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봄. 공유경제 창업 모임을 했었다.  

직장을 다니면서 준비한 일종의 창업스터디였다. 

그때 인연이 되었던 한 만일씨. 

당시 그는 열린옷장이라는 서비스를 준비중이었다. 

고가의 면접용 정장을 마련하기 어려운 취업준비생들에게 

정장을 대여해주는 사회적 서비스였다.


벌써 2년 여가 훌쩍 지났고 집에 반가운 우편물이 도착해 있었다. 

바로 열린옷장의 소식지. 벌써 4번째 발행이란다.



열린옷장 : https://www.theopencloset.net/

잘 입지 않는 정장을 가진 사회선배들과 면접용 정장이 필요한 청년구직자들을 연결하는 프로젝트











처음 시작은 행거 하나에 옷몇벌이 고작이었는데, 이제는 982개의 아이템이 마련되었다고.







소식지를 넘기며 꽤 많은 성장을 이뤘군..하는데 

노란 형광펜을 칠한 이름이 보인다. 

후원도 아닌 회원 명단에 일일이 노란색 팬을 칠해서 우편을 보냈을 정성이 감동스러웠다. 

디테일의 힘이란게 이런거구나. 

열린옷장이 앞으로도 꾸준한 성장을 이루기를.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50,840
Today : 215 Yesterday : 215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5)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39)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12)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10)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