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을 사랑하는 클러버라면, 12월 싱가포르로 떠나자

싱글도 커플도 해변에서 밤새도록 즐기는 클러빙! 주크아웃(Zouk Out)


아직 한국에 많이 알려지지는 않았지만, 클러빙을 즐기는 사람들에게는 많이 알려진 '싱가포르 주크아웃 파티'. 올해 처음으로 여행박사가 싱글남녀들을 위한 '싱가포르 쥬크 아웃 파티' 상품을 출시했다.

 

12월 10일 싱가포르 센토사 해변에서는 쥬크아웃 파티가 열린다. 쥬크아웃 파티는 싱가포르에서 유명한 나이트클럽인 쥬크에서 주최하는 야외 댄스 축제로, 매년 세계 각국의 젊은이들이 참가한다.

 


▲ 출처 - 싱가포르관광청 싱가포르항공 서포터즈 카페

 
싱가포르의 대표 나이트 스팟 ‘주크 (Zouk)’가 단 하루 실로소 해변으로 자리를 옮긴다.

주크 아웃은 지난 2000년 9천명으로 시작한 이후 지속적으로 성장하여 지난 해에는 참가자 수 3만 명을 기록했다.

 

테크노부터 하우스, 트렌스, 힙합, 복고풍의 맘보점보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음악장르를 경험할 수 있는 주크 아웃은 싱가포르 젊은이들뿐만 아니라 태국, 말레이시아, 미국, 유럽 등의 해외 클럽 매니아들도 단골손님이다.

 

올해의 주크 아웃은 10일 저녁 6시부터 다음날 오전 8시까지 장장 14시간 동안 센토사 섬의 그림 같은 해변을 배경으로 펼쳐질 예정이다.

 

트랜스의 대가 알민 반 뷰렌 (Armin Van Buuren)과 전설적인 DJ겸 프로듀서 밥 싱클레어 (Bob Sinclar)와 같은 세계적인 DJ들을 비롯해 알드린 (Aldrin), 디제이비 (djB), 제레미 분 (Jeremy Boon) 등 유명 싱가포르 DJ와 뮤지션들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음악가 및 DJ의 공연뿐만 아니라 카니발 퍼레이드, 드럼 체험, 미술 전시회 등 다채로운 행사가 열린다. 힙합, R&B, 복고 댄스까지 다양한 장르의 춤을 마음껏 즐길 수 있다.

 

여행박사 컨텐츠마케팅팀 박현진 과장은 "로맨틱한 음악과 흥겨운 춤에 푹 빠져 있다보면 누구나 친구가 될 수 있다"면서 "특히 커플 데이트를 꿈꾸는 분들이 참여하면 색다른 경험을 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12월 10일부터 12일까지 2박3일 일정으로 진행된다. 인솔자가 동행하며 여행객 남녀비율을 사전에 미리 공개하는 것이 특징이다.

 

▲ 출처 - 여행박사 홈페이지

 

숙소 잡기가 별 따기인 이 시기에 댄스뮤직 페스티벌이 창밖으로 내려다보이는 ‘샹그릴라 라사 센토사리조트’에서 묵을 수 있는 것도 이번 여행의 매력이다.

 

낯선 도시에서 로맨틱하면서도 열정적인 시간과 새로운 인연을 기대한다면, 2박 3일 동안 싱가포르 관광 및 레저와 쇼핑도 자유롭게 즐기는 여행을 떠나보자.

 

여행에 관한 자세한 문의는 여행박사 홈페이지(http://www.tourbaksa.com/promotion/zoukout2011.asp)로 하면 된다.



박진영 편집부장 rome2738@naver.com



출처 : http://weddingtimes.co.kr/news/view.html?section=83&category=121&no=684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여행박사, 열정의 싱가포르 주크아웃 댄스페스티벌 참가자 접수
  • - “싱글도 커플도 모두 모여라! 짜릿한 해변의 클러빙”


(서울=뉴스와이어) 2011년 11월 07일 -- “열정의 싱가포르에서 나도 ‘짝’의 주인공!” 

해외여행을 가면서 매력남, 매력녀들과 우연인 듯 필연인 듯 스쳐 지나가리란 낭만적인 상상을 빠뜨릴 순 없다. 벼르고 별러 떠난 여행에서, 비행기 옆 좌석 코골이 아저씨나 패키지투어 내내 자식 자랑에 목청 높이는 아줌마들을 만난 적이 있다면 ‘주크 아웃(Zouk Out) 댄스뮤직 페스티벌’을 주목해 보자. 

12월의 싱가포르 센토사 해변. 일 년에 딱 한 번, 세계적인 유명 디제이들과 열정 가득한 젊은이들이 몰려든다. 싱가포르를 대표하는 댄스 축제 ‘주크 아웃’은 아시아 댄스 뮤직과 클럽 문화를 선도해 온 ‘주크 클럽’에서 펼치는 신나는 야외 이벤트로, 저녁 8시부터 해 뜰 때까지 짜릿한 음악과 흥겨운 춤에 푹 빠져 있다 보면 후끈한 열기에 언어가 통하지 않더라도 누구나 친구가 될 수 있다. 

여행박사 컨텐츠마케팅팀 박현진 과장은 “홍대 클럽에 놀러가고 싶어도 나이 제한, 복장 제한에 걸릴까봐 눈치 봤던 분들과 로맨틱한 커플 데이트를 꿈꾸는 분들까지 모두 참여할 수 있다”면서, “가이드가 티켓 구입부터 댄스뮤직 페스티벌의 일정을 함께 하므로 부담 없이 색다른 경험을 만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숙소 잡기가 별 따기인 이 시기에 댄스뮤직 페스티벌이 창밖으로 내려다보이는 ‘샹그릴라 라사 센토사리조트’에서 묵을 수 있는 것도 이번 여행의 매력이다. 동행인들 속에서 나만의 인연을 발견할 지도 모른다는 설렘이 있다면 떠날 자격은 충분하다. 2박 3일 동안 싱가포르 관광 및 레저와 쇼핑도 자유롭게 즐기면서 핑크빛 추억을 만든다면 올 겨울은 외롭지 않을 것이다. 

문의:여행박사 전화(070-7017-2187) / 여행박사 홈페이지(www.tourbaksa.com).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여행박사


여행박사가 싱글남녀들을 위한 '싱가포르 쥬크 아웃 파티' 상품을 출시했다.

내달 싱가포르 센토사 해변에서는 쥬크아웃 파티가 열린다. 쥬크아웃 파티는 싱가포르에서 유명한 나이트클럽인 쥬크에서 주최하는 야외 댄스 축제로, 매년 세계 각국의 젋은이들이 참가한다. 

음악가 및 DJ의 공연뿐만 아니라 카니발 퍼레이드, 드럼 체험, 미술 전시회 등 다채로운 행사가 열린다. 힙합, R&B, 복고 댄스까지 다양한 장르의 춤을 마음껏 즐길 수 있다.

여행박사 컨텐츠마케팅팀 박현진 과장은 "로맨틱한 음악과 흥겨운 춤에 푹 빠져 있다보면 누구나 친구가 될 수 있다"면서 "특히 커플 데이트를 꿈꾸는 분들이 참여하면 색다른 경험을 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내달 10일부터 12일까지 2박3일 일정으로 진행된다. 인솔자가 동행하며 여행객 남녀비율을 사전에 미리 공개하는 것이 특징이다.

숙박은 샹그릴라 라사 센토사 리조트에서 가능하다. 요금은 힐뷰 씨뷰로 구분되며 각각 158만원, 164만원.(싱가포르 왕복 항공권, 4성급 호텔 숙박권, 조식, TAX, 쥬크아웃 티켓 포함)

한경닷컴 부수정 기자 oasis@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hankyung.com



원문보기 : http://www.hankyung.com/news/app/newsview.php?aid=201111075342t&sid=0107&nid=007&ltype=1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그런데 싱가폴에선 비치파티가 열린다.

온몸 꽁꽁 싸매던, 두터운 외투 벗어 던지고,

비키니 입고 하룻동안의 클러빙을 즐겨보자.

 

 

주크아웃은?

싱가폴에서 가장 전통이 있는 클럽 주크(Zouk).

1991년 싱가포르에서 오픈 한 클럽으로 지난 10여 년 동안 싱가포르 및 주변 아시아 국가의

댄스 음악과 클럽 문화를 선도한 곳으로 잘 알려져 있다.

1년에 하루, 12월 둘째 주 토요일 저녁 8시부터 아침 8시까지.

센토사 해변에서는 일명 주크 아웃(Zouk Out)이라 불리는 클럽 파티가 열린다.

세계적인 유명세의 DJ들과 수많은 젊은이들로 꽉 찬 해변에서의 단 하루 이벤트는

싱가포르를 대표하는 댄스 축제로도 그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사진 더 보기  http://www.zoukout.com/galleryphoto.php


 

이날이 특별한 이유는?

깜깜한 실내가 아닌,  바로 해변에서 즐기는 파티!!!

이것은 신이 내린 축복. 저녁 6시부터 슬금슬금 시작되는 파티는
고스란히 해변에서 지는 노을을 바라보며, 자정의 광란을 거쳐 다음날 동이 틀때까지
쭉 이어진다는것. 해변에서 클러빙 해봤어? 온전한 자유가 하루 주어지는거다.


 

숙소는 바로 옆으로 ^^

밤새 놀려면 숙소 선택은 더 중요하다.

밤새 클러빙을 즐기려면, 가까운 숙소라면 더 좋지 않을까? ^^

라사 센토사 리조트가. 센토사 유일의 비치를 간직한 리조트. 설명 들어간다.

만 12시간을 해변 모래사장에서 보내고 나면 몸은 무겁고, 다크서클은 무릎까지 내려오고, 

무거운 발걸음을 질질 끌고 바로 숙소로 이동할 수 있어야 한다..

바로 여기 이옵니다.   센토사 라사상그릴라 리조트. 센토사에 있는 리조트 중에서 유일하게 비치를 갖고 있다.

주크아웃이 훤히 보이는 그 리조트다. 





 

 

가고싶지? 그러면 센티를 따라 오라. 

리조트 알아보고 항공권 알아보고, 게다가 주크아웃 티켓은 어디서 사나요?
무너가 잼있고, 먼가 화끈하고, 뭔하 흥겹고, 뭔가 나에게도 이런 베짱이 정신이 있었나 싶은

아 귀차나, 이 귀찮음을 한번에 해결해드리려고 나타났어요.

 

1. 관광과 클럽 두마리 토끼를 잡는다.(주크아웃을 위한 완벽한 자유여행)

2. 선남 선녀가 모인다.

3. 소심하여 클럽근처에도 못가본 자들 이참에 경험해보자. 클럽파티!!

 

 

상품 정보

 

- 상품 일정: 2011.12.10(토)~12.12(월). 2박3일

- 행사일: 2011.12.10 저녁 8시부터(출발 12.10일 저녁)




ps.지금 블로그 스크랩 이벤트 하고 있어요. ^^

많이 참여해주세요 ^^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싱가폴 쥬크아웃 상품 페이지 바로 가기


기획의 시작은. 기대감이었다.
클럽빙 좀 한다는 사람이면, 알지 않을까? 하는 희망.
일렉트로닉 음악에 환장하고, 여행가면 현지인보다 관광객이 더 많다는 클럽에
한번씩 들려봐야 직성이 풀리는 클러버라면,
싱가폴에서 그렇게 유명하다는 클럽 주크는 알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

일년 전, 본부장님들과 코타키나바루, 빈탄, 싱가폴을 찍고 오는 출장을 가서
귀하게 얻은 싱가폴의 하룻밤을 높치랴. 야밤에 몰래 택시타고 주크로 출동했다.
이곳이 유럽인것인가 싶은 백인들이 월등 많은 클럽입구.
새벽 2시. 무르익은 분위기에 취해 인내심을 발휘하여 줄을 선후 동굴처럼 이어진 구불구불한 통로를
인파에 휩쓸려 정신차리고 나면, 통로 끝 마련된 방 에는 제3의 공간이 나올지니.
흡사 벌집통을 밀착취재 나온 느낌이든다.

웅성웅성한 소리를 들으며 좁고 하얀 벽들을 지나 다다른 곳은, 심장을 두근케 하는 비트강한 음악,
발끝이 안보일만한 어둠사이로 오색찬란 반짝이는 조명이 눈두덩이를 때려대며 눈이부시다.   
여왕벌이 제일 큰 공간에서 로얄젤리를 먹으며 보호받듯, 조명발을 받은 DJ가 여왕벌의 몸짓으로 화려한 음악을 뿜어준다.
고 밑엔 일벌같이  작업남이 따라붙기도 하고 말야.  

나에게 일벌 일일 체험과 여왕벌의 화려한 몸짓을 견학케 하고,
DJ가 만들어내는 음악에 따라 분위기를 총천연색으로 바꿔버리는 박진감. 
이게 내가 접한 클럽 주크에 대한 인상이다. 

이런 클럽에서 매년 행사를 개최하는데, 그게 또 스케일이 장난이 아니다.
센토사 해변. 그 안에 실로소 비치에서 하루밤의 댄스패스티벌이 벌어지는 것이다.
이 해변은 3만명 수용한댄다. 가뜩이나 센토사 섬의 리조트는 휴양지로도 유명해서
겨울 성수시의 호텔값을 올리기도 한다.
바로 여기서 우리는 중요한 감정적 동요를 겪는다.
'아, 나도 가고싶다.'


▲ 요기 빗금친 부분이 실로소 비치. 모래사장에서 쓰러지고파.


이왕 가는거면 요때를 맞춰, 이 주말에 맞춰 가는거다.
관광, 쇼핑, 휴양 다 할 수 있다며 월요일 하루 휴가내라고 꼬득인 후, 파티의 현장으로 확 몰아버리는거다.
밤새 모래사장에서 광분하고 나서 동이 터오를 무렵 발목까지 내려온 다크서클을 질질 끌며
그토록 아름다운 리조트로 들어가 조식을 먹고 쓰러지는거다. 놀려면 이렇게 노는거야. 


왜 뭐가 좋은데?


이왕이면 덜 뻘줌하게 친구하나 꼬드겨서,
또 이왕이면 비슷한 청춘남녀 성비도 고려하고 뭐 그렇게 가면 좋지 않겠어?
게다가 해외 표 구하고 현장에서 입장권 받아야 되는 등 시간들여가며 귀찬아질텐데, 그것도 다 해결해준다.
대신 줄서고 대신 기다릴테니 관광하시라.


나는 왜 가고싶지? 
클럽...을 출입하는게 웬지 오글오글하다.
여행은 다녔을 지언정, 한번도 홍대, 강남 클럽에 발길을 못한 청춘들.
이런 사람들이 정말 클럽이란델 가면 어떻게 될까. 싶은.

나도 아직 홍대, 강남 클럽엔 발걸음도 못했다.
그런 나도, 맘맞는 트래블 메이트랑은 해외 클럽에 기웃거려본다. 
소심하고 부끄러운 청춘들이여, 연말 여행을 계획했다면, 이왕이면 안해본걸 해보는건 어떠한가.


 2010 동영상 보기



홈페이지 바로 가기  http://www.zoukout.com/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45,495
Today : 15 Yesterday : 244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77)N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38)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09)N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07)
여행기획&기록 (248)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