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밤. 홍대를 지나다 새로 오픈한 카페를 발견했다.
그냥 지났다면 몰랐을텐데 간판을 보고 나서 한참 후에 저곳이 카페라는 것을 인식했다고 할까.
그만큼 나에게는 간판이 익숙했고 흥미로웠다.




피카소의 황소머리라는 작품이다. 
분명 피카소의 작품에서 차용했을 것이다. 라고 생각했기에 
저기가 카페라는 생각을 못했다. 
화랑이겠거니 했다가 화랑을 겸한 카페 아닐까 하는 정도로 스킵했다.


얼마 후 그곳을 지날일이 있어 들어가보기로 했다.
화이트 톤으로 모던하고 심플했다.
내 흥미를 자극했던 로고는 카페 내부 소품에 여러 형태로 적용되었다.

 



검색해봐도 전문가가 인테리어 디자인했다는 이야기 외에 로고에 관한 언급은 없다.
[coffee and a]와 로고의 형태는 상관 관계가 없어보인다.
그렇다고 미술이나 피카소에 관한 연계도 찾을 수 없다.


로고가 참 많은 이야기를 담을 수 있었을텐데,
스토리가 입혀졌으면 좀 더 재밌는 카페가 되었을텐데,
피카소를 팔아먹기 딱 좋은 홍대에 위치한 지리적 장점에도 불구하고
음료 팔고 유기농 샌드위치 파는 그렇고 그런 예쁜카페 정도로 만족하는 것 같아 아쉽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51,002
Today : 48 Yesterday : 329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5)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39)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12)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10)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