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가 차를 덥석 빌려주어, 제주에서 오롯이 홀로 이틀을 보낼수 있게 되었다. 

예약해둔 타시텔레는 교통편이 불편해서 도저히 캐리어를 끌 수 없어 포기했다가

차가 생기는 바람에 하루 숙박하기로 했다.


오늘의 일과는 첫 제주의 추억을 회상하며 드라이빙 하기.

5년 전 제주도에 글쓰기 캠프를 기획해서 처음 제주땅을 밟았던 기억. 

내 인생의 책쓰기 캠프 컨셉으로 섭지코지라는 제주의 땅 끝 마을에서 

명상하고 걷고 글쓰고 글코칭 받다보면 책의 컨셉이 나오는 기획이었다. 



 


운전을 하며 이동하다보니 짧은 거리에도 날씨가 제각각이다. 

출발할 때는 안개가 가득이더니 비올듯 흐리다가도 잠깐씩 해가 쨍하다. 

한참을 달리다가 해안도로를 만났는데 마침 햇살이 눈이 부셨고, 

친구의 차에 탑재된 CD 13번 음악이 마음을 울렸다. 

우연히 매칭되기도 어려운, 그 순간. 


혼자 보기엔 너무 아깝던 하늘 날씨가 너무 좋아서 그녀를 불렀으나, 

그녀는 이별을 통보했다는. 

그렇고 그런 가사인데 아름다워 설레던 정서에 반하는 아이러니한 노랫말.

그 노래가 흘러나오는 순간만큼은 그 노래가 말하는 햇살을 내가 받고 있었으니. 




김영갑 갤러리. 방문. 

입구의 팻말이 













이후 섭지코지로 향했다. 








구불구불한 도로를 한참 달려서야 가시리의 타시텔레가 나타났다. 




입구의 개가 눈뜨기도 귀찮다는 듯 널부러져 있다.




그러고 보니 제대로된 식사를 못했다. 

만월 파티라고 10,000원을 내고 식사를 함께 하자고 한다.  



허기도 채우고, 부족한 카페인 보충도 할 겸 해서 동네 카페를 찾았다.

'커피는 가려진 내 안의 맑은 영혼을 영접해내는 힘이 있다. 참으로 고마운 위로다.'

외벽에 쓴 글귀가 맘에 든다.






책보고 휴가중이지만 빠지면 안 되는 몇 가지 업무 체크하고나니 저녁시간이다.












제대로 된 밥을 먹기. 풍요로운 저녁이다.

식사하고 여행자들과 한담을 나눈 후, 들어와 잤다. 




이집 개들은 주로 널부러저 있다. 







혼자서 가고싶은 길을 맘껏 달리고, 

중간에 맛좋은 한라봉 사서 지인들에게 택배를 보내고, 

관광지를 피해서 또 달리고....

이렇게 힐링하는 제주의 휴가.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5월 1일부터 5일 까지. 

는 일찌감치 제주로 리프래쉬 여행을 다짐하고 있었다.

빡빡한 머리에 기름칠 하는 방법은 제주의 바람을 쏘이는 것 뿐이이라 진단 내린 터였다. 


바닷가를 앞에 두고 일출과 일몰을 하염없이 바라보겠다.는 것이 현재까지의 계획이었다. 

드디어 때가 왔다. 5월의 첫날, 나는 기세 좋게 커리어에 대충 책이랑 옷가지를 쓸어넣고 집을 나섰다. 

평소보다 두배의 시간을 계산해 넉넉히 나왔건만, 집 앞부터 차로 빽빽했다. 

'황금'연휴라고 불리는 오월의 첫날을 나는 김포로 가는 리무진 버스 안에서 실감하고 말았다. 

당연히 계획을 미리 했을 리 없는 나는 모바일 렌트 서비스인 '소카' 앱을 깔고

몇번 터치를 하고 나서야 연휴기간의 대여료는 성수기 요금을 받으며 

웬만한 숙박시설은 이미 만실이라는 것을 알아야했다. 

여행사에서 근무하는 8년 간 본의 아니게 성수기에 여행을 갈 수 없었던 나는

이번 황금연휴를 통해 성수기에 여행을 가는 경험을 하게 되는 것이었다. 

성수기 관광객 모드는 포기 하고 친구네로 놀러가는 한량 컨셉으로 급 변경했다.


공항에서 3년 만에 만난 친구와의 재회. 

제주민으로 정착한지 성공적인 3년차. 1년 차에 올레길을 걷다가 하룻밤 신세를 진적이 있는 친구.

픽업 나와주고, 내가 맛있게 먹었던 '고기국수'를 떠올리며 국수거리에서 제일 맛집이라는 고기국수집으로 안내했다. 





자매국수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일도2동 1034-10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삼성로 67)

064-727-1112





한시간을 기다려 배고플때 맛있게 먹은 고기국수. 

제주에서는 국수면을 중면을 사용한다. 

언듯보면 쫄면같기도.  



일부러 해안도로로 돌아가 주는 센스쟁이 친구. 

한담 해안로에 잠시 내려 산책했다. 

바닷가에 널린 해초류가 궁금해서 채취했다. 과연 먹을 수 있는 것인가?




몇 개 주웠는데 멱살 잡듯이 틀어쥐니 한묶음이다. 






삼방산 탄산온천도 하고 싶고,  산방굴사의 기도 좋다네. 

친구가 가는 길에 들러주었다. 

굴사까지 올라가는 길이 오랫만의 운동이 되었다. 굴사 위의 약수가 달았다.






삼방굴사 산책을 마치고 친구와 함께 하는 고양이 2마리와  2명의 룸메이트와 인사를 나눴다.
함께 고기를 나누려 했으나 낮에 먹은 고기국수의 여파가 남아 다음날로 미뤘다. 

대신 치즈가루 잔뜩 뿌린 치킨고 맥주로....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39,814
Today : 60 Yesterday : 189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74)
About (21)
강의&워크샵 (138)
브랜드 코칭 (40)
브랜드 인터뷰 (73)
프로젝트 (208)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06)
여행기획&기록 (248)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