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10월 18일 (화) pm7:30

주최 Wearekai / 주관 공간디자이너 노미경 / 진행 박현진  




HSS는 Human Space Society를 의미하며 '사람과 공간' 이란 주제를 깊이있게 탐구하고 인사이트를 나누는 그룹입니다.

한달에 한 번 세미나를 통해 서로의 생각을 발전시키는 장으로 키워가고 있습니다.

10월의 세미나는 카피라이터이자 작가 최병강 선생님의 이야기를 들어봅니다. 


일시: 2016년 10월 18일 (화) pm7:30

장소: 위아카이 LAB (서울 강남구 선릉로 111길 42, B1)


HSS그룹가입https://www.facebook.com/groups/humanspacesociety/

HSS페이지 https://www.facebook.com/HssCoworking/

강의 신청하기https://www.facebook.com/events/1445519598794760/



[강의소개] 
10월 깊어가는 가을에는 우리들의 감성을 채우는 강연으로 준비했습니다.
최카피라는 별명으로 더 유명한 최병광 카피라이터이자 작가님이 여행사진과 여행글에 관한 이야기를 해주십니다. 
사진은 공간의 획득이기에 여행지에서도 어떻게 자신만의 공간을 만드는지의 관점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합니다. 
또한 여행글은 공간에 스토리와 철학을 담는 일이기에 여행글을 쓰는 방법이 무엇인지를 알려드립니다. 
여행을 사랑하는 베테랑 글쟁이의 여행사진 찍기와 여행글 쓰기의 노하우를 얻을 수 있는 특별한 시간이 될 것입니다.  





[강연자 : 최병광

최병광은 여행과 사진을 좋아하는 카피라이터이자 작가이다. 최카피라는 별명으로 더 유명한 저자는 삼십여 년 이상 우리말, 우리글과 치열하게 씨름하며 살아왔다. ‘빨래 끝’(옥시), ‘힘 좋고 오래갑니다’(로케트배터리), ‘대한민국 국민은 침대과학에서 주무셔야 합니다’(에이스침대) 등의 히트 카피가 바로 모두 밤을 낮처럼 밝히며 고민한 흔적들이다. “전자랜드”, “큐티” 등 100여개가 넘는 네이밍과 수많은 광고 캠페인도 성공시켰다. 


카피라이팅과 아이디어 발상에 관한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오백 명이 넘는 후학을 두었고, 그들 대부분이 현직 광고인으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최카피 작가교실’을 운영하면서 책을 쓰고자 하는 예비 저자들에게 쓴 소리 강의를 하고 있다. 


카피라이팅과 글쓰기, 에세이 등 열댓 권의 책을 썼다. 최근에 펴낸 책으로는 ‘세 번째 스무 살이 두 번째 스무 살에게’, ‘1초에 가슴을 울려라’, ‘글쓰기 20일 완성’, ‘광고야 놀자’ 등이 있다.


[오시는 길]

주소: 위아카이 LAB (서울 강남구 선릉로 111길 42, B1)

선정릉역 분당선/9호선 1번출구에서 하차 -> 약 150m 직진하시면 화천장어 간판에서 우회전 

-> CU편의점을 끼고 좌회전 ->150미터 직진 

포스팅 : http://blog.daum.net/shalrud2/7440735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어찌 하다보니 여행글 청탁을 받기도 하면서 내 나름대로 여행기를 쓰는 원칙이 생겼다. 
때론 이미지 수십장 보다 텍스트 수십줄이 더 실질적이다.
그 여행지의 정보, 대략적인 느낌, 내가 느낀 감상 정도면 된다.
사진으로 다 도배해버리면 눈요깃거리는 될지언정 독자가 현장에 가서 느낄수 있는것은 무엇이겠는가.

료칸을 설명한다면서 료칸의 모든 세세한 서비스들을 다 사진으로 인증샷찍는 행위.
료칸의 메인인 가이세키 요리 접시마다 클로즈업하여 수십장을 찍어내고  그것을 나열한다. 
사실 보는 사람한텐 그게 큰 의미가 없다.
가이세키 요리가 아름답고 다양한건 알겠는데 그걸 수십장을 사진으로 일일이 보여줘서 아 많다. 를 인식하라는 건가.
가이세키 요리와 료칸 잠자리의 특징을 정보로 주고 대표적인 이미지 정도만 소개해도 충분하다.

이미지는 그럴싸하지만 이미 료칸의 섬세한 서비스들을 모조리 다 가상체험해버렸다.
여행사에서는 정보가 없다며 블로거들을 돈으로 사서 그런 리뷰를 시킨다.
블로그에 공개하는 것이 정보전달에 도움을 주는 것이 아닌 료칸의 신비주의를 말살하는 행위라고 생각한다.
무릇 여행은 자기만의 느낌과 개성이 살아야 하고 여행자들이 직접 느낄때 바로 여행이 완성된다고 본다.

나는 사진 작가가 아니다.
그러니 사진이 주가 되는 여행기는 쓰지 않는다.
혹자는 잘 찍은 사진 한방이 여행의 모든 것을 가능하게 한다고 하지만 그건 사진가한테 의뢰할 일이고.
내가 느낀 느낌을 쓰고 이미지는 꼭 그 상황을 설명하는 것이 아니면 가급적 사용하지 않는다. 
그날 그 시간에 그 장소에서 내가 찐계란을 몇개 먹었는지 '인증샷'까지 찍어서 포스팅 할 필요는 없다.
출장가서 무척 공들여 사진을 찍고 또 많이도 찍지만 필요한 경우만 사용한다.

내가 본 론다의 누에보 다리, 가우디의 건축물, 이비자의 풍성한 해변의 색감은....
내가 이미지를 일일이 찾아보지 않았기 때문에 실물과 접했을때 더욱 아름답게 느꼈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49,912
Today : 26 Yesterday : 181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5)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39)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12)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10)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