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책 단말기를 구입했다. 
리디북 페이퍼와 알라딘 크레마 카르타 사이에서 고민하다 
알라딘 20년지기 의리로 카르타를 선택했다. 

온라인 매장에서는 이달 말에나 재입고 된다는 걸 

강남 나간 김에 굳이 매장에 들어서 구매했다. 

전자책을 들이기 전, 내 방구석 책들을 팔아 넘겼다. 

좁은 방에 쌓인 책이 집안 사람 여럿 복장을 긁는 모양이다. 

갖고 있으면 필요할 때 언제든 꺼내 보겠지 하며 

습관적으로 구매한 책이 몇 년째 책장만 차지하더라. 


어떨때는 내가 갖고 있는 책은 다 읽은 것 같은 안타까운 착각도 한다. 

알고 있는 것은 제목뿐이면서 마치 책을 소장하면 그 책의 내용도 소장한 듯한 착각. 

그렇게 마련한 책들은 또 들고 다니긴 한다. 

이 종이책이란게 들고 다니는 것만으로도 묘하게 위로가 된다. 

늘 가방에 책 한 권은 있음으로 해서 늘 책을 읽는 것 같은 착각을 즐긴다고나 할까. 

실제 만원 지하철에서 사용하는건 스마트폰이면서. 

결국 새책을 사서는 안 읽고 중고로 파는것만큼 어리석은 소비가 있겠나 반성도 하며

언제든 꺼내 볼수 있는 거라면 자리 차지도 안하고 클릭으로 불러낼 수 있는 전자책이 낫겠다 싶기도 하다.




얼마전 스마트폰 배터리 사용량을 체크했다가 깜짝놀랐다.

지난 7일간 배터리를 닳게한 일등공신이 페이스북이라는것 때문이었다. 

하루에 페이스북에 3시간을 머물렀더라.

페북이 단순 SNS를 넘어 대부분의 인터넷 뉴스, 기사, 영상콘텐츠를 

이 안에서 소비하긴 하지만 트렌드 서칭의 시간으로 보기에도 지나치게 많은 시간이다. 

부피크고 무거워서 늘 스마트폰에게 밀렸던 종이책을 

스마트폰 정도의 두께와 무게의 전자책으로 대체 해서 책읽기 시간을 확보해보련다. 

책 다운받아 읽어보겠다고 스마트폰 켜놓고 전화에 채팅에 메일에 동영상에 검색에....

온갖 샛길로 새는 것 없이 오로지 책'만 읽을 수 있는 전자책으로 심플하게.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50,838
Today : 213 Yesterday : 215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5)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39)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12)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10)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