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하고 앉아있네 요가와 함께하는 눕기명상
2017.12.17 PM2-4시 @ 신촌ING요가원 





토요일 오후 2시, 지인의 추천으로 눕기명상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처음 포스터를 보내왔을 때, 방송도 누워하는 눕방이 있듯이  
명상에도 눕기 명상이 있다는 것을 알려주는 포스터를 보고 흥미가 생겼다. 





명상하고 앉아있네를 이끌어 오고 있는 이현정 대표. 
명상 호흡법과 자세를 알려주었다. 
명상만 진행하다가 요가를 결합한 프로그램을 처음 시도해본다고 했다. 




우리몸을 시원하게 풀어줄 각종 도구들.
홍시 같은 공은 라크로스볼이고,  기다란 막대는 발렌틱이라고 부른다. 
시골의 방망이 깍는 장인이 한땀한땀 깍아서 만드신 거라고. 





호흡에 집중하는 호흡명상. 

이어서 우리 몸을 느껴보는 윤정샘의 요가명상 시간이 이어졌다. 
누울 때 바닥에 닿는 우리의 신체는 뒤면이 어디에서부터 어디까지일까?
놀랍게도 발가락 끝에서부터 눈섭위 까지이다. 이 부위는 하나의 근막으로 이루어져 있다고 한다. 
그런데 몸의 뒷면에 관심을 잘 가지게 되지 않는다.  
윤정샘과는 발렌틱을 활용해 발에 집중하며 발가락 끝부터 풀어주기. 
발의 용천혈을 자극할 때는 손에서 약간의 땀이 나오기도한다.
신장을 관장하는 부분이어서 수분이 발생할수 있다고 한다. 
발바닥, 발가락, 종아리, 허벅지와 엉덩이 어깨까지 순간순간 집중하며 몸을 관찰하는 시간이었다. 


눕기 좋게 뒷면의 근육을 풀고 나서 눕기 명상을 진행했다. 
발가락 끝의 느낌을 느끼며 전신의 바디스캔 명상을 하는 시간인데 
어찌나 뒷몸을 잘 풀었는지, 나도 긴장모드가 헤제되어 잠들어버리고 말았다. 
바디스캔을 여러번 해볼 기회가 있었지만, 단 한번도 온전히 깨어본 적이 없다. 



이현정 대표님, 윤정샘 두분의 콜라보 강의 감사드립니다. 
다음 기회에 또 뵈어요 ^^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요즘 요가를 배운다. 오늘은 특별히 네띠 실습을 했다. 네띠는 목이 가늘고 긴 주전자를 사용해 콧 속을 세척한다. 고개를 숙이고 돌려서 한쪽 콧구멍에 주전자를 대고 반대 콧구멍으로 물이 나오게 한다. 이 순간에는 입으로 호흡해야 한다. 선생님의 시범을 보고 충격과 공포가 있었는데 결국은 따라하긴 했다.

따듯한 소금물이 들어오는데 잠시 정신이 아득했다. 차가운 수영장에 들어갈때 잔뜩 긴장하고 입수했는데 막상 수온이 따듯한 때 갑작스레 포근함이 느껴지는 기분이었다.

네띠는 체온에 가까운 온도의 정수된 물과 간수가 빠진 소금을 사용한다. 이렇게 콧 속을 세척하면 노페물도 빠지고 상처가 있는 부분은 소금물이 붓기를 가라앉혀 주는 효과도 있다. 머리도 맑아져 명상하는데 큰 도움을 준다고 한다. 비염 환자들에게 아주 좋은 솔루션이 될 것 같다.

나는 뭔가 어설프게 진행된 것 같다. 개운하기 보단 뭔가 찝찔한 느낌이 들었다. 곧 그 이유가 밝혀졌는다. 이완 동작을 하다가 허리를 숙였는데 코에서 물이 줄줄 나왔다. 황당함이 가시고 내 콧속 공간이 그렇게 넓고 깊었던가 하는 생각에 인체의 신비를 느낀다.


2.94장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50,797
Today : 172 Yesterday : 215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5)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39)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12)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10)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