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 새로운 도구를 발견해 사례 조사를 한다. 보통 간단한 메모나 기사 스크랩은 에버노트를 활용한다. 이번에는 내용이 점점 방대해지고 서브 카테고리가 생기면서 나열식 메모의 부족함을 느꼈다. 다른 메모도구를 찾아보다가 워크플로위라는 새로운 도구를 알게 됐다. 

 흰 페이지 한 장이 UI의 전부이다. 핵심기능은 클릭으로 블릿을 추가해 depth 카테고리를 만든다. 기자들이 글의 구조를 짜는데 많이 쓴다고 하는데 써보니 왜 그런지 알 것 같다. 정보를 모으고 depth에 맞게 배치하고 구성을 잡을수 있다. 강의안 만드는데도 활용하기 좋을 것 같다. 

워크플로위를 활용하시려면 아래 링크를 통해 사용해보세요~~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45,837
Today : 138 Yesterday : 219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79)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38)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09)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08)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