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추대와 토마토 모종일 적 동네에서 꼬챙이를 얻어다가 지지대로 묶어줬다. 
어느새 이들의 줄기가 꼬챙이 둘레를 능가하더니 키도 커버렸다.
애초에 굵고 긴 대에 감아줬으면 이런 귀찮은 일이 없었겠으나  초짜 도시농부는 미처 알지 못했나니.
대는 동네 화방에서 쫄대 3미터짜리를 세등분으로 나눠달래서 9개를 마련했다.
토마토의 성장속도는 놀라워서  저 세그루 주변은 울창한 숲이되어버렸다.



토마토에게 1미터짜리 대가 무색하다.




내친김에 웃자란 상추랑 깻잎을 첫 수확한다.



야들야들 아삭아삭 아 신선하여라.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옥상에 잔디를 들어내고 그 곳에 상추 모종을 심은지 약 3주.
어느 주말 장마가 무색할 정도의 폭우가 쏟아짐에도 멀쩡히 살아준 내 상추 모종들.
그 뒤로 갑작스런 여름날씨. 가뭄을 방불케하는 날씨에 가끔 물을 뿌려준 것 말고는 신경을 껐더랬다. 



이틀에 한번 꼴로 옥상을 방문하는데 세상에. 요로코롬 빽빽하게 자라났던 것이었다.
적꽃상추, 그냥 상추, 치커리, 그 외 종을 알 수 없는 애들 3개.
적상추랑 알수 없는 시커먼 아이들 밑둥은 햇빛을 받지 못해 누렇게 떡잎이 되어가는 터였다.
예상치 못한 수학을 해야 할 때.




집에서 그릇 하나를 가져와 풍성한 밑둥부터 따기 시작.
적꽃상추는 2개를 따고 나니 1인분으로 충분해서 나머지 것에는 손도 못댔다. 무려 오분간 수확의 기쁨을 누린다.




오오 이 초록 가득한 태양의 자식들이여. 일단 따긴 했으니 어쩔까 고민하다가 그냥 먹기로 함.




흰 쌀밥, 파는 고추장, 참치캔, 파는 김, 대충 썰은 생양파, 엄마표 김치. 딱 자취생 밥상의 반찬에
오늘 수학한 쌈 세트를 얹으니 새로운 상차림이로구나.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2.05.07 13:2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웰빙이로세.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49,906
Today : 20 Yesterday : 181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5)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39)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12)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10)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