852
Today : 188 Yesterday : 184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74)
About (21)
강의&워크샵 (138)
브랜드 코칭 (40)
브랜드 인터뷰 (73)
프로젝트 (208)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06)
여행기획&기록 (248)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