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이트의 꿈의해석 - 꿈에서 내 삶의 답을 찾다 2강
2018.1.19 @고전학교 문인헌


무의식의 모형은 어떤 형태일까?
무의식 안에는 기억의 집합체, 즉 경험한 모든 것이 있다. 
감정, 욕망의 덩어리가 있을것으로 여겨졌으나 아니다. 
과학적으로 움직이는 덩어리 같은 무엇이다. 
프로이트는 이를 '사물표상'이라고 한다.

이날은 표상분석이란 무엇인가에 대해 알게되었다. 
인간의 가장 큰 특징은 '언어'를 사용하는 것이다. 
꿈 또한 언어로 표현된다. 

단어의 의미를 자유연상해 분석하는 과정을 
1898년 논문에서 밝힌 고유명사의 망각에 대한 이야기로 
잊어버린 이름과 억압된 주제의 연관방식을 도해로 밝혀낸다. 



음절을 분석해가며 해석하는 이것이 정신분석인가 싶어
나를 비롯한 수강생들은 표상분석의 이론을 들으면서 약간의 당혹감을 느꼈다. 

수업을 들은 후 프로이트의 마지막 문장이 인상적이다.
불안전하게 억압된 심리 재료는 의식에 의해 거부되긴 했어도
그 표출능력을 완전히 박탈당한 것은 아이다.

즉, 모든 억압된 것들은 돌아온다고.



김서영 교수가 2강에서 알려준 꿈을 기록하는 방법을 알려주었다. 
이 내용은 꿈일기로 출간한 드림저널에 수록된 방법이다. 
한동안 기억에 남을만한 꿈을 꾸지 않았는데, 
며칠 고민하는 이슈가 컸었던지 꿈으로 찾아옴. 
돈과 자신감에 대한 갈등이 이슈라고 생각함. 

드림 저널
국내도서
저자 : 김서영
출판 : 로고폴리스 2017.11.29
상세보기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46,189
Today : 60 Yesterday : 181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0)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39)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09)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08)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