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TV365 #19] 조연심의 브랜드 쇼
'숨어서 보는 내 남편의 아찔한 일기장' 김종태 저자 편
2013.07.18 Pm 7:30
@망원역 엔터스 코리아




몰래활동하는 양들의 모임 집사람도 양띠이나 몰래 활동.
처음 카페활동을 시작했는데 낫모르는 사람들이 반갑게 맞아주어 좋았다.
사람 살며 벌어지는 일들, 각자 고민으로 힘들어하는 회원들.
힘든 부분을 코믹하게 표현해서 쓰기 시작한것이 유쾌한 글쓰기의 시작이었다.
조금은 김각한 본인의 상황도 제3자 입장에서 보니 재밌더라.




유쾌한 글쓰기가 저자에게 의미하는것은?
다른이를 웃게 하기 위해서 재밌는 글을 쓰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는가라고 하는데
나는 처음 가입한 카페에서 정을 느꼈듯, 본인도 글재주를 통해 즐거움을 주고싶다.

그래서 설정훈련을 자주한다.
내가 많약 시한부 인생이라면...
일단 장기기증 서약도 하고,
죽기 전에 멋있고 유머러스한 유언을 남기고..
예를 들면,
십년 넘게 보관한 에로비디오는 큰애가 가져라.
둘째야, 너는 큰 애 볼때 같이 봐라. (웃음)


책 내용을 보면 과장이 좀 있는것 같다.
남자들끼리는 묘한 경쟁심리가 있어요.

이를테면 부부관계는 타인이 알 수가 없잖아요.
그러니 마구 과장을 하는거죠.


김종태의 에너지는 가족이다
어릴적 부모님의 이혼으로 할머니 손에 자라 힘든 어린 시간을 보냈어요.
그래서 가족의 힘이 소중했다.
최고의 때는 큰 아이가 태어났을 때, 둘째가 태어났을때, 그 아이들이 잘 자랄때..
늘 현재가 최고라고 생각하며 산다.






김종태는 간이의자다.

누구나 편하게 앉아 쉬어갈 수 있는 간이의자.
카페에서 편하게 대해주었고, 나 또한 그렇게 타인에게 편안함을 제공해 주고 싶다.
또한 책을 쓰고 싶어하는 사람은 많지만 막연하게만 보고 있다.
나처럼 이번 기회를 보고 도전해보길 바란다.
앞으로 하고 싶은 일은 책보기조차 어려운 아이들을 위한 공부방을 만들고 싶다.


처음부터 '일반인'이라고 강조하던 저자는 큐사인과 동시에 수줍은 출연자가 되었다.
그 수줍은 가운데 아내와 딸들이 인생의 활력소라고 하는 말은 무척 강한 울림으로 남는다.
김종태는 간의의자다 라고 말한 것처럼,
유쾌한 글쓰기로 지친일상에 활력을, 어린이를 위한 공부방을 만들어 휴식을 선물해주기를 기대한다.




 
북TV365 다시보기
유스트림 생방송 : http://www.ustream.tv/channel/북tv365
팟캐스트 : www.booktv365.iblug.com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조연심의 브랜드 쇼 '인순이'편에 참석했다.

브랜드 쇼는 일반 토크쇼와 다른점이 있다면 브랜드를 이루는 5가지 T방정식을 토대로 이뤄진다는 점이다.

재능(Talent), 트레이닝(training),소통 (talk), 시간 (time), 때 (timing)



재능의 발견
아직도 내가 가수로서 '재능'이 있는지는 모르겠다는 말문을 열었다.
오오, 이 시대의 디바에게서 이런 말이 나오다니. 객석 원성이 자자하다.
희자매로 데뷔 했을때 오디션을 보고 재능을 발견해 발탁된 것이 아니었다고 한다.

그룹에서 조금 다른 외모였기에 발탁된 것이었고,

당시 집안에서 가장노릇을 해야 했기에 돈을 벌 수 있는 이유로 가수의 길을 가게된다.



트레이닝
그런데 막상 시작해보니 돈을벌려면 잘해야 겠더란다.

미친듯이 연습하고 밤새 앓았다.
한국 고전무용은 다 섭렵했고, 발레를 배우는 동안은 발가락 마디마디가 꺾였다.



소통
무대에서 소통이 가장 많은데 무대에서 관객과 인사할 때, 오늘 날씨가 좋죠? 같은 형식적인 말은 하지 않는다.
김장 담그셨어요? 같은 일상적이고 공감되는 이야기를 꺼낸다고.


타이밍
준비하면서 기다렸다. 몇년간 아무도 불러주지 않을때, 절망하지 않고 새로운 모습을 준비하고 있었다.
오랫만에 무대에 나갔다가 앵콜이 터져나왔다. 예상하지 못한 일이라 반주 준비도 없는 상태여서 주최측도 당황했었단다.
반주 없으니 그냥 반주 없이 노래 할께요. 하면서 창부타령, 사설난봉가를 불렀다고.
객석이 난리 났었다고.


내가인정하는 때는 아직 안온것 같다.
무대에서
무아지경에 빠지는 때는 아직 안온 것 같다.




딸을 향한 사랑을 표현하기 위해 책을 냈다.
딸 이야기만 하면 얼굴 표정이 행복 모드로 바뀐다.
가수로서 인순이를 좋아하는 엄마와 함께간 두 시간 잘한 선택이었다.


현재는 다문화 학교 '해밀' 개교 준비중이다.
아이들과 함께 놀고 싶어서다.
그렇다면 직업이 바뀌는 것인가 라는 질문에
내 직업은 가수다라는 답이 돌아왔다.
롤모델이 되려면 3분노래를 무대에서 하기 위해 연습을 얼마나 해서 보여주는지, 그 맘가짐을 보여줘야 한다. 
멋있다. 내 직업은 가수다.

가수의 본질은 충실하고 그 외에 의미있고 좋아하는 일을 하며 사회 기여도 생각한다.





단체컷을 찍기 위해 객석의 모든 관객이 다 무대로 올라왔다.
인순이 선생님의 인기를 느낄수 있었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58,836
Today : 36 Yesterday : 233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8)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40)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12)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12)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