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버킷 리스트에 '책쓰기'를 1순위로 공표해놓고 시달린다.

시달림의 핵심은 도대체 뭘 쓰느냐는 것.

일천한 내 경험으로 어떤 콘셉로 어떤 주제로 한 권 분량의 글을 써내느냐이다. 


어설프게 목차를 뽑아 출판사 미팅을 하고 한방에 훅 갔다.

한번 출판하는데 출판사에서는 2천만원의 비용이 드는데 

컨셉도 모호한 저자에게 누가 그 비용을 지불하겠는가. 


"그대가 꾸준히 쓰고 싶은 관심분야가 뭐야?"

"......"

옆에서 매일 머리를 쥐어 짜는 나를 보며 조연심 선생님이 묻는다. 한방이다.


관심가는 20개의 키워드를 적었다. 

그리고 한 주제로 꾸준히 글을 써낼 수 있을만한 키워드를 고른다.

퍼스널 브랜드, 기획, 여행으로 추려졌다. 


'자 그렇다면 퍼스널 브랜드 관련 책 몇 권을 읽었지? 기획은 어떤 기획을 하고 싶단거지?'

두번째 강펀치다. 우물쭈물 답을 못한다.


'그럼 지금부터 브랜드, 기획으로 각 20권씩 책 목차를 뽑아. 

그리고 5주동안 매주 브랜드, 기획책을 각1권씩 읽고, 관련 글을 쓰는거야.

목적을 갖고 책을 보다보면 읽다가도 글감을 발견하게 되지.'


40권의 책을 리스트 업하고, 그 중 심혈을 기울여 5주간 소화할 10권의 책을 준비했다. 

그렇게 일일 칼럼이 시작되었다. 

주말은 쉬기로 한다. 사실은 평일에 빵꾸내는 걸 주말에 보충해야겠기에 여분의 숨구멍을 뚫어 놓는 것이다.


첫 책으로 권민의 '자기다움'을 읽는 중인데 

끝까지 읽지않아도 글감이 마구 발견되는 놀라운 경험을 하고 있다.







일이관지(一以貫之)

하나의 이치로써 모든 것을 꿰뚫는다는 뜻이다.

책쓰기에는 이것이 필요하다. 

당분간 나의 일이관지는 브랜드, 기획이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50,823
Today : 198 Yesterday : 215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5)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39)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12)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10)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