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처음 그를 봤을때 한국과 중국에 전해지는 상상의 동물 
해태와 비슷하지만 사자를 표현한 조형물이다.
일본에서는 사자상을 '시시'라고 부르는데
유독 오키나와에서는 '시사'라는 이름으로 불린다.

건물 앞에 암수 한 쌍이 출입문 양쪽을 지키는 파수꾼 역할을 한다.
'시사'상은 주로 건물의 출입문에 세우는데 이는 대문으로 들어오는
액을 막아준다고 믿기 때문이었다.






수리성 문턱에는
암수 한 쌍이 지키고 있다.
좌측에는 수컷, 우측에는 암컷. 크기와 표정, 자세는 다 같다.
하지만 이들의 결정적인 차이는
입을 벌리고 있는 상은 수컷, 입을 다물고 있는 상은 암컷이다.
수컷이 복을 물어오면 암컷은 그 복을 받아 놓치지 않게 입을 꽉 다물고 있다고 한다. 





오키나와 월드 입구 앞에 있는 시사.
꽃과 나무잎사귀를 재료로 장식한 조금 특이한 형태이다.
여기서도 입을 형태가 다름으로서 암수를 구분하게 된다.







전통 건축의 한 형식으로 까지 여겨도 될 정도로
개인 주택가가에도 작은 시사 들을 쉽게 볼 수 있다.

대문 앞이나. 지붕 위에서 집안으로 들어오는 나쁜 기운을 막아주는 이 시사.
종종 지붕위에도 세워 놓아 좋은 기운을 뿜어내는 늠름한 시사상들도 보인다.






류큐 시대의 거리를 재현한 테마파크 무라사키 무라에서는 
재미난 형태로 변형된 시사들을 마주할 수 잇다.






또 흙으로 빚은 모형에
직접 색을 입힐 수 있는 공예체험이 가능하다.










그 밖에 기념품 점이나 공예체험 샵들에는
장인의 개성이 담긴 특색있는 시사 제품들을 만나 볼 수 있다.
오키나와에 방문한다면 
귀엽기도 하고, 무섭기도 한 여러버전의 시사들을 관찰해보자.








2010.08.30 (6N/7D) 오키나와
ⓒ copyright by sentipark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2차 대전 말 1945년 3월부터 미군과의 지상전이 전개되었고 전쟁에서 승리한 미국은
전후 일본의 관리의 권한을 갖게 되었다. 이후 미군이 주둔해 있다.
현재 오키나와 본섬의 20%가 미군 주둔지다.

이번 포스트에서는 미군기지가 들어서면서 영향받은 몇  가지 문화를 소개한다.




햄버거, 스팸, 스테이크 미국 음식 


사진 flickr 제공

갓 지은 흰 쌀밥을 한 숟가락 뜬 후 각 구운 스팸 한 조각 얹고 
그 위에 캐첩 한 방울 똑 떨어뜨려 먹는 밥이 가장 맛있다는 그 스팸.
미국 대표 부대음식 되겠다.

대한민국 부대찌게에 들어가는, 
그 외 김밥, 각종 찌게, 혹은 꼬치에도 들어가는데 
여기서도 스팸을 활용한 요리가 많다. 
대표적으로 고야 참프르라고 불리는 요리.
쓴맛을 내는 (그러나 몸에 좋은) 고야라고 불리는
오이와 스팸을 넣고 볶은 요리가 스팸을 이용한 대표격 요리.

햄버거를 가장 먼저 받아들인 지역도 오키나와이고, 
그리고 관광객들의 눈길을 사로잡는 스테이크도 빼놓을 수 없다. 
철판 위에에서 고기를 익혀가는 과정과, 조리사들의 현란한 후추통 묘기도 볼 수 있어
눈과 입과 코가 즐거운 공감각적 체험 되겠다.


오키나와 대표음식 소개를 보려면 이곳







밀리터리 기념품, 빈티지 패션용품




대표 관광쇼핑거리다. 나하 시내에 숙소가 있다면 저녁시간에 마실나오기 좋은 정도다.
이색적인 가게가 눈에 띈다.  얼핏 밀리터리 페션 샵 같다. 몇 군데 눈에 띄는 곳을 들어가봤다.




새 제품은 하나도 없다. 모두 구제품.

 


남자들은 추억에 젖기에,
여자들은 쉽게 접할수 없는 다양한 용품들을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저런 골동품 타자기는 빈티지풍 카페 장식용으로 매우 잘 어울릴 듯하여,
냅다 구매대행을 해주고싶은 충동도 잠시 든다.


 


주변에 널린것이 미군부대이니 그곳에서 나오는 군용품도 넘처날 것이다.
근처 공군기지에서 나오는 탄피들을  긁어모으는 모양이다.
버려진 탄피 하나 안버리고 기념품으로 팔아버리는 센스.
일본인들의 상상을 초월하는 사업수단 되겠다.
탄피 외에, 권총 손잡이, 수류탄 등 여성분들이라면 영화에서나 보던 각종 도구들을 직접 보는 호사를 누린다. 





 






마지막으로 밀리터리 룩에 심취하여 가게를 나오는 구매객들에게
이름을 직접 새긴 군번 줄목걸이를 제작하는 미끼를 던지며, 
구매욕구를 자극하는 노점상으로 마무리 하겠다.








아메리칸 빌리지 
이 곳에 있다보면 일본인지 미국인지 대형 세트 같기도 한 곳이다. 











2009.05.20 (5N/6D) 오키나와
ⓒ copyright by sentipark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50,813
Today : 188 Yesterday : 215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5)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39)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12)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10)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