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품명 [질투하는 언니들]
친구들과 놀러갔다가 그림자 놀이하며 사진을 찍다가 우연히 프레임에 소풍나온 연인들이 잡혔다. 즉석에서 그림자 연기를 주문했다. 자 한쪽 팔을 옆구리에. 질투하는 느낌을 내보자~~.

 

발단은 포토테라피 수업이었다. 첫 수업 과제로 제출한 사진 중에 유독 이 사진을 가지고 백작가님은 '질투와 시기심'의 키워드를 뽑아냈다.  백작가님이 다음 수업 과제로 자연의 현상을 촬영해 이 키워드로 스토리를 짜보라고 한다. 질투, 시기심이 인간의 심리이므로 관련 자료를 찾아보기로 했다.  질투와 시기심의 사전적 의미부터 찾는다.

김형경이라는 작가가 쓴 '사람풍경'이라는 책에서는 두 감정을 이렇게 구분한다.

질투는 삼각관계에서 발생하는 세 사람 사아의 감정이며, 그 심리적 근간은 ‘사랑받는 자로서의 자신감 없음’이라고 한다. 자신의 가치에 대한 확신을 갖지 못하고, 상대의 사랑을 믿지 못하는 마음에 질투의 감정이 생긴다고 한다. 우리는 보통 질투와 시기심을 구분 없이 뒤섞어 쓰지만 엄밀히 따지면 그 두 가지는 서로 다른 감정이다. 질투심은 기본적으로 삼각관계에서 발생하는 세 사람 사이의 감정이고 시기심은 두 사람 사이에서 느끼는 감정이다. 질투심은 자신과의 관계있는 특정인을 향해 느끼는 감정이며, 시기심은 자신과 무관한 사람이나 불특정 다수를 향해서도 발생하는 감정이다.



한편 네이버 지식사전에서는 시기심과 질투를 이렇게 정의한다.
 

시기심 [ Envy ]
가장 원시적이고 근본적인 정서 중의 하나로서, 생애 초기부터 작동하는 유아의 파괴적 
충동의 표현을 가리키는 용어. 질투(jealousy)는 삼자 관계에 속한 것으로서, 대상을 전체 대상으로 인식한 이후에 일어나며, 사랑하는 대상을 소유하고 경쟁자를 제거하려는 목적을 갖는다. 이에 반해, 시기심은 이자 관계에 속한 것으로서, 대상이 부분 대상으로 인식되는 시기에 시작 되며, 대상의 소유물과 자질을 파괴하는 것을 목적으로 삼는다.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656023


질투 [ JEALOUSY ]

경쟁자의 실제적 혹은 가정된 이득에 대한 부러움을 의미하며, 특히 대상 사랑을 차지하는 것과 관련되어 있다. 질투는 종종 사랑하는 사람이 다른 사람을 좋아한다는 의심을 수반한다. 질투는 오이디푸스 상황에 기인하고, 일차적 대상과 독점적인 관계를 맺으려는 소망이 나중에 삶 속에서 다른 대상에게로 옮겨진 것이다. 그것의 목적은 욕구 충족이나 관심만이 아니라 사랑을 얻는 것이다. 여기에는 또한 경쟁자를 제거하고자 하는 무의식적인 소망도 포함된다.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656004



대체의학적 심리치료방법에서 존 다이아몬드(John Diamond )박사가 제시하는 질투와 시기의 구분법도 있다.

1. 부러움성 질투 (Jealously) 과 시기 (Envy)의 차이
- 파티장에서 어떤 여자가 아름다운 옷을 입은 것을 보았을 때
(1) Jealous : 그녀 자신도 그런옷을 입고 싶어 한다. ( I Want it. )
(2) Envy : 그옷을 입은 여자를 파괴하고 싶어한다. ( If I can't have it, I am going to destroy it. )

2. Envy의 실상
시기심이 강한 환자는 병이 잘 낫지 않는다. 그들은 치료되길 원하기 보다는 다른 사람도 그렇게 되길 원하며
의사의 무능력을 입증하려고 한다. 의사가 그들을 도우려고 하는 것을 파괴 하려고 하는 것이다.
 

그러니까 백설공주는 계모의 시기를 받은 것이고, 살리에르는 모짜르트의 천재성을 시기한 것이고, 
임금의 사랑을 홀로 받아야 하는 장희빈은 숙종의 관심을 새로이 받게 된 인현왕후를 질투한 것이렸다.   

그렇다면 저 사진의 컨셉은 신데렐라를 시기하는 언니들의 포즈다. 
심리학 코너에 가서 시기심을 다룬 책을 뽑아든다.

 
오! 이 책 대박이다. 포토테라피 과제와는 별개로 내가 겪은 일에대한 수수께끼가 어느정도 풀려버렸다.
 
한동안 꽤 힘든 일상을 견뎠는데 그것은 내가 '왕따'를 당했기 때문이다. 같이 지내던 그룹에서 벌어진 일이었다. 그때 내가 겪은 것을 간략히 말하자면 중심에 나를 두고 나의 이야기를 하는 느낌. 내가 사물이 된 느낌이었다. 관계 개선을 위한 나의 행동에는 어떠한 답도 없었다.  어느날 갑자기 찾아왔다. 무슨 제스쳐를 해도 묵묵부답의 냉대였기에 살얼음을 걷는 기분이었다.  혹시 모를 실수를 해놓고 되려 큰소리 치는 인간이 되는건 아닐까, 누군가가 이간질을 한건 아닐까... 별의 별 생각이 들었다. 단 한마디의 대화도 허용하지 않았기 때문에 포기가 빨랐다. 배신감도 컸을 뿐 아니라 조직생활에서 여자들의 의리따위가 이런것인가 하는 회의도 들었다. 그저 나는 알수 없지만 어쩌다 보니 '왕따'의 길로 들어섰고 묵묵히 견디는 방법으로 대처했을 뿐, 어떤 원인인지는 모르겠다.

[신데렐라와 그 자매들] 인간의 시기심을 동화를 분석해 다뤘다. 첫 장을 보면서 놀라운 사실을 발견했다. 시기받는 사람의 마음 상태를 다루었는데 지난 시간 내가 당한 고통과 똑같다. 시기심은 남에게 고통을 주고 그를 파멸시키는데 그 목적이 있다.
첫째, 시기심의 공격은 대상을 사물화 한다는 점이다. 시기받는 사람의 상처, 분노, 충격은 시기하는 사람에겐 전혀 고려대상이 아니다. 그의 정체성,  동기, 감정의 모든 가치가 인정되지 않고 그저 사물과 같은 존재로 시기하는 사람의 대상이된다.

둘째, 무기력감을 느낀다. 시기받는 사람은 관계의 파괴 원인이 시기하는 사람 편에 있기에 관계 회복을 위해 어떤 노력도 받아들여지지 않는다. 문제를 잘 해결해 보려고 노력은 관계를 악화시킨다. 감정적으로 부딪치면 곧 원한을 품게 하는 원인으로 정당화 된다. (다행이 나는 감정으로 넘어가려는 순간 포기해버렸다.) 시기하는 사람은 적대적인 침묵으로 일관한다. 따라서 공격에 대항을 못하니 포기하게 된다.

셋째, 호의를 베풀었던 행위와는 별개로 노골적인 공격을 받는다. 과연 자신이 무엇을 잘못했길래 이러한 악한 일을 당해야 하는가. 시기하는 사람에게 어떤 적대적인 일을 한 적도 없고 그를 비꼬거나 억압하거나 악의를 가진 일도 없다. 
기가막힌 상황이다. 어느날 나에게 적대감을 표현하는 그들에게 내가 표현하는 호의의 제스쳐는 냉랭한 침묵 뿐이니 말이다. 그들은 적대감을 거둘 생각이 없다. 나는 어떤 행동도 할 수 없다. 그것이 이 책의 첫장에서 얻은 위로다. 지난한 시간을 보상받는 느낌. 

시기하는 사람의 심리상태는 인간관계에 있어 자신이 미치지 못하는 탁월함을 시기받는 사람에게 투사하거나 실제로 가지고 있는 기술이나 재주에 신경을 쓴다. 허기를 자극한다고 느낀다는데  왜 내가 시기의 대상이 되었는지는 아직도 모르겠다.
내가 겪은 상황과 똑같다 하더라도 과연 그들이 나를 시기씩이나 했는지  확신할 수는 없다. 아직도 나는 그들보다 잘난것도 없고 그들이 내게 열등감을 느꼈으리라고는 상상도 할수 없기 때문이다. 내가 왜 시기의 대상이 되었는지 이해할 수 없다.

내가 제출한 사진은 시기심을 가진 자의 시선을 담았다. 그러나 시기를 당한 경험이 있는 나로서는 시기심을 당하는 주제로 과제를 행하겠다. 나의 프레임안에 들어오는 시기를 당하는 자연의 모습을 담아보겠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52,034
Today : 225 Yesterday : 313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5)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39)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12)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10)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