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내 이름으로 책 출가하기'를 버킷리스트 1번에 두었다. 

책으로 쓸만한 콘텐츠가 있는 것은 아니나 책 쓰기 스터디가 있다고 해서 옵저버로 참여하기로 했다.

카시오페아 출판사 민혜영 대표와 예비저자들이 8주간의 일정으로 책쓰기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첫날의 미팅을 통해 콘텐츠가 무르익은 사람들은 책이 나올수 밖에 없다는 것을 깊이 통감했다. 

이들중 몇명은 몇년동안 성장하는 모습을 봐 온 이들이다. 

처음 만났을 때에 비해 이번 미팅을 하면서 느낀 점은

드디어, 이들은 자기만의 콘텐츠가  벼려졌구나 하느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왼쪽부터 유동인코치, 박현진PD, 퍼스널이미지전문가 윤정희대표, 온오프통합디렉터 신영석 대표, 자기주도학습 조경숙, 카시오페아 민혜영대표, 온라인브랜드디렉터 강정은,


강정은 - 이력서 없이 취업하기, 기록해서 경력을 만드는, 주도적으로 일을 만드는 대학생들. 

조경숙 - 자기주도학습. 학습의 기본을 찾기위한 설계 부모교육까지.

신영석 - 온오프라인을 아우르는 통합마케팅 = 디지털 마케팅 = 디렉팅
3p directing -> project - plan - practice (실행) 의 프로세스를 정립.


유동인 - 유코치의 치유하는 몸만들기 바디멘토링, 오프라인으로 끌어내는 동기부여가 되는 책을 쓰고 싶다. 


윤정희 - 내 남자를 성공으로 이르게 하는 퍼스널 이미지 성공전략서






당신이 책을 쓰지 못하는 이유
시간없다, 못쓴다, 무엇을, 어떻게, 왜? 써야 하는지 모르겠다.
책쓰기 프로그램이 많지만 주로 글쓰기(베껴쓰기, 글쓰는 노하우)를 가르치거나, 책쓰기만(기획, 컨셉잡기)을 가르친다.
투고해라, 인맥을 만들어라 등의 조언을 할 뿐 출판사와 직접적인 연결은 어렵다. 결국 어떻게 출간해야할지 모른다. 
오늘 이 모임에 출판사 대표로 저자를 발굴하러 나왔다. 

출판은 자비와 기획출판으로 나뉜다. 
3천 - 대필작가비 1천만원 + 출간료
1천 - 써보다가 안되면 작가
500만원 - 100여권 찍어서 주변에 돌린다.

이 정도의 금액을 작가의 콘텐츠를 믿고 출판사가 내주는 것이기에 신중할 수 밖에 없다. 

보통 책은 6-7장으로 이뤄진다. 
각 장의 기본 특을 잡고 나머지를 채우기 위해서라도 미친 듯 공부에 공부를 하게 된다. 
그 과정에서 새로운 콘텐츠도 생긴다. 





6개월이면 된다!!
민혜영 대표는 경영학도의 마케터로 출판사에서 10년일하고 전업주부로 돌아가게되었다. 
글쓰기를 좋아해 글을 썼고 출판을 하려했으나 

전업주부가 쓴 독서에세이를 출간해줄 출판사를 찾을 수 없었다.  
출판사에서 일했지만 정작 본인도 출판사에 원고를 투고하게 되었다.  
‘글은 좋은데 우리 회사와 방향이 맞지 않습니다.’
처음은 무명이기 때문에 어렵다고 생각햇으나 무명임에도 불구하고 매력이 없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1/3을 고쳐 드디어 출간. '못할 게 없다'는 용기로 출판사를 차렸다.  
책을 쓰면서 인생이 바뀌는 사례다.


* 출판의 영역

기획-집필-출판-홍보
기획이 제대로 안 되면 - 책은 정체성과 의미 상실
집필이 안 되면 - 떠도는 아이디어
출판하기가 안 되면 - 서랍 속의 서류뭉치
홍보하기가 안 되면 - 자기만족에 그치게 된다


*내가 쓰고 싶은 책은 무슨 책인가?
누구에게(구체적 한 사람)  
어떤 베네핏을
카테고리는? - 
위 세가지가 합쳐서 가제와 부제가 정해짐 

c=bi 

concept = benefit + identity 



가장 중요한 물음, 그래서 당신은 누구인가?

아들은 원래 그렇게 태어났다 - 아들가진 엄마를 위한 자녀교육 문제해결서.

김미경- 살아있는 뜨거움
첫 책의 독자는 팬이기에 에세이여야 함. 특유의 키워드, 열정, 뜨거움…은 살린다.

그래서 책의 메인 카피도 김미경의 첫번째 에세이다.

아프니까 청춘이다 - 삼포세대에게 위로의 말을 건네주는 서울대 교수의 따듯한 에세이

출판사의 기획력은 필요하다. 단, 원고가 있다는 전제 하에서만.


     

과제
- 나의 스왓분석, 위기와 기회, 나의 고객은 누구인가
- 경쟁도서 / 유사도서
- 본문에 들어갈 내용: 하나의 주제로 A4용지 두 장을 채우는 연습.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내 인생 모토가 24시간 일, 24시간 놀이인지라
2014년 버킷리스트를 작성하다보니 다 연결고리가 있더라.


1. 단독저서 출간하기
MU의 멤버 박현진, 강정은 책출간 기획 지원사격하기. 조대표님의 버킷에도 들어가 있다. 
그동안 경험 한 것들, 직장에선 얻을수 없는 것들, 
그동안 내가 삽질한 사연들이 다 사례로 남을 터.  
쓸데 없는 경험은 없다!!




 

2. 내 경험을 나눌 강의하기
버킷리스트 1번과 연결. 이래저래 나도 뻘짓 좀 해봤다.
비슷한 고민을 한 사람들에게 작은 방향이 될 수 있을 것 같다.
기회가 있다면 기꺼이 나누겠다.
 






3. 월 1,000만원 수익내기

MU의 프로젝트와 나의 플랜B, 그리고 버킷리스트 1,2를 통해
출간과 강연을 통해 얻을 수입으로 월수입 1천만원에 도전한다. 
몇 년 전 주식으로 종잣돈을 다 날리고,  엄마에게 1천만원을 꿔서 빚을 갚았다.
그리고 엄마에게 그때 빌린 돈을 아직 못 갚고 있다. 수익 정상화가 되면 먼저 이 돈부터 갚자.






4. 운동과 스포츠(마라톤, 클레이사격, 수영)로 지금보다 10kg 감량해 건강한 몸 관리하기
늘 건강이 중요함을 알면서도 투자하지 못했던 건강관리를 운동하면서 하기 시작했다. 

퍼스널 트레이너를 고용하면서 올 가을부터 빠져들게된 웨이트 트레이닝의 세계. 
매력적인 뒷태미녀, 건강미녀가 되고 말테다. 

버킷리스트 6번의 크루즈에서 새벽 5시 30분 크루즈 선상의 조깅트랙을 탱크탑에 쫄바지를 입고 뛰겠다.
호흡이 깊어지고 땀이 송글송글 맺힐 때쯤 바다 저 멀리에서 먼 동이 트는걸 바라보겠다.

 

벚꽃이 떨어지는 봄 꽃잎을 맞으며 달리고 싶다. 
늘 사격에 대한 로망이 있었다. 
크루즈에서 달리고 나서 수영장으로 다이빙 할 수 있도록 수영을 좀 배워가자. 
지난 11월 방콕여행가서 호텔 수영장에서 나도 모르게 개헤엄을 습득하고 나서 어느정도 자신감이 붙었다.

늘 앉아서 정적인 활동을 많이 했는데, 이젠 몸을 많이 움직이고 싶다. 
살아있다는걸 가슴뛰고 육체적으로도 심장이 벌렁벌렁 뛸만큼 느끼고 싶다.  
 






5. 연애하기
나의 이 넘치는 에너지를 받아줄, 함께 성장할 사람을 이제 만나고 싶다. 







6. 엄마 환갑을 기념해 부부 지중해 크루즈 보내드리기

크루즈는 원래 부모님 환갑기념으로 보내드리려던 거였다.
삼형제가 이 날을 위해 모아놓았다.





7. 크루즈 여행상품기획 런칭해 나도 크루즈 가기
여행문화기획자로서 크루즈 여행문화를 기획하겠다. 
그동안 머릿속에만 묵혀두고 말았던 아이디어들, 이젠 런칭이다. 





8. 아이맥 or 맥북 레티나 프로 최고,최신사양 구매하기

지금까지 맥북 에어로 북TV365 방송도 하고, 동영상 편집에, 팟캐스트 발행까지 다했다. 
음악도 만들고 싶고, 영상도 만들고 싶은데 이들 작업을 감당하는 나의 맥북에어가 힘들어한다. 
맥북에어는 본래의 취지에 맞게 휴대용으로 사용하고, 
무거운 작업은 고용량의 아이맥이나 맥프로로 작업해야 한다. 
문제는 얘들이 비싸~~ 버킷리스트 3번으로 사야지. 





9. 일렉트로닉 사운드 배워서 작곡하기

내가 운영하는 팟캐스트 시그널 음악 만들어보기,
버킷리스트 8번을 이루고 각종 동영상을 제작할 때
배경음악을 내가 만들어서 쓴다!!! 생각만으로 설레인다. 
나름 피아노 쳐서 건반 다룰 줄 알고, 악보도 볼 줄 아는 여자임.





10. 문화를 좀 더 깊게 즐길만큼 빠져보기 (와인, 모던댄스, 바디빌딩대회 관람)

세상을 넓고 즐길 것은 많다. 
겉핥기식 보다는 좀 깊게 들어가 향유하고 싶다. 
와인은 맛 뿐 아니라 와인이 담고 있는 문화를 알고 싶고, 
모던댄스나 창작극을 기회가 닿을 때마다 찾아보겠다. 
바디빌딩대회는 웨이트 트레이닝을 하면서 관심을 갖게 되었는데, 
노력으로 다져진 인체 근육의 아름다움을 코 앞에서 감상해보고 싶다.  





11. 보컬 트레이닝 받기  

내 목소리 좋다. 남들도 그렇게 이야기 하고 팟캐스트를 녹음해보면서

이것도 감사한 재능이구나 싶었다. 
그런데 내 목소리를 나도 잘 모르는 것 같다.
사회활동을 통해 훈련되어서 상냥하게 나오는 목소리 외에 
성량이나 톤, 발음, 호흠 등 나도 발견하지 못한 내 목소리의 가능성을 탐구하고 싶다. 
보컬이든 보이스 트레이닝이든 내 목소리의 한계를 알아보고 싶다. 





12. 장농면허 탈출

운전 공포증 벗어나서, 버킷리스트 2번 강의하러 다닐 때, 4번 스포츠 하러 돌아다닐 때 써먹어야지. 





13. 비너스로드(VenusRoad) 가시적 성과내기 

올해 시작한 비너스 로드, 
조찬, 감사일기, 옥상테라피, 아티스트웨이 워크샵, 방콕여행으로까지 이어졌다. 
내부적으로 이정도 손발을 맞춰봤으니, 내년엔 가시적인 성과를 내야지. 
여성들의 커뮤니티가 되든, 테라피적 성격의 모임이 되든지간에. 





14. 월간지에 인터뷰 객원기자에 도전하기 
소액이라도 돈을 받는, 그래서 스트레스를 받는,
마감의 부담으로 미칠 것 같은 그런 글을 쓰는데 도전하고 싶다.
장르는 인터뷰. 인터뷰 핑계로 그 사람을 깊게 만나고 시간을 공유하고 싶다.
인터뷰야말로 사람을 배우는 사람을 얻는 지혜.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자기만의 콘텐츠로 글쓰고 책쓰는 삶을 살기로 결심한 책쓰기 교실을 수료한 동문들을 위한 여행.
명품코치 송코치가 와 함께하는 리콜 캠프로 수학여행을 기획했다.
제주도만 내려갔다 하면 주구장창 틀어박히는 나의 추천 스팟들로 일정을 만들었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45,498
Today : 18 Yesterday : 244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77)N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38)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09)N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07)
여행기획&기록 (248)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