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엉은 껍질에 영양분이 많으니 필러보단 칼등으로 벗기라고 하는 소리를 나중에야 알았다.
난 이미 필러로 시원하게 팍팍 벗겨놨다...
영양도 영양이지만 필러를 사용하면 음식물쓰레기도 많다. 앞으론 칼등 이용하겠다.




그리고 어슷썰기로 썬다.
썰기에 심취하다보니 '석봉아 이 애미는 일정하게 떡을 썰었지만 너는 글씨가 개발 새발이로구나 다시 산으로 가~~ 산으로 올라가~~'
를 열창하고 있다.

썰고 보니 편썰기 한  바나나 같다.
다 썰고 나면 물에 담궈둔다. 왜냐, 지금 안 할거니까~~
내일쯤 내키면 요리 해야지.





바나나가 아니므니다 우엉이므니다





저녁이 되자 마음이 바뀌었다. 그냥 볶기로 한다.
기름 두르고 볶자. 역시 바나나 같다.
물기가 자작하게 생기면 양념장을 투하한다.




양념장 무척 간단하다.
간장 2스푼, 올리고당1 스푼, 갈색설탕 쪼끔. 이게 다다. 



말랑말랑 익어갈 쯤 살짝 끼얹는다. 역시 잘 튀겨낸 바나나 과자같다.
다음엔 길게 썰어야지.





간장 색을 입은  바나나   우엉조림.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50,412
Today : 2 Yesterday : 191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5)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39)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12)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10)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