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추프라카치아에서 맡은 리틀애니 캐릭터는 분석한다면요?

리틀애니가 저와 다르지 않았어요. 저도 한때 애니처럼 세상과 소통을 원하지 않았고 숨고 싶었어요.
그 때문인지 배역에 깊은 몰입을 했었어요. 이 역을 맡으면서 
가장 나다움을 찾으며 행복했어요. 
(어떤 이유로 세상과 단절했었어요? )
학교 졸업하고 1년 반이 지날 무렵 막막하고 두려웠어요. 자존감이 바닥까지 떨어졌었죠. 
(참 힘든 시간이었을 텐데 
어떻게 극복했어요?)
바닥까지 가고 나니 올라오는 일만 남았더라고요. 시간을 통해 성장하는 것 같아요.  



[##_http://sentipark.com/script/powerEditor/pages/1N%7Ccfile21.uf@213A644E514C834F311FCD.jpg%7Cwidth=%22700%22_##]

 이나영이라는 배우에게 배우란 직업은 어떤 의미인가요?    

저에게 배우는 간절한 기도예요.
배우란 직업은 유리벽에 둘러싸인, 발가벗고 있는 것 같아요.
늘 평가받아야 하고, 경제적 어려움도 감수해야 하고. 포기할 게 많아요.
또 제가 배우를 하고 싶다고 계속할 순 없는 거잔아요. 저를 원하지 않는다면 무대에 설 수도 없고요.
누구나 하지만 아무나 될 수 없는게 배우 같아요. 
저는 저를 필요로 하는 무대에서 배우가 되는 것을 간절하게 원해요. 

 


 아티스트로서 영감은 어디서 받아요? 

작은 일이나 사물을 특별하게 바라보는 습관. 작은 것에 감동하는 재능이 있는 것 같아요.
예를 들면 지나가다가 하늘을 보고 하늘이 예쁘다. 감사한 하루다. 햇빛이 좋다.
작은 일에 상처도 받고 그렇지만 또 금방 극복할 힘을 얻어요.  



 배우로서 가장 행복한 순간은? 

리틀애니가 말하는 대사 중에 이 말이 저는 꼭 와 닿았어요.
'저는 저를 꼭 필요로하는 일을 찾고 싶어요.'
저를 필요로하는 곳에서 연기하는 것, 그 무대가 있는 지금이 가장 행복해요.  



 앞으로 맡고 싶은 배역이 있다면? 

특정한 역할보다는 제 안에 있는 다양한 모습을 모두 보여주고 싶어요. 
까멜레온이 되고 싶어요. 


 마지막으로, 미래의 꿈은 어떤 거예요 

절 필요로 하는 곳에서 연기하는 꿈이요.
작지만 아주 큰 저의 꿈이에요. 






공연 내내 극적인 모습을 보여주는 캐릭터였다.  
옷자락 밑에 드러난 발목이 상처투성이었다.
무대 위에서 구르고 웅크리는 씬이 유독 많았다. 연기하며 생긴 상처였으리라. 
 
 인터뷰 한다며 빨간 노트를 들고 왔다.
펼지니 
두 페이지에 걸쳐 빼곡하게 글씨가 적혀있었다.
자신이 가진 모습을 모두 보여주고 싶다는 까멜레온을 꿈꾸는 그.
멋진 배우로 성장하기를.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유추프라카치아에서 맡은 의사의 캐릭터는 분석한다면요?

저는 유츄프라카치아에서 의사 역할을 2006년부터 했으니 벌써 7년째네요.
제가 맡은 의사는 악역이라기보단 평범한 인간이라고 생각해요.
워낙 애니와는 대조적이라 상대적으로 악하게 보일 텐데 의사는 그저 보편적인 인간의 속성인 거 같아요.
환경이 좋으면 누구나 베풀잖아요.
그런데 연극에서처럼 전쟁통의 상황에 매일같이 환자가 들어가고 전염병으로 사망자가 속출하는 상황이라면 과연 베풀 수 있었을까.

일상이 짜증스럽고 이기적이 될 것 같아요.
저는 연기하면서 관객이 자신의 모습을 근본적으로 돌아봤으면 좋겠다 여겼어요.
한번은 실제 의사가 오셔서 관람하시고는 자신의 모습을 보는 것 같다, 반성의 마음이 든다고 고백하고 가셨어요.


나에게 배우란 직업은 어떤 의미인가요?
메세지를 전하는 도구 정도로 정의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제가 연기하는 역을 통해 감정을 전달 받는 거죠.  



 그러면 도구로서 표현하고 싶은 배역이 있다면요? 
희생하는 역할을 하고 싶다. 정의롭게 죽거나 순애보를 바치다가 죽거나.
(꼭 죽어야 하나요?) 글쎄요, 꼭 죽었으면 좋겠어요. (웃음) 
저는 영화도 착한 영화가 좋아요 훈훈한 메시지. 사회적 환기를 줄 수 있는 그런 것들이요.
  
 


 아티스트로서 영감은 어디서 받아요? 
모든 것에서 받는다고 할 수 있어요. 주위환경 모든 게 관찰 대상이에요.
지하철을 탔을 때 좀 독특한 옷차림을 한 사람이나, 특이한 행동을 하는 사람들을 유심히 관찰해요.
주로 사람의 캐릭터 봅니다. 
또 일상의 감정을 잘 관찰하는 편이에요.

어떤 때는 무척 화가 나는데 속으로 이런 생각을 하는 거예요. 
'아 이 감정을 잘 기억했다가 나중에 연기할 때 써먹어야지.'
슬플 때, 괴로울 때, 그런 격한 감정을 기억하려고 애쓰는 거 보면서 내가 배우구나 하는 걸 느껴요.

 
 배우로서 가장 행복한 순간이 언제였어요?  
연극을 하다보니까. 후기를 볼 때가 제일 행복해요.
연극이 힘들거든요. 지치고 힘들 때 그런 용기를 주는 후기를 보면 마음을 다잡게 되요. 하고 있는 일에 감사하게 돼요.

자리잡고 잘 사는 친구들이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산다며 오히려 부러워 해요.
다들 상황에, 돈에 맞춰 살잖아요. 
의기소침해 있다가도  



 미래의 꿈은 무었인가요? 
예전에는 성공한 배우 같이 거창한 꿈이 있었어요.
그런데 시간이 갈수록 소박해지는 것 같아요. 

많은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연기를 끝까지 하고 싶다는 것. 
배우도 많고 그만큼 중도포기자도 많아요.
좋은 영향력을 끼치며 어려운 현실 가운데 꾸준하게 제 길을 가는 것. 그게 소박한 제 꿈이에요.






깎아놓은 밤톨 같은 잘 생긴 외모로 이기적인 의사를 연기하던 그. 
실제 어떤 성격일까 궁금했다. 
막이 내리고 까칠하던 의사는 진지한 청년이 되어 나타났다.  
한 손에 든
핸드폰에 미리 보낸 질문에 응답을 고민해 준비해왔다 . 
배우란 인간의 본성을 탐구하는 사람이라고 정의 내릴만큼 캐릭터에 대한 고민이 많은 배우다.
배우로서 그 길을 꾸준히 가겠다는
소박한 큰 꿈을 오래오래 이뤄나가길 바란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연극 유츄프라카치아. 오랫만에 대학로에서 연극을 본다.
유츄프라카치아는 꽃 이름이다. 꽃말은 사랑을 주세요.
워낙 예민한 꽃이라 한번 사람의 손길이 닿으면 시들어 죽는다.
그런데 이 꽃을 살리는 방법이 하나 있다.
바로 매일같이 만져 주는 것이다.
사람의 손길을 거부하는게 아닌 꾸준한 관심을 바라는 꽃이다.

헬렌캘러의 스승 앤 설리반의 실화를 다뤘다기에 번안극인가 했더니 순수 한국 창작극이다.
인물과 배경만 빌렸지 현대를 사는 사람들이 모두 공감할 수 있는 내용이다.

연극 유츄프라카치아는 헬렌캘러의 스승 앤 설리번이 유년기에 겪은 실화를 담은 작품이다. 
남북전쟁 이후 가족을 잃고 시력도 잃고 애착장애에 시달리며 정신병원에 방치된 앤 설리번. 
세상과 소통을 거부하는 그에게 손을 내민 것은 정신병원에서 만난 간호사 애니다.  
아무도 관심을 두지 않는 앤 설리번을 마지막 순간까지 사랑으로 보살피는 빅 애니.
그녀를 통해 스스로 살가치가 없다고 생각하는 리틀 애니는 서서히 마음을 연다.

늙은 간호사 애니가 정신병동에서 이들을 대하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자신이 대장이라는 망상에 빠진 루시에게는 '예, 대장님, 명령하세요'라고 대장으로 대하고
부끄럼 많고 겁많은 안나에게는 용기를 준다.
정신병자로 대하는 순간 결리와 치료의 대상이 되지만,
그들의 세계를 이해하고 그들의 언어를 찾으면 그들은 친구가 된다.

희곡도 탄탄하고, '사랑과 관심 그리고 사랑의 순환' 이라는 주제도 일관된다.
작은 무대에서 장면 전환도 여러번, 소품의 활용도가 눈에 띄었다.
특히 공포에 짓눌리는 애니의 심리를 소품으로 잘 표현했다.
관객석에 앉은 내가 공포를 느낄정도였으니까.

자존감이 떨어진 사람, 사랑 주는 방법을 찾고 싶은 사람에게 꼭 필요한 연극.
올 봄에 꼭 봐야할 연극. 봄바람 맞으러 나왔다가 울음바람을 맞을수도 있겠지만...

극단 우물가 블로그 :  http://blog.naver.com/1004umg



오늘은 다문화 학교인 해밀학교 교사분들과 함께 관람했다.




공연장으로 가는 통로에 예쁜 포스터가 가득 붙어있다.




공연쉼터가 있는데 관객 누구나 와서 차 한잔 하며 여유롭게 시간을 보낼 수 있다.










공연이 끝나고 의사역의 선창용 배우, 리틀 애니역의 이나영 배우와 미니 인터뷰를 진행했다.

막 공연이 끝난 직후라 여윤이 남았다.






오늘도 예술사진으로 보정 및 편집해준 하나씨.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극단우물가
    2013.06.05 12: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안녕하세요. 극단 우물가입니다.
    저희 공연을 사랑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2013년 6월 15일 마지막 공연을 합니다.
    마지막이벤트로
    6월엔 남녀노소 상관없이 모두 1만원에 관람가능하시니
    많이 많이 오세요
    예약ㆍ문의 070-4125-0627 극단 우물가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40,111
Today : 142 Yesterday : 215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74)
About (21)
강의&워크샵 (138)
브랜드 코칭 (40)
브랜드 인터뷰 (73)
프로젝트 (208)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06)
여행기획&기록 (248)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